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오기전 김성수 대표 “현대중공업 불공정 기술탈취..피해보상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1-22

본문듣기

가 -가 +

서오기전 김성수 대표(69)는 20일, “코로나로 경제가 얼어붙고 모두가 힘든 요즘, 대기업의 슈퍼 갑질로 오랜 경영난에 시달리다 엄청난 부채를 떠안은 채 회사를 살리기 위해 발버둥 치다 5층 빌딩 사옥을 날리고 길거리에 나안게 되었다“며, ”현대중공업의 기술탈취 및 약속 불이행으로 발생한 피해 금액과 신규 아이템개발 비용인 금형비와 부품 재고비용 등을 포함하여 21억 원의 지급을 요청한다“며 영하의 날씨에 현대건설 본사 사옥(종로구 계동 소재)앞에서 지난 1월4일부터 오늘까지 1인 시위를 강행하고 있다.   

 

김성수 대표는 “이상과 같이, 현대중공업은 서오기전의 노력에 대하여 배려는 커녕 오직 납품단가를 후려치고, 힘들게 개발한 기술과 제조공정을 제3업체에 빼돌려 대체 개발시킨 후 공급 받아오고 있었다”며, “현대중공업의 철면피한 슈퍼 갑질 행위는 명백한 기술탈취 행위이다”며, “중소기업을 살리는 차원에서라도 현대중공업의 약속 불이행으로 발생한 피해 금액과 신규 아이템개발 비용인 금형비와 부품 재고비용 등을 포함하여 21억 원의 지급을 요청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 대표는 ”현대일렉트릭 앤 에너지시스템주식회사(현 현대중공업)는 ㈜서오기전으로부터 부정한 방법으로 탈취한 기술자료를 제3 협력업체에 빼돌려 대체 개발시켜놓고 서오에서 공급하는 납품단가를 최대 74%까지 인하할 것을 요구했다“며, ”또한 현대중공업은 신규 아이템을 서오기전에 의뢰하여 개발에 성공하면 많은 물량을 발주하겠다고 해놓고 그 제조기술을 제 3협력업체에 빼돌려 낮은 가격으로 공급받는 등 불공정거래 행위를 계속해 왔다“고 주장했다. 

 

㈜서오기전은 지난 1992년 현대중공업 협력업체로 등록 후,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오던 원자력발전설비의 핵심부품(Magnet Catch와 Lock Out Relay 초고속 차단기 등)150여 종류의 아이템을 우수한 품질과 성능으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하여 수천억 원의 수입대체효과는 물론 중전기 산업발전에 크게 기여 했다. 그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 산업포장 그리고 현대중공업으로부터 4년 연속 국산화 개발 최우수업체 표창을 받는 등 상호 절대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었다.

 

김성수 대표는 ”서오기전은 150여 아이템을 우수한 품질과 성능으로 개발하기 위해 자비로 독일, 일본, 스웨덴 등을 수차례 방문하는 등 피나는 노력 끝에 국산화에 성공함으로써 현대중공업은 수천억 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얻게 되었다“며, ”만약 서오기전이 150여 종류의 핵심부품을 국산화 개발에 성공하지 못했다면 시스템 전체(초고속 차단기 완제품)를 고가에 전량을 수입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대표는 ”지난 2011년 6월 현대중공업 구매부로부터 납품단가 27% 인하 요구를 해왔으며 이어 2013년 6월에는 19개 품목에 대해 최대 74%까지 인하를 해주지 않으면 거래를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지난 2011년 6월 현대중공업 구매부로부터 납품단가 27% 인하 요구를 해왔으며 이어 2013년 6월에는 19개 품목에 대해 최대 74%까지 인하를 해주지 않으면 거래를 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자료, 서오기전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현대중공업 김 모 부사장의 약속, “3년간 납품 물량을 보장해 주겠다”

 

김성수 대표는 “납품단가 인하 통보(사실은 강요)를 받고 지난 2013년 3월 서오기전 경영 자문을 맡은 박영민 의장(국가원로회의)과 함께 당시 현대중공업 전기 전자시스템 사업부 김 모 부사장을 찾아가 그동안 서오기전이 현대중공업에 기여한 공로와 서오기전에서 공급해오고 있는 제품들이 제3업체 제품과의 차별성(제조공정에 따른 품질과 내구성 등)을 설명했다”고 했다. 

 

이에 김 부사장은 “‘충분히 이해하겠다. 서오기전에서 그동안 현대중공업에 기여한 공로도 보고를 받아 잘 알고 있다’고 답했다”고 했다.

