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영교 행안위원장 '정인이 양모 살인죄로 공소변경 매우 다행'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서영교 행안위원장 아동학대방지법 3법 통과 촉구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서영교사무실)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비록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정인이 양모가 살인죄로 재판을 받게 된 것은 당연한 처사이다. 더이상 소중한 우리 아이들이 학대로 인해 세상을 떠나는 일이 없도록 시스템 보완에 앞장서겠다”

 

지난해부터 천안 아동 가방 감금 사건, 창녕 아동학대, 정인이 사건 등을 통해 아동학대방지 시스템개선에 앞장섰던 서영교 위원장이 정인이 양모에게 “살인혐의”를 추가한 검찰의 공소장 변경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3일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가 진행한 정인이 양부모의 첫 재판에서 검찰은 양모에게 살인 혐의를 추가 적용하겠다며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고, 재판부는 이를 허가했다.

 

이에 따라 양모는 주위적 공소사실(주된 범죄사실)로 살인 혐의, 예비적 공소사실로는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다.

 

검찰은 공소장 변경 취지에 대해 "장씨는 피해자(정인이)가 지속적 학대를 당해 극도로 몸 상태가 나빠진 상태에서 복부에 강한 둔력을 행사할 경우 사망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있었음에도 복부를 손으로 때려 바닥에 넘어뜨리고 발로 피해자 복부를 밟았다"고 강조했다.

 

또, "이와 같은 행위로 췌장이 절단돼 600ml의 복강 내 출혈이 발생했고, 복부 손상으로 사망하게 해 살해에 이르게 했다"며 사인을 설명했다. 예비적 공소사실로 기재된 아동학대치사에 대해서도 비슷한 취지이다.

 

뒤늦게라도 양모 장씨에게 살인죄 혐의가 적용되자, 서영교 위원장을 비롯한 일반 시민들은 비록 늦긴 했지만 다행이라는 의견이다.

 

특히, 서영교 위원장은 “양모는 아이가 죽을 만큼 폭력을 가해 학대했었다. 온몸에서 아이에게 치명적이라 할 수 있는 ‘다발성 골절’이 발견되었고, 췌장이 절단된 만큼의 강한 충격으로 복강 내 심각한 출혈로 인해 사망한 상황에서 양모에게 단지 아동학대치사 등의 형을 적용하는 것은 매우 미약했었다”면서, “지금이라도 양모에게 살인죄를 적용하여 매우 다행이다. 재판부에서도 사회적 정의에 부합한 판결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서영교 위원장은 작년 국정감사에서부터 천안 아동 사망사건, 정인이 사망사건 등 아동학대 현안에 주목했으며, 근본적 시스템 개선을 위한 <아동학대방지 3법>을 대표발의했다.

 

또한, 행정안전위원장으로서 직접 정인이 사건에 대한 경찰 현안질의를 주재하는 등 아동의 인권신장과 복리증진에 나서고 있다. 얼마 전에는 정인이 양모에게 살인죄가 적용되어야 한다며 근거를 제시하는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현재 서영교 위원장이 대표발의 한 아동학대 방지 3법 일명 '정인이보호 3법' 중 2개법은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 법안의 통과로 앞으로는 학대아동을 위한 응급조치 기간 72시간에 토요일·일요일 등 공휴일을 포함하지 않도록 최대 48시간 연장할 수 있다.

 

또한, 현행법에는 경찰 등이 학대 장소에서만 조사를 하게끔 되어있었는데, 학대 장소 외에도 피해아동을 보호하기 위하여 필요한 장소 어디나 조사가 가능하게 된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 Young-gyo, Chairman of the Public Security Committee, was late, but I was very fortunate that Jung In was changed to prosecution for murder of wool.
#I will protect Jung In-ah... where Jung In will be comfortable in the sky


-Reporter In-Gyu Ha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Although it was late, it is natural that Jung In-yi's wool was tried for murder even now. We will take the lead in improving the system so that our precious children no longer die due to abuse.”

 

Chairman Seo Young-gyo, who has taken the lead in improving the child abuse prevention system through the Cheonan child bag confinement case, Changnyeong child abuse, and Jeong In-i case since last year, made a statement on the change of the prosecution's prosecution in which Jung In added a “murder charge” to her mother.

 

On the morning of the 13th, at the first trial of the adoptive parents conducted by the 13th Department of the Seoul Southern District Law Criminal Agreement, the prosecution applied for a change in the complaint, saying that it would apply additional charges of murder to the woolen mother, and the court approved it.

 

As a result, Yangmo will be tried on charges of murder for the surrounding prosecution (the main crime), and for child abuse and fatality for the preliminary prosecution.

 

Regarding the purpose of the change of the complaint, the prosecution said, "Mr. Jang beats the abdomen with his hand, even though he recognized that the victim (Jeong In-i) could die if he exerted strong force on the abdomen in a state of extreme physical condition due to continuous abuse. I knocked it down on the floor and stepped on the victim's abdomen with my feet."

 

In addition, he explained the cause of death, saying, "This act caused the pancreas to be amputated, causing 600ml of intraperitoneal bleeding, and death from abdominal damage, resulting in murder." It is of similar effect to child abuse lethality, which is described as a preliminary prosecution.

 

When the charges of murder were applied to Jang Yang, even if it was too late, general citizens, including Chairman Seo Young-gyo, said it was fortunate, although it was late.

 

In particular, Chairman Seo Young-gyo said, “The wool was abused by inflicting violence to the extent that the child died. In a situation where a'multiple fracture', which can be said to be fatal to a child, was found all over the body, and the pancreas died from severe bleeding in the abdominal cavity due to a severe shock, it is very difficult to apply a sentence such as child abuse lethality to wool. He said, “I am very fortunate to apply the crime of murder to the wool even now. I look forward to the judgment of the court that meets social justice.”

 

Meanwhile, Chairman Seo Young-gyo paid attention to child abuse issues such as the death of a child in Cheonan and the death of Jung In from last year's national audit, and representatively proposed the <3 Act on Child Abuse Prevention> to improve the fundamental system.

 

In addition, as the Chairman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afety Commission, Jung In directly presides over the police inquiries on the case, promoting the promotion of children's human rights and welfare. Not long ago, Jung-in distributed a press release stating that murder should be applied to her wool.

 

Currently, two of the 3 Acts on Child Abuse Prevention, also known as the 3 Acts on Protection of In-Eye Protection, initiated by Chairman Seo Young-gyo, have passed the plenary session.

 

With the passage of this bill, the duration of emergency measures for abused children could be extended up to 48 hours so as not to include public holidays such as Saturdays and Sundays from 72 hours in the future.

 

In addition, the current law requires that the police etc. investigate only the places of abuse, but in addition to the places of abuse, investigations can be conducted anywhere necessary to protect the victi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