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건강조언> 무모증, 다모증, 탈모증, 털이 뭐길래?

홍성재 박사 l 기사입력 2021-02-02

본문듣기

가 -가 +

▲ 무모증     ©브레이크뉴스

탈모치료를 위해 병원을 찾는 고객들과 대화를 해보면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 치료를 하는 이유는 ‘실제 보다 나이 들어 보여서’, ‘탈모된 자신의 모습이 싫어서’ 등 다양하지만 모발회복에 대한 간절함은 똑같다.

 

피부나 두피를 뚫고 나오는 실에 불과한 털이 대체 뭐라고 많은 이들에게 스트레스를 줄까? 털과 관련된 질환에 대해 알아보자.

 

● 무모증(無毛症) : 난 성인인데 왜 털이 없는 거야?

무모증은 말 그대로 털이 없거나 밀도가 매우 낮은 빈모증(貧毛症)을 포함하여 지칭한다. 무모증으로 고민하는 분들의 대부분은 음부에 털이 자라지 않기 때문이다. 남성과 여성 모두 2차 성징을 통해 음부에 존재하는 작은 연모가 평균 5cm 내외의 굵은 성모로 자란다. 하지만 무모증의 경우 성인이 되어도 어린 시절의 음모 상태를 유지하거나 밀도가 매우 낮다.

 

남성 보다는 여성에서, 특히 몽골계통의 아시아 여성에서 많이 나타나며 우리나라 여성의 4.4%가 발생한다는 통계가 있다. 무모증은 음부 모낭의 모유두(dermal papilla) 세포의 안드로겐(androgen)에 대한 감수성 저하 또는 안드로겐의 혈중 농도 저하가 원인으로 추정될 뿐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못했으며 유전적 원인에 의한 발병으로 알려져 있다. 무모증의 치료는 약물로는 한계가 있어 모발이식술을 통해 개선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다.

 

● 다모증(多毛症) : 나는 왜 이렇게 털이 많을까?

인종에 따라 털의 성장이 다르다. 서양인은 동양인에 비해 가슴, 배, 팔, 다리 등 신체 전반적으로 많은 양의 털이 자란다. 다모증이란 털의 밀도와 길이가 평균치보다 훨씬 높은 상태를 말한다. 특히 여성의 경우 다모증으로 인해 남성처럼 수염이나 가슴 등 원하지 않는 부위에 털이 많이 자라는 경우 심한 스트레스로 이어진다.

 

다모증은 선천적인 경우도 있지만 내분비 질환이나 약물 복용에 의한 후천적 다모증도 있다. 원치 않는 부위의 털은 레이저를 이용한 제모를 통해 치료가 가능하고 약물 복용 부작용에 의한 다모증은 약물 복용을 중단하면 호전된다.

 

비단 다모증이 아니더라도 팔에 자란 털의 양이 많거나 길면 이를 가리기 위해 한여름에도 긴팔을 입는 여성이 있을 정도로 대부분의 여성은 굵고 긴 체모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인다. 물론 여성미를 한껏 뽐낼 수 있는 머리털은 예외다.

 

● 탈모증(脫毛症) : 풍성하던 머리털을 돌려줘~

탈모증은 원래 풍성하던 머리털이 더 이상 없거나 길게 자라지 않는 상태다. 모발은 평균 5년 정도의 성장기를 거친 후 빠지는 것이 정상이지만 탈모증의 경우 모발이 정상적인 성장기를 유지하지 못한다. 탈모증은 유전적 원인에 의한 안드로겐 탈모와 유전과 무관한 비안드로겐 탈모 그리고 원형탈모 등으로 구분할 수 있다.

 

안드로겐형 탈모증은 가장 많이 발생하는 탈모로 여성보다 남성에게 많이 나타난다. 유전적 발생이 70~80%를 차지하며 발생 원인은 DHT호르몬이다. 이마와 정수리 부위의 모발은 서서히 가늘어지며 빠지지만 옆머리와 뒷머리는 가늘어지지 않고 잘 빠지지 않는다. DHT의 생성을 감소시키는 피나스테리드나 두타스테리드 성분의 약물을 복용하면 진행을 막을 수 있다.

 

비안드로겐형 탈모는 스트레스를 비롯하여 좋지 못한 생활습관 및 식습관, 다이어트, 약물, 출산 등 유전과 무관한 환경적 원인들에 의해 발생한다. 대부분 모발 영양공급 부족에 의한 탈모이므로 유발 원인의 제거와 함께 모발에 충분한 영양분을 공급하면 치료가 가능하다.

 

원형탈모증은 혈액 속의 면역세포가 모발 세포를 적으로 간주하여 공격해서 발생하는 자가면역질환의 일종이다. 초기 작게 발생한 원형탈모증의 치료는 스테로이드제를 이용하면 쉽게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두피 여러 곳으로 확산되는 다발성이나 두피 전체적으로 빠지는 전두탈모(全頭脫毛)로 이어진 경우 면역억제제를 이용한 치료가 필요하다.