 

김 대표는 “서오기전도 현대중공업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하려면 협조가 불가피하다고 생각되어 19개 품목(0.5% ~ 74%)에 대해 일괄 8%를 인하하기로 하고 그 대신 발주물량을 2011년도 기준 6억원을 3년간 보장해 주고 신규 ITEM 개발에도 참여시켜 달라고 말하자 김모 부사장이 '그렇게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의 약속 불이행

 

하지만 2013년 7월 25일 19개 품목 납품 계약이 일괄 체결된 후 1년도 지나지 않아 공급물량이 줄어들기 시작하여 2016년도에는 2억원, 그리고 2018년도에는 3백만원으로 사실상 거래가 중단된 상태이다. 

 

하지만 2013년 7월 25일 19개 품목 납품 계약이 일괄 체결된 후 1년도 지나지 않아 공급물량이 줄어들기 시작하여 2016년도에는 2억원, 그리고 2018년도에는 3백만으로 사실상 거래가 중단된 상태이다.  (자료, 서오기전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김성수 대표는 ”이와 같이 발주 물량이 급감한 것은 2013. 7. 25일 협상이 타결된 후 현대중공업은 서오기전의 도면과 제조공정 자료를 타 업체에 넘겨 개발시킨 다음 공급을 받아왔기 때문으로 확인되었다“며, ”현대중공업 개발팀 설계담당 김 모씨와 전화 통화중 ‘다른 업체 통해 대체 개발했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015년 1월 현대중공업 구매부로부터 신규개발 아이템이 있는데 제3업체에서 개발하다가 실패했다”며, “혹시 서오에서 개발이 가능한지 검토해 달라는 연락을 받고 이익은 없지만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고자 개발에 착수하여 개발에 성공(합격)했으나 1차, 2차 소량발주 후 주문이 중단되었다. 이 아이템 역시 제조공정을 제3업체에 빼돌려 개발 시킨 후 공급받고 있었다. 현대중공업 개발팀 설계담당 김 모씨와 직접 대면 미팅중 확인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김성수 대표는 “이상과 같이, 현대중공업은 서오기전의 노력에 대하여 배려는 커녕 오직 납품단가를 후려치고, 힘들게 개발한 기술과 제조공정을 제3업체에 빼돌려 대체 개발시킨 후 공급 받아오고 있었다”며, “현대중공업의 행위는 명백한 기술탈취 행위이다”며, “중소기업을 살리는 차원에서라도 현대중공업의 약속 불이행으로 발생한 피해 금액과 신규 아이템개발 비용인 금형비와 부품 재고비용 등을 포함하여 21억 원의 지급을 요청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이와 관련 기자는 현대중공업 통상리스크대응팀에 문자를 남기고 수차례 통화를 시도했으나 답변을 들을 수는 없었다. hpf21@naver.com  

 

김성수 대표는 ”지난 2015년 1월 현대중공업 구매부로부터 신규개발 아이템이 있는데 제3업체에서 개발하다가 실패했다”며,  “혹시 서오에서 개발이 가능한지 검토해 달라는 연락을 받고 이익은 없지만 지속적인 관계를 유지하고자 개발에 착수하여 개발에 성공(합격)했으나 1차, 2차 소량발주 후 주문이 중단되었다.  이 아이템 역시 제조공정을 제3업체에 빼돌려 개발 시킨 후 공급받고 있었다. 현대중공업 개발팀 설계담당 김 모씨와 직접 대면 미팅중 확인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ng-soo Kim, CEO of Jeon Seo, said, “Unfair technology takeover of Hyundai Heavy Industries...

How long should I close my eyes for failure to fulfill the promise of technology takeover by large corporations...

 

On the 20th, CEO Seong-soo Kim (69) said, “In these days when the economy is frozen due to the corona and everyone is having a hard time, we suffered from long management difficulties due to the super troubles of large corporations. We struggled to save the company while carrying enormous debt. He said, “We ask for 2.1 billion won, including the amount of damage caused by Hyundai Heavy Industries' technology takeover and failure to fulfill our promises, and the cost of mold and parts inventory, which are the cost of developing new items.” In front of the headquarters building of Hyundai E&C (located in Gye-dong, Jongno-gu), one-person protests are being held from January 4 to today.

