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서 북일 외교 편견 고조'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2-06

본문듣기

가 -가 +

▲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정의용 외교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서 북한 발언은 신뢰하고 일본에 불신을 드러내는 외교 편견을 국회 답변으로 내놨다.

 

정 후보자는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개방하겠다. 영변 들어와서 다 봐라” 발언을 국회 답변으로 내놓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변핵시설을 남쪽뿐 아니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개방하겠다고 약속했다며, 국회에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 의지가 여전히 있다’고 5일 답변해, 과거 일방 발언을 현재 외교 진행으로 인정하는 외교 편견을 드러냈다.

 

정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야당 의원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보느냐고 질문하자 김 위원장이 저한테도 말했고 대통령한테 더 확실하게 했다며 김 위원장이 남측도 들어와도 좋다. IAEA 전문가도 좋다. 다 들어와서 확실하게 하자고 밝히고, “김정은 위원장이 칠십 몇시간 기차를 타고 하노이까지 갈 때는 단단히 각오를 하고 간 것이라며 북한 발언 외교 진행’으로 인정했.

 

정 후보자는일본에 대해 화해치유재단 돈을 우리가 대고 우리 정부가 피해자들에게 배상을 해주고 일본이 지급한 돈은 양국 협의해서 처리하자고 제안한 건데 일본이 못 받겠다고 했다일본은 우리가 합의 파기했다고 하는데 전혀 아니다. 아직도 일본이 준 돈을 갖고 있다. 정확한 금액은 모르지만 오십 몇 억원을 예치해두고 있다고 이날 국회 답변으로 밝혀, ‘한국 제안-일본 거부’의 국내 판단을 우선했다.

 

정 후보자는 쌍방 외교 행위인 일본 지불비용 한국 보유를 근거로 일본 책임 회피라 판단하고, 일본 지불비용 외교 행위에 대해 한국이 잔여비용 보유로 일본 책임이라는 비외교적 편견을 나타냈다.

 

정 후보자는 2015년 한·일 합의에 대해 방향 찾은 것이라고 외교로 인정하면서, 현재의 한국 제안을 일본이 거부한 외교 진행에 대해외교상의 합의 거부라고 답변했다.

 

정 후보자는 1년이 지난 과거의 북한 김 위원장의 발언을 근거로, 국회에서 “비핵화 의지가 여전히 있다”고 진행으로 수용해 하노이북미회담 이후 북한의 대남 기피 발언에 대해 '합의 거부'를 인정하지 않으면서, 일본 외교에서 ‘합의 거부’로 진행 중을 종결로 인정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ng Eui-yong's personnel hearing, raising diplomatic prejudice between NK Vs Japan

 

Foreign Minister Eui-yong Eui-yong trusts North Korean remarks at a personnel hearing and presented a diplomatic prejudice that reveals distrust in Japan as an answer to the National Assembly.

 

Candidate Jung said, “I will open it. On the 5th, the National Assembly told Kim Jong-un tha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promised to open the Yongbyon nuclear facility to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as well as to the South. As a result, it revealed a diplomatic prejudice that recognized one-sided remarks as the current diplomatic progress.

 

Candidate Jung said at the National Assembly's personnel hearing, when opposition lawmakers asked "Do you think Kim Jong-un has the will to denuclearize?" IAEA experts are also good. Let's make it all in,” he said. “When Chairman Kim Jong-un took the 70-hour train to Hanoi, he was firmly prepared,” he admitted as “progressing diplomatic talks with North Korea.”

 

Candidate Jung said to Japan, "We paid the reconciliation and healing foundation money, and the Korean government offered compensation to the victims and agreed to deal with the money paid by Japan, but Japan would not accept it." It is said that the agreement was destroyed, but it is not at all. I still have the money Japan gave me. I don't know the exact amount, but I have a deposit of fifty-seven billion won.”

 

Candidate Chung judged it as “avoiding Japan's responsibility” based on “Japan's holdings of expenses to pay for Japan,” which is a bilateral diplomatic act, and expressed a non-diplomatic prejudice that “Korea is responsible for Japan for retaining residual expenses” on diplomatic activities for Japanese payments.

 

Candidate Chung acknowledged diplomacy as "finding a direction" for the 2015 Korea-Japan agreement, and responded to the diplomatic “rejection of agreement” to the diplomatic proceedings that Japan rejected the current Korean proposal.

 

Candidate Chung accepts the proceedings from the National Assembly, saying, “There is still a willingness to denuclearize,” based on the remarks of North Korean Chairman Kim, a year later, and admits “rejecting an agreement” for North Korea's remarks against South Korea after the Hanoi-North Korea Talk In other words, the Japanese diplomacy admitted that the proceeding with the'refusal of agreement' was conclud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