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원한 캡틴’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위촉..유럽 선진제도 접목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9

본문듣기

가 -가 +

▲ 박지성, 전북현대 어드바이저 위촉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한국축구의 ‘영원한 캡틴’ 박지성을 클럽 어드바이저(adviser, 이하 위원)로 위촉했다.

 

전북은 19일 국가대표 미드필더 출신 박지성을 구단 어드바이저로 위촉했다. 박지성 위원은 프로와 유소년의 선수 선발, 육성 및 스카우팅, 훈련 시스템 제시 등에 대한 조언자 역할을 하게 된다.

 

전북을 통해 K리그와 첫 인연을 맺게 된 박지성 위원은 일본, 영국, 네덜란드 등 빅클럽에서 선수 시절 보고 배웠던 노하우와 선진제도를 접목시켜 K리그에 그동안 선보이지 않았던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영국과 한국을 오가면서 비상근 어드바이저 역할을 수행하는 박지성 위원은 앞으로 프로와 유소년 팀의 선수 이적 및 영입 등 일정부분의 테크니컬 디렉터 역할도 겸하게 된다.

 

박지성 위원은 현역 시절 한국 국가대표로서 2002년, 2006년, 2010년 세 번의 월드컵에 출전했다. 또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PSV아인트호벤 등에서 활약하며 세계 최고 선수 반열에 올랐다.

 

박지성 위원은 “K리그에 처음으로 입성하게 돼 상당히 기쁘다”며 “이런 기회를 제공해준 구단에 너무 감사드리고 앞으로 전북현대와 함께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 위원은 “일본, 네덜란드, 영국까지 다양한 리그를 경험하면서 유럽의 선진 시스템들을 많이 보고 배웠고 은퇴 후 공부를 많이 해왔다”며 “그동안 보고 배웠던 모든 것들을 바탕으로 전북현대가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클럽이 더 튼튼하고 건강하게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덧붙였다.

 

허병길 대표이사는 “박지성 어드바이저 영입은 구단의 프로와 유소년 전반적인 부분에서 세계적인 시스템을 접목, 발전시키고자 이뤄졌다”며 “명문구단으로 가는 중요한 초석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박지성 위원은 22일 동계전지훈련이 이뤄지고 있는 남해로 내려가 선수단 및 코칭스탭과 상견례를 가질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Jeonbuk Hyundai Motors Football Team has appointed Park Ji-sung, the “eternal captain,” of Korean football as a club adviser.

 

On the 19th, Jeonbuk appointed Park Ji-sung, a former national team midfielder, as a club advisor. Commissioner Ji-Sung Park will serve as an advisor on the selection, development and scouting of players, and presentation of training systems for pros and youth.

 

Park Ji-sung, who first made a relationship with the K League through Jeollabuk-do, is planning to present a direction that has not been shown in the K-League until now by combining the know-how and advanced systems that he learned as a player in big clubs such as Japan, England, and the Netherlands.

 

Park Ji-sung, who plays the role of a part-time advisor while traveling between the UK and Korea, will also serve as a technical director in some areas, including transfers and recruitment of players for professional and youth teams.

 

Commissioner Park Ji-sung participated in three World Cups in 2002, 2006, and 2010 as a Korean national representative during his active career. He also played in English Premier League (EPL) Manchester United and Dutch Eredivisie PSV Eindhoven, ranking among the best in the world.

 

Commissioner Park Ji-sung said, “I am very happy to be the first to enter the K-League.

 

Commissioner Park Ji-seong said, “I have seen and learned a lot of advanced European systems while experiencing various leagues from Japan, the Netherlands, and the UK, and have studied a lot after retirement.” “Based on all the things I saw and learned, Jeonbuk Hyundai presented the future direction and I will do my best to make this stronger and healthier.”

 

CEO Byeong-Gil Heo said, “The recruitment of the advisor Park Ji-sung was made to integrate and develop a global system in the overall part of the club's pros and youths,” and said, “It will be an important cornerstone to the prestigious club.”

 

On the other hand, Commissioner Ji-Sung Park will go down to Namhae, where winter training is taking place on the 22nd and have a meeting with the athletes and coaching staff.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