 

CEO Kim said, “Hyundai Electric & Energy Systems Co., Ltd. (currently Hyundai Heavy Industries Co., Ltd.) takes technical data stolen from Seogi-jeon Co., Ltd. by fraudulent methods to a third-party partner for development, and cuts the unit cost of supply supplied by Seo-O by up to 74%. In addition, Hyundai Heavy Industries commissioned a new item before it came in, and said that if it succeeded in development, it would order a large quantity, and the manufacturing technology was transferred to a third-party supplier to be supplied at a low price. It has been going on.”

 

After registering as a partner company of Hyundai Heavy Industries in 1992, Seogijeon Co., Ltd. developed over 150 kinds of core parts (Magnet Catch and Lock Out Relay ultra-high speed circuit breakers, etc.) of nuclear power facilities that were all dependent on imports with excellent quality and performance. It succeeded in replacing hundreds of billions of won in imports and contributed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heavy electric industry. In recognition of their contributions, they have maintained an absolute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each other, receiving the Presidential Citation, Industrial Packaging, and the Best Localization Development Award from Hyundai Heavy Industries for four consecutive years.

 

CEO Seong-soo Kim said, “Before Seogi, Hyundai Heavy Industries earned hundreds of billions of won after successful localization, such as visiting Germany, Japan and Sweden several times at his own expense to develop over 150 items with excellent quality and performance. He said, "Before Seogi, if the localization of 150 kinds of core parts was not successful, the entire system (completed ultra-high speed circuit breaker) should have been imported at a high price."

 

CEO Kim said, “In June 2011, Hyundai Heavy Industries had requested a 27% reduction in the unit price of supply from the purchasing department of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in June 2013, we received a notification that we could not trade unless we cut the 19 items by up to 74%.” Said.

 

Hyundai Heavy Industries Vice President Kim Mo's promise, “We will guarantee the delivery volume for 3 years”

 

CEO Seong-soo Kim said, “After receiving a notification of a reduction in the unit price (actually forced), in March 2013, I visited Hwan-gu Kim, Vice President of the Electric and Electronic System Division of Hyundai Heavy Industries, together with Chairman Park Young-min (the National Assembly), who was in charge of management advice before Seo-gi. He emphasized that the contributions to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the products supplied by Seogijeon Co., Ltd. were differentiated from third-party products (quality and durability according to the manufacturing process).

 

In response, Vice President Kim Hwan-gu said, “I will fully understand. He replied, “I am well aware of the contributions I have made to Hyundai Heavy Industries in the past.”

 

He said, “We believe that cooperation is inevitable in order to maintain a continuous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Hyundai Heavy Industries, so we decided to cut 8% in batches for 19 items (0.5% to 74%). When he asked for three years of guarantee and participation in the development of new ITEM, Vice President Kim Han-koo said, “I will do that”.

 

Failure to fulfill the promises of Hyundai Heavy Industries (dramatically reduce order volume)

 

However, after a batch of 19 items was signed on July 25, 2013, the supply volume began to decrease within a year, and the transaction was suspended to KRW 200 million in 2016 and 3 million in 2018.

=

CEO Kim Seong-soo said, “The reason for the sharp drop in order quantity was confirmed that after negotiations were concluded on July 25, 2013, Hyundai Heavy Industries handed over the drawings and manufacturing process data to other companies for development and then received the supply. He said, "I heard the word'I developed it through another company' while talking on the phone with Mr. Kim Mo, who is in charge of designing the Hyundai Heavy Industries development team."

 

He added, “In January 2015, there was a newly developed item from the purchasing department of Hyundai Heavy Industries, but it was developed by a third company, but it failed.” “I received a call to review whether development is possible in Seoo, but there was no profit, but development was initiated to maintain a continuous relationship. Therefore, the development was successful (passed), but the order was stopped after the first and second small orders were placed. This item was also being supplied after the manufacturing process was developed by subtracting it from a third party. “I confirmed it during a face-to-face meeting with Mr. Kim Mo, who is in charge of designing the Hyundai Heavy Industries development team.”

 

CEO Kim Seong-su said, “As described above, Hyundai Heavy Industries has been receiving supply after replacing the difficultly developed technology and manufacturing process by subtracting it from a third company and developing it, instead of being concerned about the efforts before the arrival.” , “Hyundai Heavy Industries' super-sneaky behavior is an obvious technology takeover,” he said. “Even to save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ncluding the amount of damage arising from failure to fulfill the promises of Hyundai Heavy Industries and the cost of developing new items, such as mold cost and parts inventory cost, 21 He repeatedly urged us to request a payment of KRW billion.

 

However, I left a text message to the trade risk response team of Hyundai Electric & Energy Systems Co., Ltd. and tried to make a phone call at several times, but I could not hear the answer.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