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미 중재자가 남북 원전 전략으로 정책에 남겨 화근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2-01

본문듣기

가 -가 +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부 장관(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미국 국무부

 

북미대화 중재전략에서 남북 직접 협상 전략을 산업부 공개 정책으로 남겨 파동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북미협상에 중재자이던 한국이 남북정상회담으로 직접협상을 시도하며 남북미 전략이던 에너지 지원을 산업부 정책에 근거를 남긴 것이 공개됐다.

 

산업통상자원부 관료들이 2019년 12월 감사원의 월성 원전1호기 감사 직전 삭제 파일 530개에서 2018년 5월 ‘북한 전력산업 현황 및 독일 통합사례’가 나왔고, 문재인 대통령이 2017년 7월 베를린에서 ‘남·북·러 가스관 연결 등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을 발표하고 ‘북미대화 조성 운전자’를 선언하고 2018년 3월 북미정상회담 ‘중재자’로 평양과 백악관에 특사 파견이후, 2018년 6월 12일 하노이 북미회담에서 가 포함됐다.

 

산자부 삭제 파일목록에 2018년 5월 2일자 ‘에너지 분야 남북경협 전문가_원자력’ 14일 ‘북한지역 원전건설 추진방안’이 포함됐고, 6월 싱가포르북미회담 참석을 위해 문 대통령이 ‘대기’했던 것으로 당시 알려졌다. 

 

2018년 4월 27일 남북정상회담 직후 30일 청와대 대변인이 "김 위원장에게 신경제구상을 담은 USB메모리를 직접 전달했다"고 밝혔고 직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신경제 구상을 담은 책자와 프레젠테이션 영상을 건네줬는데, 그 영상 속에 발전소와 관련한 내용이 있다"고 밝혔고, 원전논란이 일자 당시 청와대 근무자들이 “정상회담이 진행됐던 판문점 평화의집 1층에서 USB가 전달됐다"와 “원전 부분은 없다. 에너지 협력 차원에서 북한의 수력이나 화력 이런 부분이 들어가 있을 수 있다" 등의 발언을 내놨다.  

 

싱가포르 6월 12일 북미회담 자리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은 남과 북이 대등한 전력량을 쓰며 똑같이 환해진 한반도 야경을 홍보 동영상으로 만들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보여줬다.

 

이 동영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 시작 전에 한국어와 영어 버전으로 각각 다시 상영됐고, 남북이 전력소비량이 같아지기 이전은 2014년 우주 촬영된 검은 북한 야경과 밝은 남한 야경 사진이 먼저 대비해 나왔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손을 잡고 판문점 경계석을 넘어서는 장면도 나왔다.

 

하노이 2차 북미회담 결렬 이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북한주민의 밝은 미래”를 수차례 밝혔고, 트럼프 대통령도 “북한의 밝은 미래”를 언급했고 청와대는 ‘촉진자’를 밝혔다.

 

운전자론이던 베를린선언에서 나온 ‘남·북·러 가스관 연결 등 한반도 신경제지도 구상’은 남한의 4%수준에서 획기적인 남북한 동일 전력량 확보가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  

 

북한 원전 파동은 전략집단이 만든 전략 의존의 트럼프체제가 종료되며 한국과의 강경보수 전략공조가 깨지면서 미국과 달리 한국의 행정부처가 전략 담당 허점을 드러냈다.

 

미국 전략주도 우위를 입증한 공화당 레이거노믹스는 전략집단의 비공개 전략 유지를 위해, 비수교국과의 비공개 협상은 공개된 행정부 정책에 비판을 집중시켜 정책 수정을 통해 의회와 언론의 감시를 차단하고 전략 협상 주도권을 장악해 강경보수주의를 유지한다.

 

미 공화당 CIA 공작팀 주도에서 밀려났던 정보라인의 정 박 북한 분석관이 바이든 국무부에서 동아태 부차관보가 되며 클린턴 행정부 초기 정보라인 복귀에 부시 행정부의 공작팀 해체경험이 재등장하며 폼페이오 체제가 만든 코리아임무센터(KMC)와 협업에 의존한 남북미협상에 진통을 예고했다.