 

탈모증은 원인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입증된 약물로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모낭이 사라진 상태에서는 치료를 해도 모발이 자랄 수 없으므로 탈모가 생기면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ygb88kr@naver.com

 

*필자/홍성재 박사

웅선의원 원장. 1990년 개원 이래 항산화제와 성장인자를 이용하여 탈모치료, 동안주사, 난치성질환 및 노화방지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저서로 '진시황도 웃게할 100세 건강비법', '탈모 14번이면 치료된다', '탈모 11가지 약물로 탈출한다' 등이 있다.

 

ygb88kr@naver.com

<Health advice> What is alopecia, hirsutism, alopecia, hair?

-Dr. Sungjae Hong

 

Talking with customers who visit the hospital for hair loss treatment is stressful. There are various reasons for treatment, such as'because he looks older than he actually is' and'because he hates his own hair loss', but his desperate desire for hair recovery is the same.

 

What the hell is the hair that is just a thread that penetrates the skin or scalp and stresses many people? Let's take a look at diseases related to hair.

 

● Hairlessness (無毛症): I am an adult, why do I have no hair?

Alopecia is literally referred to as hairlessness or very low density anemia (貧毛症). This is because most of the people who suffer from alopecia do not grow hair on the vagina. Both men and women grow into thick hairs of about 5cm on average through the secondary sexual characteristics. However, in the case of alopecia, even in adulthood, the pubic state of childhood is maintained or the density is very low.

 

It is more common in women than men, especially in Asian women of Mongolian descent, and there are statistics that 4.4% of Korean women occur. Alopecia is presumed to be caused by a decrease in sensitivity to androgens in the dermal papilla cells of the genital hair follicles or a decrease in the blood concentration of androgens. The treatment of alopecia is limited by drugs, and thus, the cases of improvement through hair transplantation are increasing.

 

● Hirsutism (多毛症): Why am I so hairy?

Different races have different hair growth. Westerners grow a lot of hair on the whole body, such as chest, stomach, arms, and legs, compared to Asians. Hirsutism refers to a condition in which the density and length of the hair are much higher than the average value. In particular, in the case of women, when a lot of hair grows on unwanted areas such as beards or chests like men due to hirsutism, it leads to severe stress.

 

Although hirsutism is congenital, there are also acquired hirsutism caused by endocrine disease or drug administration. Hair on unwanted areas can be treated through laser hair removal, and hirsutism caused by side effects of taking the drug is improved when the drug is stopped.

 

Even if it is not hirsutism, most women have a negative reaction to thick and long body hair, so there are women who wear long sleeves even in midsummer to cover up the amount of hair that has grown on their arm is large or long. Of course, the exception is the hair that can show off femininity.

 

● Alopecia (脫毛症): Return the hair that was rich.

Alopecia is a condition in which hair that was originally abundant is no longer or does not grow long. Hair falls out after an average of 5 years of growth, but in the case of alopecia, the hair does not maintain a normal growth period. Alopecia can be divided into androgen hair loss due to genetic causes, non-androgen hair loss irrelevant to heredity, and alopecia areata.

 

Androgen-type alopecia is the most common hair loss, and it appears more in men than in women. Genetic occurrence accounts for 70-80%, and the cause of occurrence is DHT hormone. The hair on the forehead and the crown gradually thins and falls out, but the side and back hair do not thin and do not fall out well. Taking drugs containing finasteride or dutasteride, which reduce the production of DHT, can prevent the progression.

 

Non-androgen-type hair loss is caused by environmental causes unrelated to heredity, such as stress, poor lifestyle and eating habits, diet, drugs, and childbirth. Most of the hair loss is due to insufficient nutritional supply of hair, so treatment is possible if sufficient nutrients are supplied to the hair along with the removal of the cause of the cause.

 

Alopecia areata is a type of autoimmune disease that occurs when immune cells in the blood attack hair cells as enemies. Treatment of alopecia areata that occurred initially small can be easily treated with steroids. However, treatment with immunosuppressants is necessary if it leads to multiple spreading to several places on the scalp or to frontal hair loss that falls off the entire scalp.

 

Alopecia can be treated with proven drugs by identifying the cause. However, in the state where the hair follicle disappears, the hair cannot grow even after treatment, so it is necessary to visit a hospital and receive an accurate diagnosis when hair loss occurs.

ygb88kr@naver.com

 

*Writer/Dr. Sungjae Hong

President Woong-seon. Since its opening in 1990, it has been taking the lead in hair loss treatment, anti-inflammatory injection, intractable diseases and anti-aging using antioxidants and growth factors. His major books include '100-year-old health secrets that will make Qin Shi Hwang laugh,' '14 hair loss is cured', and'Escape with 11 hair loss drug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