Search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대의 화두는 공정, 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 따라야”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명(좌측 첫번째) 경기도지사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당정협의회 참석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여의도 면적(2,900,000㎡) 에 약 3.5배에 달하는 경기도내 군사시설보호구역이 해제 결정됨에 따라, ‘특별한 희생에 특별한 보상’에 앞장서고 있는 경기도의 노력이 한층 더 구체화될 전망이다.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당정 협의를 통해 경기도와 강원도, 전라북도 등에 위치한 군사시설보호구역 100,674,284㎡를 해제하기로 결정했다.

 

이중 경기도에서는 전체 10%인 총 10,073,293㎡ 면적의 군사시설보호구역 해제가 이뤄졌다. 파주시, 고양시, 양주시, 김포시 등 경기북부 접경지역에 위치한 시군들이 대거 포함됐다.

 

구체적으로 김포는 고촌읍 태리와 향산리 일대 1,558,761㎡, 파주는 파주읍 봉암리·백석리·법원리·선유리 일대와 광탄면 용미리 일대, 야당동 일대 1,796,822㎡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에서 해제된다.

 

고양은 덕양구 오금동·내유동·대자동·고양동 일대와 일산서구 덕이동 일대, 일산동구 성석동·문봉동·식사동·사리현동 일대 5,725,710㎡ 면적이, 양주는 은현면 도화리 일대와 남면 상수리 일대 992,000㎡가 각각 해제된다.

 

이들 지역은 건축이나 개발 등의 인·허가와 관련돼 사전에 군과 협의를 할 필요가 없어져 보다 수월한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이 밖에 그간 건축물 신축 등이 금지돼 개발 자체가 불가능했던 파주 군내면 일대 73,685㎡ 규모의 ‘통제보호구역’이 ‘제한보호구역’으로 완화됨에 따라 군부대 협의 등을 거쳐 개발행위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도는 이번 결정으로 그간 국가안보를 위해 특별한 희생을 감내해온 경기북부 접경지역 삶의 질을 증진과 더불어, 균형발전을 저해하던 과도한 규제 상당 부분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이날 당정 협의에 함께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당정의 결정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시대의 중요한 화두가 공정이다. 억울한 사람, 억울한 지역 없어야 한다는 데 많은 사람들이 동의한다”며 “국가 안보를 위해 특히 경기도 강원도 북부 지역 주민들이 어려움 겪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한 희생엔 상응하는 특별한 보상이 필요하다. 보상을 말하기 전에 희생을 최소화 할 필요가 있다”며 “꼭 필요한 부분만 남기고 규제 완화를 결정한 국방부와 당정에 도민들 대표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The topic of the times is fairness, special rewards must be followed for special sacrifices”
The Democratic Party, along with the government, decided and announced the release of military facilities protection zones in a party-political agreement on the 14th...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As th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 in Gyeonggi Province, which is about 3.5 times larger than the area of Yeouido (2,900,000㎡), is decided to be lifted, the efforts of Gyeonggi Province that are leading the'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are expected to be more concrete. to be.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14th,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government decided to release 100,674,284㎡ of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s located in Gyeonggi-do, Gangwon-do, and Jeollabuk-do through consultations with the Party.

 

In Gyeonggi-do, a total of 10,073,293㎡ of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area was lifted. Many cities and counties located in the northern border of Gyeonggi, such as Paju City, Goyang City, Yangju City, and Gimpo City, were included.

 

Specifically, Gimpo is 1,558,761m2 in Taeri and Hyangsan-ri in Gochon-eup, and 1,796,822m2 in Bongam-ri, Baekseok-ri, Beopwon-ri, and Seonuri in Paju-eup, Yongmi-ri, Gwangtan-myeon, and Yadang-dong area in Paju are removed from the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

 

In Goyang, the area of Ogeum-dong, Naeyu-dong, Daeja-dong, Goyang-dong, Deokyang-gu, Deoki-dong, Ilsanseo-gu, and Seongseok-dong, Munbong-dong, Siksa-dong and Sarihyeon-dong area in Ilsan-dong will be 5,725,710m2.

 

In these areas, the need for prior consultations with the military has been eliminated as it is related to permits and permits such as construction and development, enabling easier local development.

 

In addition, as the “controlled protection area” of 73,685m2 in Gunnae-myeon, Paju, which was not possible to develop due to the prohibition of new buildings, etc., has been reduced to a “restricted protected area,” it is possible to promote the development activity through consultations with military units.

 

Doo expects this decision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in the northern border region of Gyeonggi Province, which has endured special sacrifices for national security, as well as to relieve much of the excessive regulation that has hindered balanced development.

 

Accordingly,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ho participated in the party-government consultation on that day, expressed welcome to the party-government decision.

 

Governor Lee said, “The important topic of the times is process. “Many people agree that there should be no unfair people or unfair areas,” he said. “For national security, especially the residents of the northern regions of Gangwon-do, Gyeonggi-do have suffered.”

 

“A special sacrifice requires a corresponding special reward. It is necessary to minimize sacrifices before giving compensation,” he said. “Thank you on behalf of the citizens of the Ministry of Defense and the Party government for deciding to ease regulations leaving only the necessary par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