 

정 박 부차관보는 트럼프 체제에 의존한 문재인 정부에 대해  '한국 민주주의에 드리워진 북한의 긴 그림자'를 통해 ‘트럼의 미국 우선주의 한반도 영향’을 밝히고, “북한과의 화해를 최우선 과제로 삼으며 국민의 자유를 선택적으로 억압하고 있다”고 썼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orth Korea-U.S. mediator South Korea left in policy with North-South nuclear power plant strategy

 

In the North Korea-US dialogue arbitration strategy, the North-South direct negotiation strategy has been left as an open policy by the Ministry of Industry and has not escaped the wave.

 

It was revealed that South Korea, a mediator in North Korea-US negotiations, attempted direct negotiations through the inter-Korean summit and left the grounds for energy support, which was the strategy of the South and North America, in the policy of the Ministry of Industry.

 

Officials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reported ``the current status of the North Korean power industry and the German integration case'' in May 2018 from the 530 files that were deleted just before the inspection of the Wolseong nuclear power plant unit 1 by the Audit Office in December 2019, and President Moon Jae-in ``South Korea'' in Berlin in July 2017. Announcement of the New Economic Guidance Plan for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the connection of North Korean-Russian gas pipelines, and the declaration of a ``conversational driver in North America,'' and dispatch of special envoys to Pyongyang and the White House as ``mediators'' at the U.S.-North Korea summit in March 2018, and on June 12, 2018 in Hanoi.

 

The list of files to be deleted from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included the ``Promotion Plan for Nuclear Power Plant Construction in North Korea'' on May 2, 2018, ``Expert in the energy sector_Nuclear power'', and President Moon ``waited'' to attend the Singapore-North Korea talks in June. It was known at the time. 

 

Shortly after the inter-Korean summit on April 27, 2018, on the 30th, a spokesman for the Blue House said, "I directly delivered a USB memory containing the New Economic Concept to Chairman Kim." Shortly after, at a meeting of chief and advisors, President Moon said, "A booklet and presentation video containing the new economic concept. I handed them over, and the video contained content related to the power plant." And when the nuclear controversy was dated, the Blue House workers said, "The USB was delivered from the first floor of the Panmunjom Peace House, where the summit was held," and "There is no nuclear power plant. In terms of energy cooperation, North Korea's hydropower or firepower could be included.” 

 

At the North American talks on June 12 in Singapore, US President Trump made a promotional video of the night view of the Korean peninsula, which was equally bright as the South and the North used equal amounts of electricity, and showed it to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is video was again screened in Korean and English before the press conference started at the press conference of President Trump, and before the power consumption of the two Koreas became the same, a black North Korean night view and a bright South Korean night view photographed in space in 2014 were first prepared. There was also a scene where President Moon and Chairman Kim joined hands and crossed the border of Panmunjom.

 

After the breakdown of the 2nd North Korea talks in Hanoi, US Secretary of State Pompeo revealed "a bright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several times, President Trump also mentioned "North Korea's bright future", and the Blue House declared a "promoter."

 

It seems that the ‘planning of a new economic map for the Korean peninsula, including the connection of gas pipes between South, North and Russia,’ from the Berlin Declaration, which was a driver theory, seems to include securing the same amount of electricity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at the level of 4% of South Korea. 

 

In the case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ower wave, the Trump system of dependence on strategies created by strategic groups was ended, and the strong conservative strategic cooperation with South Korea broke, and unlike the United States, the South Korean administration revealed a loophole in charge of strategy.

Republican Regernomics, which proved its strategic leadership advantage in the United States, focused criticism on the public administration's policies in order to maintain a closed strategy of strategic groups, while closed negotiations with non-progressing countries focused criticism on the public administration policy, blocking the surveillance of Congress and the media and taking the initiative in strategic negotiations. And maintain strong conservatism.

 

A North Korean analyst at Biden's State Department became Deputy Assistant Secretary for East Asia and the Pacific, and the experience of dismantling the Bush administration's work team reappeared upon the return of the Clinton administration's initial information line to Korea. It foretold pain in inter-Korean negotiations that relied on cooperation with the Korea Mission Center (KMC).


Deputy Deputy Assistant Secretary Jung Park revealed'Trump's US-priority influence on the Korean Peninsula' through'North Korea's long shadow over Korean democracy'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ch relied on the Trump regime. They are selectively oppressing freedom,” he wrot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