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서 놓치기 쉬운 의료비 TOP7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1-01-19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올해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 시력교정을 위한 안경 구입비 등이 새로 추가됐다. 하지만 현금으로 구입한 경우에는 구입처로부터 직접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또한, 작년에 지출한 의료비에 대해 올해 1월에 실손보험금을 수령했다면 내년 간소화서비스에서 실손보험금이 조회되므로 내년 종합소득세 신고기간에 수정신고가 필요하다

 

한국납세자연맹이 이 같은 내용의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놓치기 쉬운 의료비 7가지’를 발표했다.

 

먼저, 올해부터 카드로 결제한 시력교정을 위한 안경 및 콘택트렌즈는 연말정산간소화서비스에서 조회된다. 그러나 현금으로 구입한 내용은 조회되지 않으므로 해당 구입처에서 별도로 실제 사용자가 확인되는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시력교정용 안경은 가족 한 명당 50만원까지 의료비사용액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의료비 세액공제는 연봉의 3% 초과, 지출액의 15%가 세액공제가 되지만 난임시술비는 20% 세액공제된다.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의 의료비항목에서 구분 없이 제공되므로 근로자가 병원과 약국에서 진료비납입확인서를 발급받아 따로 구분해 기재해야 20% 세액공제를 적용받을 수 있다. 사생활 보호를 위해 영수증을 제출하기 힘들다면 오는 3월 11일 이후 경정청구를 통해 추가로 돌려받을 수 있다.

보청기, 휠체어 등 장애인보장구 구입 임차비용은 법령에 의해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비용에 해당하지 않아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조회되지 않는다. 따라서 개인이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동네 의원과 장기요양기관 중 재가시설 등은 규모가 영세해 자료를 지연 제출하거나 제출하지 않을 수 있으니 누락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자료가 조회되지 않을 경우에는 해당 기관에서 따로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의료비를 지출은 2020년에 100만원이고, 실손보험금은 2021년 1월에 80만원의 보험금을 수령한 경우에는 올해가 아닌 내년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 실손보험금이 조회가 되므로 내년 5월 종합소득세신고때까지 올해 공제받았던 금액만큼 수정신고를 해야 한다.

 

세법상 장애인은 장애인복지법상 개념보다 폭넓은 개념이다. 부모님과 형제자매가 암, 중풍, 만성신부전증, 백혈병 등 난치성질환 등 중증환자인 경우, 병원에서 장애인증명서를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장애인추가공제와 의료비공제가 가능하다. 따로 사는 부모님이나 주민등록에 같이 거주하는 형제자매가 장애인에 해당하면 만 60세 미만이라도 기본공제가 가능하다.

 

작년 성년이 된 2001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의 경우 연말정산간소화에서 ‘정보제공동의’ 절차를 거쳐야 이전처럼 근로자의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서 자녀의 지출내용이 확인이 된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op 7 medical expenses that are easy to miss in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ed service
-Reporter Park Soo-young

In this year's year-end settlement simplification service, the cost of purchasing glasses for vision correction has been newly added. However, in the case of purchase in cash, a receipt must be issued directly from the place of purchase and submitted to the company.


In addition, if you received indemnity insurance for medical expenses spent last year in January of this year, you need to make a revised report during the next year's comprehensive income tax filing period because the indemnity insurance payment is searched in the next year's simplified service.


The Korea Taxpayers Association announced “7 medical expenses that are easy to miss in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ed service”.


First, glasses and contact lenses for vision correction paid by card from this year are searched in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ed service. However, since details purchased in cash are not searched, a receipt that confirms the actual user must be issued separately from the place of purchase and submitted to the company. Eyeglasses for vision correction can be recognized as medical expenses up to 500,000 won per family.


The tax credit for medical expenses exceeds 3% of the annual salary and 15% of the expenditure is deducted, but the cost of fertility treatment is deducted by 20%. Since it is provided without distinction in the medical expense category of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ed service, the 20% tax credit can be applied only if the employee receives a confirmation of payment of medical expenses from hospitals and pharmacies and writes them separately. If it is difficult to submit a receipt for privacy protection, it can be additionally returned through a correction request after March 11th.


The rental cost for the purchase of hearing aids, wheelchairs, etc. for the purchase of disability security equipment does not correspond to the mandatory cost required by law, so it is not inquired in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ed service. Therefore, an individual must receive a receipt and submit it to the company.


Among the local clinics and long-term care institutions, home facilities, etc., are small and may not submit or submit data in a delay, so check for omissions. If data is not searched by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cation service, a separate receipt must be issued from the relevant institution and submitted to the company.


Medical expenses are expenditure of 1 million won in 2020, and actual loss insurance is 800,000 won in January 2021. In case of receiving an insurance payment of 800,000 won in January 2021, the actual loss insurance amount will be inquired in the year-end settlement service, not this year. Until this year, you must file a revised report for the amount deducted.


Under the tax law, the disabled is a broader concept than the disability welfare law. If your parents and siblings are severely ill such as cancer, stroke, chronic renal failure, leukemia or other intractable diseases, you must obtain a certificate of disability from the hospital and submit it to the company to deduct additional deductions for the disabled and medical expenses. Basic deductions are possible even if they are under the age of 60 if parents living separately or siblings living with resident registration are disabled.


For those born before December 31, 2001, when they became adult last year, the contents of their children's expenditures can be confirmed in the worker's year-end settlement simplification service, as before, only through the ‘information provision agreement’ procedure in the year-end settlement simplific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