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공매도 금지 국내 낙관, 외국 선물거래 파생상품 이동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2-05

본문듣기

가 -가 +

증시 주도권이 개인투자자에게 넘어가며 공매도 금지 재연장에 국내 증권사는 낙관 일색이나 외국은 주가 폭락 위험 노출에 선물거래 증가로 파생상품 위험이 예고됐다.

 

증시 호황에 공매도 금지가 지속되자 개인투자자 거래 비중이 급속히 커져 201948%에서 1년 사이 70%를 넘어서며 블룸버그는 주식 선물거래로 위험회피를 밝혔다.

 

메리츠증권 4일 보고서는 지난해 11월 이후 증시 상승폭이 워낙 컸기 때문에, 글로벌 대비 우수한 이익 개선에도 국내 증시는 추가 상승보다 기간 조정 가능성이 커 보인다. 2022년까지 지속될 이익증가 사이클의 특성상 연말까지 증시 상승 여력은 높아지고, 글로벌 대비 우호적인 밸류에이션 환경도 긍정적이라며 올해 코스피 순이익 기준 130, 2022160조의 추세적 이익 증가 국면을 전망했다.

 

 

IBK투자증권은 이날 "증시 과열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지만, 우호적인 유동성 및 수급 여건과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를 바탕으로 증시 조정 기간과 폭은 제한적 수준"이라며 "공매도 금지로 인한 외국인 투자자의 헷지 수단 제약 등 부정적 측면이 있지만, 현재 지수 하방 경직성을 형성하고 있는 개인 투자자들 긍정적 투자심리가 훼손되지 않았다는 점도 중요하다"면서 공매도 금지연장을 지수하락 제한 요인으로 판단했다.

 

블룸버그는 점점 더 많은 세계적 펀드 매니저와 시장 관여자들이 한국의 인위적 공매도 금지로 주가 지지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4일 보도했다.

 

 

통신은 한국 당국이 공매도 금지를 5월까지 또 다시 연장해 세계에서 가장 오래 공매도 금지 국가가 됐고, 위험회피 수단을 상실한 외인투자자들이 한국에서 철수해 주가가 급락할 수 있다면서, AMP캐피털 책임자의 한국이 활황 증시이면서도 공매도 금지하는 것이 놀랍다. 한국 당국의 목표는 시장의 충격을 피하는 것이지만 의도하지 않은 결과로 시장의 유동성이 급락, 주가가 폭락할 수 있다는 진단으로 한국 증시 호화에 공매도 최장 금지의 부작용에서 증시 중개인들이 공매도가 없다면 선물 시장 이용해 위험 회피해야 한다는 발언을 소개했다.

 

 

공매도에 가장 거세게 반발해 주가가 급등해 온 셀트리온은 실제 1월 4일부터 1월 29일까지 1개월 동안 개인투자자가 셀트리온 선물을 276억964만원(7212계약) 순매도하며 주가하락에 투자했다.

 

주식 선물은 만기(1~3개월)가 있고 만기일에 현물 주가와의 차액을 결제해 청산하며 만기일 전에는 현물 주식처럼 실시간으로 거래할 수 있어, 개인투자자들이 올해 들어 셀트리온 선물을 대량 순매도한 것은 향후 주가 하락으로 투자한 것이며, 유가증권 시장 151개 주식 선물 종목 중 가장 큰 규모는 SK이노베이션이고 두 번째 규모가 셀트리온이다.

 

한국 선물 만기일은 3월 11일(3,6,9,12월 두째주 목요일)이고, 옵션 만기일은 2월 10일(매월 두째주 목요일)이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ohibition of short selling Domestic optimism, foreign futures trading derivatives movement

 

Domestic securities firms are optimistic about the re-extension of the ban on short selling as the dominance of the stock market goes over to individual investors, but the risk of derivatives has been predicted due to increased futures trading in foreign countries due to exposure to the risk of a stock price plunge.

 

Amid the booming stock market, the ban on short selling continues, and the proportion of individual investors' transactions has grown rapidly, exceeding 70% between 48% and a year in 2019, Bloomberg announced hedging with stock futures trading.

 

The report on the 4th of Meritz Securities said, “Since the stock market has risen so much since November last year, the domestic stock market is likely to adjust the period rather than an additional gain, even though its profits improved compared to the global market. Due to the nature of the profit growth cycle that will continue through 2022, stock market upside will increase until the end of the year, and the valuation environment favorable to the global market is also positive.”

 

IBK Investment & Securities said on the day, "The stock market overheating concerns still remain, but the period and breadth of the stock market adjustment are limited based on favorable liquidity, supply and demand conditions, and expectations for an economic recovery." There are negative aspects such as, but it is also important that the positive sentiment of individual investors who are currently forming a downward rigidity in the index has not been damaged.

 

Bloomberg reported on the 4th that an increasing number of global fund managers and market players are concerned about the stock price support for Korea's artificial short selling ban.

 

Bloomberg reported that the South Korean authorities extended the ban on short selling again until May, making it the longest banned country in the world, and foreign investors who lost their hedging measures could withdraw from Korea, leading to a sharp decline in stock prices.


Bloomberg continued, “It is surprising that Korea is a booming stock market and bans short selling. The goal of the Korean authorities is to avoid the impact of the market, but market liquidity may plummet and stock prices may collapse as a result of an unintended result. If not, you should use the futures market to avoid risk.”

 

Celltrion, which has been the strongest opposition to short selling, has soared in stock prices.In fact, for one month from January 4 to January 29, individual investors invested in the stock price decline by net selling Celltrion futures of 27.6 billion won (7212 contracts).

 

Stock futures have maturity (1 to 3 months), and the difference between the spot stock price is settled on the maturity date and can be traded in real time like spot stocks before the maturity date. It was invested in a decline, and among the 151 stock futures stocks in the securities market, SK Innovation is the largest and Celltrion is the second.

 

The expiration date for Korean futures is March 11 (the second Thursday of March, June, September and December), and the option expiration date is February 10 (the second Thursday of the month).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