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북한 정권은 우리의 적이 아닌가?

이영일 전 의원 l 기사입력 2021-02-04

본문듣기

가 -가 +

▲ 이영일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북한에 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할 방안을 입안한 산업통상부의 계획서가 검찰 공소장에 적시되어 국민들에게 알려지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은 이를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비판하고 진상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야당의 공세를 “민생이 어려운 판국에 구시대적 유물정치를 획책”한다고 반박했다. 얼핏 들으면 감이 잘 안 오는 “구시대적”이라는 용어 선택이 흥미롭다. 김종인이 이른바 색깔론을 들고 나왔다면 구시대적 언동이라고 비판할 수 있지만 대북원전지원계획을 이적행위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구시대적이라고 말 할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종인 위원장의 언동을 구시대적이라고 말한 까닭을 다각적으로 추론해보았더니 수긍 가는 면이 떠오른다. 김종인 위원장이 구시대적으로 논박될 이유는 북한을 적으로 보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남북한이 정상회담을 두 차례나 하고 판문점 선언, 9.1 9공동선언까지 발표한 마당에, 또 대통령이 평양 광장에서 남측 대통령이라면서 평양 시민들에게 연설까지 하고 온 터에 한국의 제1야당 대표가 아직도 북한을 적으로 보고 있다는 사실이 문재인 대통령의 눈에는 구시대적 사고를 벗어나지 못한 행태로 비쳤기 때문인 것 같다. 이렇게 본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금년도 국방백서에서도 우리가 규정한 적 속에 북한은 포함되지 않았다. “우리 민족끼리” 문 대통령이 주장하는 평화 프로세스를 통해 통일해야 할 상대방인 북한을 적으로 보고 있다는 사실에 분노, 구시대적 유물정치를 청산하라고 주장한 것 같다. 내 분석이 틀리기를 바라지만 맞다면 정말 골 때린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sn't the North Korean regime our enemy?

-Former Congressman Lee Young-il

 

When the plan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which devised a plan to build a nuclear power plant in North Korea, was written in the prosecution's complaint and made known to the public, Kim Jong-in criticized this as a “shocking transfer act” and demanded to reveal the truth.

 

In response, President Moon Jae-in refuted the opposition's offensive as "planning an old-fashioned relic politics in a difficult country for public welfare." At first glance, it is interesting to choose the term “old world” that doesn't make sense. If Kim Jong-in came up with a so-called color theory, it could be criticized as old-fashioned behavior, but criticizing the North Korean nuclear power plant support plan as a transfer act cannot be said to be outdated.

 

When President Moon Jae-in said that Chairman Kim Jong-in's words and actions were out-of-date, I came up with a side of acceptance. The reason why Chairman Kim Jong-in will be refuted in the old world is the fact that he sees North Korea as an enemy.

 

In the midst of the two summit meetings between the two Koreas,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the September 9 Joint Declaration, and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t the Pyongyang Square, speaking to the citizens of Pyongyang, saying that he is the South President It seems that the fact that he is seeing it as an enemy was seen as a behavior that did not escape from the old-world thinking in the eyes of President Moon Jae-in. If you look at it like this, is it an excessive leap?

 

In this year's defense white paper, North Korea was not included among the enemies we stipulated. “With our nations” It seems that President Moon's peace process insisted on the fact that he was seeing North Korea as an enemy that should be unified as an enemy, and insisted that the old-world relic politics be liquidated. I hope my analysis is wrong, but if it's correct, it really hits a goal.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