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전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장

김현종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6

본문듣기

가 -가 +

 

 

카페… 오후 9시까지 매장 '착석ㆍ취식' 가능

종교시설… 좌석수 20%까지 '미사ㆍ예배ㆍ법회' 허용

16일 오전 11시 30분 기준 '도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988명'

 

 

▲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오는 31일 자정까지 2주간 연장됐다.   (전북도 김양원 도민안전실장이 "정부가 방역의 고삐를 계속 조여 일상 회복을 앞당겨야 한다는 당위론과 누적된 사회적 피로 수많은 자영업자 고통 외면할 수 없다는 현실론 사이에 깊이 고민한 결과, 이 같이 결정해 道 역시 보조를 맞추기 위해 정부안을 연장을 결정했다"는 설명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 = 전북도청     © 김현종 기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차단을 위해 현재 시행되고 있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18일 0시부터 31일 24시까지 2주간 연장된다.

 

헬스장ㆍ노래방ㆍ학원 등의 다중이용시설은 엄격한 방역수칙을 적용하는 조건부로 운영이 재개되고 방역기준이 과도하다는 의견이 많았던 카페와 종교시설 운영도 완화된다.

 

하지만, 개인 간 접촉을 줄여 감염확산을 억제하는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5인 이상 모임 금지와 오후 9시 이후 영업제한 조치는 계속 유지된다.

 

특히, 개인의 모임 및 파티 장소로 활용되는 파티룸 집합금지와 숙박시설 객실수의 2/3 이내 예약 제한 및 객실 내 정원 초과 인원수용 금지 역시 현행대로 유지된다.

 

16일 전북도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발표에 따라 2단계(수도권 2.5단계) 적용을 2주간 연장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연장 방침은 겨울철 코로나19 전파력이 크고 거리두기 단계를 완화할 경우, 자칫 유행 재확산 위험이 있다고 판단한 정부가 전국적으로 동일조치를 일괄 적용하고 각 지자체별로 완화된 조치는 시행하지 않도록 요청했기 때문이다.

 

전북도는 이에 따라, 정부안 대로 현재 유행의 주요 원인인 개인 간 접촉을 최소화하는 동시에 요양원ㆍ병원ㆍ종교시설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방역 관리는 계속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종교시설은 좌석수의 20%까지 대면 미사ㆍ예배ㆍ법회ㆍ시일식이 허용되나 종교시설 주관의 모임 및 식사는 여전히 금지된다.

 

카페는 그동안 2단계 조치에 따라 포장ㆍ배달만 허용했으나 식당과 동일하게 오후 9시까지 매장 내 착석과 취식이 허용되나 머무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강력 권고한다.

 

아울러, 테이블 또는 좌석 한 칸을 띄워 매장 좌석의 50%만 활용해야 된다.

 

만일,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어려울 경우 테이블 간 1m 거리두기 또는 칸막이 설치 및 음식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준수해야 한다.

 

스키장은 스키장 내 식당 등 부대시설 집합금지가 해제됐으며 식당ㆍ카페는 일반 식당ㆍ카페 방역 수칙이 동일하게 적용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전북은 그동안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다 지난해 12월 전체 환자의 절반이 넘는 50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선다면 사태 진정에 더 많은 어려움이 예상되는 만큼, 긴장 상태를 유지해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전북의 코로나19는 대부분 타 지역 방문 또는 타 지역 유입 등 외부에서 발생한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확인됐다"며 "설 명절이 다가올수록 이동이 많아질 것에 대비해 지난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실시한 방역대책을 참고해 이번에도 설 명절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도는 이번 조치로 방역수칙이 완화된 종교시설의 미사ㆍ예배ㆍ법회ㆍ시일식의 좌석수 20% 이내 준수 여부는 물론 유흥시설 등 집합금지 대상시설 준수 여부와 식당ㆍ카페 등 5인 이상 모임 여부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한층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전북은 지난 15일과 16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군산 11명ㆍ순창 7명ㆍ남원 3명 등 21명이 신규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환자는 988명으로 증가했다.

 

도내 누적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 전주 233명 ▲ 익산 189명 ▲ 군산 148명 ▲ 순창 118명 ▲ 김제 93명 ▲ 정읍 41명 ▲ 남원 35명 ▲ 완주 29명 ▲ 고창 11명 ▲ 부안 7명 ▲ 임실 3명 ▲ 무주ㆍ장수 = 각각 1명 ▲ 기타 76명 등이다.

