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경기도지사, “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대책 마련할 것”

하인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4

본문듣기

가 -가 +

▲ 이재명 경기도지사 파주시 소재 더봄센터 방문 정책 간담회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이 지사는 개 농장 문제와 관련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간담회에 앞서 이 지사는 더봄 센터의 옥상공원과 산책로 등을 둘러보며 동물보호 활동을 격려하고, 센터가 보호 중인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야생동물 보호관리 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이다.

 

▲ (C)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You must adopt a companion animal instead of buying it. We will prepare related measures through a dog farm survey”
On the 13th at 3:30 pm, visit the “The Bom Center,” an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facility in Paju City.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visited the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facility'The Bom Center' in Paju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as the first animal welfare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It announced that it would come up with related measures through a survey.

 

On this day, Governor Choi Jong-hwan, Mayor Choi Jong-hwan, CEO of Animal Rights Action Kara, who runs The Bom Center, and Executive Director Jeon Jin-gyeong, discussed the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policy.

 

Participants suggested that Governor Lee establish a plan to close and clean up illegal breeding grounds and dog farms in the province at the provincial level, and to establish new killing standards for animal welfare farms based o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Governor Lee said on the day that "animals are also one life, and handling objects can eventually make it difficult to respect humans."

 

In particular, Lee said in relation to the dog farm issue, "Like a saying that we should adopt rather than buy companion animals, it is appropriate to minimize the transaction and enable adoption." "You have to give qualifying licenses to those who can, and manage them strictly."

 

“In the case of dog farms, Gyeonggi-do is making efforts to eliminate these companies as much as possible by conducting a full survey. If any problems such as animal abuse or such problems are discovered during the investigation, we will correct necessary areas.”

 

Participants also emphasized the need for institutional supplementation in the animal production and sales business and establishment of a culture of adoption of abandoned animals, and urged Gyeonggi Province to take more active interest and substantial implementation of animal protection policies.

 

The “The Bom Center” visited by Governor Lee is an animal protection and welfare facility that has been opened and operated since October of last year, modeled after “Tierheim,” Germany, the largest animal protection facility in Europe, by “Animal Rights Action Kara”, an animal protection organization.

 

Currently, there are over 140 dogs and 40 cats rescued from abuse and slaughter crisis.

 

Prior to the meeting, Governor Lee encouraged animal conservation activities by visiting The Bom Center's rooftop park and trails, and also had time to communicate with the abandoned cats that the Center is protecting.

 

In line with the 7th public election philosophy of ``realization of a happy game for people and animals together,'' the province established ``Gyeonggi-do-style animal welfare comprehensive measures (2018-2022)'', creating a mature companion animal culture, revitalizing the adoption of abandoned animals, and protecting wildlife Various projects and policies such as system reinforcement have been discovered and promote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