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法, ‘심석희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에 징역 10년 6개월 선고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1-21

본문듣기

가 -가 +

▲ ‘심석희 상습 성폭행 혐의’ 조재범 전 코치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법원이 한국 여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게 징역 10년 6개월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제15형사부(부장판사 조휴옥)는 21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간 등 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재범에게 징역 10년 6개월, 200시간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복지지설 7년간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의 행위는 죄책이 무겁고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피고인은 피해자를 지도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코치로서 수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피해자의 항거불능 상태를 이용해 강간과 강제추행 등 성범죄를 저절렀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로서 경력을 쌓는 과정에 있었으나 미성년자 제자에게 일상적으로 성폭행하는 모습이 있었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피해자에게 용서를 받기 위한 조치를 취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10월 열린 조재범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또한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수강 120시간, 아동·청소년시설 및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 보호관찰 5년을 명령을 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당시 검찰은 “피고인(조재범 전 코치는)은 피해자에게 수십 차례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부인해 죄질이 불량하다”며 “피해자가 엄벌을 바라고 있다”며 징역 20년을 구형 이유를 밝힌 바 있다.

 

한편, 조재범 전 코치는 지난 2014년 8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태릉·진천 선수촌과 한체대 빙상장 등 7곳에서 심석희 선수를 수차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조재범은 성범죄와 별개로 심석희 등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4명을 상습적으로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 2019년 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받아 복역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court sentenced former short track coach Cho Jae-bum to 10 years and 6 months in prison, accused of rape of South Korean women's short track national team Shim Seok-hee.

 

The 15th Criminal Division of the Suwon District Law (President Judge Cho Hyu-ok)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Sexual Protection Act of Children and Adolescents on the 21st. ·Youth-related institutions and disability welfare support were ordered to restrict employment for 7 years.

 

On the day, the judge said, "As a coach of the short track national team who instructed the victim, the defendant committed sexual crimes such as rape and forced harassment by using the victim's inability to protest over the years.

 

“The defendant was in the process of building his career as a short-track national coach, but there was a routine sexual assault against a minor pupil. I emphasized.

 

The prosecution previously sought 20 years in prison at a decision trial against Cho Jae-beom held last October. In addition, the court asked the court to order 120 hours for sexual violence treatment programs, a 10-year restriction on employment in child and youth facilities and welfare facilities for the disabled, and 5 years for probation.

 

At the time, the prosecution said, “The defendant (former coach Jae-beom Cho) denies the crime despite being accused of committing sexual assault by the victim dozens of times.” “The victim is hoping for severe punishment.” The reason for imprisonment was 20 years. It has been revealed.

 

Meanwhile, former coach Cho Jae-beom is accused of sexually assaulting Shim Seok-hee several times from August 2014 to December 2017 in seven locations including Taereung-Jincheon athletes' villages and Hanche University ice rink.

 

In addition, Jo Jae-beom was handed over to trial for injuring four short-track national players, including Shim Seok-hee, aside from sexual crimes, and was sentenced to one year and six months in prison at an appeals court in January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