 

이들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있거나 직ㆍ간접적으로 접촉한 472명이 향후 증세 발현 우려에 따라 자가격리를 하고 있으며 누적 사망자는 35명으로 늘어났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do 'Social Distance 2nd Stage' extension

Two weeks until midnight on the 31st… Compensation of quarantine rules for each facility due to equity issues

 

Reporter Kim Hyun-jong

 

Cafe… 'Sit and eat' at the store until 9 PM

Religious facilities… Up to 20% of the number of seats is allowed for'mass, worship, and court'

As of 11:30 am on the 16th, '988 corona19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okyo'

 

In order to block the spread of the corona 19 virus infection, the'Social Distancing Stage 2', which is currently being implemented,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from 0 o'clock on the 18th to 24 o'clock on the 31st.

 

Multi-use facilities such as gyms, karaoke rooms, and academies are reopened under the condition of applying strict quarantine rules, and the operation of cafes and religious facilities, where many opinions that quarantine standards are excessive, will be eased.

 

However, the ban on meetings of more than 5 people, which is effective in suppressing the spread of infection by reducing contact between individuals, and the ban on business operations after 9 p.m. continue to be maintained.

 

Particularly, the ban on group rooms used as venues for individual meetings and parties, reservations within 2/3 of the number of rooms of accommodation facilities, and the ban on exceeding the number of people in the room are also maintained.

 

On the 16th, Jeonbuk-do said, "According to the government's announcement of the extension of social distancing, the application of the second step (2.5 steps in the metropolitan area) will be extended for two weeks."

 

This extension policy is due to the fact that the government, which judged that there is a risk of re-spreading outbreaks, if the spread of Corona 19 in winter is large and the distance distancing step is eased, requested that the same measures be applied nationwide and not implemented by each local government. to be.

 

Accordingly, Jeonbuk-do plans to minimize personal contact, which is the main cause of the current epidemic, and continue to strengthen quarantine management for high-risk facilities such as nursing homes, hospitals, and religious facilities.

 

In religious facilities, up to 20% of the number of seats are allowed face-to-face mass, worship, court meetings, and ceremony, but meetings and meal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still prohibited.

 

Cafés have only allowed packaging and delivery in accordance with the second-stage measures, but they are allowed to sit and eat in the store until 9 p.m. in the same way as restaurants, but it is strongly recommended to stay within one hour.

 

In addition, only 50% of the store's seats should be used by floating a table or seat.

 

If it is difficult to comply with the quarantine rules, you must keep a distance of 1m between tables or install a partition or wear a mask when you are not eating.

 

The prohibition on grouping of auxiliary facilities such as restaurants in the ski resort has been lifted, and general restaurants and cafes are subject to the same rules of quarantine for restaurants and cafes.

 

Jeonbuk Governor Song Ha-jin said, "Jeonbuk has maintained a clean area for Corona 19, and 502 confirmed cases occurred in December last year, more than half of the total patients." Please keep the tension."

 

In addition, "corona 19 in Jeollabuk-do has been confirmed as a result of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that most of the cases of Corona 19 in Jeollabuk-do have occurred outside of visits or inflows from other regions. He stressed that there is a need to promote special quarantine measures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On the other hand, Jeollabuk-do is not only complying with the number of seats within 20% of the seats for mass, worship, court meetings, and ceremonies for which the quarantine rules have been eased by this measure, as well as compliance with facilities subject to group bans such as entertainment facilities, and 5 or more people including restaurants and cafes. The policy is to further strengthen joint checks on whether or not meetings exist.

 

In Jeonbuk, as of 11:30 am on the 15th and 16th, 21 people, including 11 in Gunsan, 7 in Sunchang, and 3 in Namwon, were newly confirmed,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patients increased to 988.

 

A look at the cumulativ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by region ▲ Jeonju 233 ▲ Iksan 189 ▲ Gunsan 148 ▲ Sunchang 118 ▲ Gimje 93 ▲ Jeongeup 41 ▲ Namwon 35 ▲ Wanju 29 ▲ Gochang 11 ▲ Buan 7 ▲ Imsil 3 Person ▲ Muju·jangsu = 1 each ▲ Others 76.

 

472 people with direct or indirect contact with these confirmed patients are self-quarantine due to concerns about future symptoms, and the cumulative death toll has increased to 35.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