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동아시아 민주주의를 걱정하노니…“민주주의가 위태롭다!”

김봉준 전업화가 l 기사입력 2021-02-07

본문듣기

가 -가 +

▲ 김봉준 전업화가. ©브레이크뉴스

동아시아 민주주의를 걱정한다. 그래도 경제발전이 많이 된 동아시아국가들이 이에 걸맞는 국가체제가 필요하지만 아직도 언론의 자유, 3권분립, 인권, 집회결사의 자유 등 민주주의가 위태롭다. 그러나 본질은 국가정체성에서 시작한다.

 

일본은 3권분립과 언론의 자유 면에서 심각한 왜곡이 상존한다. 혐 한국(嫌 韓國)과 소수자 차별, 일제의 침략사 정당화 등이 심각해 정상적 민주국가로 성장에 장애가 크다.

 

 

중국은 천안문 민주화운동도 무력진압 했고, 소수민족 인권탄압이 뿌리가 깊다. 오늘의 다민족 대국을 다스리기엔 공산당 독재가 경직되었다. 홍콩 시민자치권 주장도 중국은 무력으로 탄압하고 있는 중이다. 미얀마는 오랜 군사독재 끝에 민주적 총선으로 문민정권을 겨우 달성했는데  또 다시 군사 구데타로 도로 독재국가가 돼 버렸다.

 

북조선은 더 말할 나위 없이 비인권  반민주 세습봉건제로 사회주의는 허울뿐이고 인민을 극한으로 내몰고 있다. 대만도 일제 식민지와 중국지배력에 기를 못 피고 미국의 군사전초기지화로 가며 국가를 군부 엘리트가 세워 자치권이 더 제약 받고 있다. 이 또한 본질은 국가의 시작 뿌리부터 국가정체성이 중요함을 보게 한다.

 

한국은 민주화를 이루었다고는 하나 지방자치제가 왜곡되어 지방토호세력의 이권 챙기기와 관료주의에 급급하고 아직도 빨갱이 프레임이 통하는 지역과 무리도 있다. 전국은 기득권 금권세력이 현 수준 민주주의의 제도적 형식의 과정을 사수하는 것으로 기득권을 지키려하고 있다. 분단 체제가 국가형식의 기초부터 반자치적이게 만들어왔다.

 

한국 민주주의는 시민궐기로 조금씩 진전 진전을 해왔으니 좀 위태하지만 이제 되돌릴 수 없게 됐다. 군사 구데타, 3권분립 무력화, 인권 탄압, 복지 후퇴 등은 불가하게 됐다. 짧게는 광주항쟁 40년, 길게는 4.19와 3.1운동 백년의 민주화 투쟁사가 이 황폐했던 토양에 민주주의 뿌리가 된 덕분이다. 그래서 3.1운동과 4.19와 광주민주항쟁을 보면 우리의 국가 정체성이 보인다.

 

외신에 따르면, 한국의 민주화 역사는 아시아의 자랑스러운 공동의 유산으로 자부 할만 하다는 평가를 한다. 중국과 홍콩, 대만과 일본, 미얀마와 태국 등에서 한국 민주화에서 따라 배우기가 계속되고 있다. 그래서도 우리가 더 잘해야 한다. 한국은 비록 근대국가 세우기에 불안했어도 자기 뿌리에서 자치와 민주의 욕구가 꺾기지 않고 계승하며 살려왔던 것이다. 그래서 한국의 민주주의를 기억과 애도의 민주화란 하는 지적도 맞는 말이다. 한국은 근대국가 형성기에 비록 출발부터 식민지와 전쟁과 군사독재를 다 겪으면서 고생 끝에 낙이라고 자기 민주역량을 기억하고 애도하며 지키고 키운 결과 지금 같은 아시아민주주의의 모범국이란 찬사도 받는다.

 

중국은 천안문(사진) 민주화운동도 무력진압 했고, 소수민족 인권탄압이 뿌리가 깊다.    ©브레이크뉴스

 

민주주의는 제도 절차와 형식 지키기만이 목적이 아니고 자치가 목적이란 백낙청 선생의 주장에 나도 동의한다. 남북통일 역시 주민자치민주주의로 통일 하자는 문익환 목사의 통일론도 그래서 아직까지 살아있는 재야(在野)정신이다. 하지만 이 자치의 본질이 국가를 어떻게 보는지, 나라란 과연 무엇인지 자기 혈맥에서 찾는 민주의 정체성 찾기를 늘 기억하는 것이 자치의 출발이다. 한국은 3.1운동과 4.19, 5.18, 6월항쟁과 촛불혁명으로 기억과 애도로 자기 정체성을 잃지 않는 민주화를 해냈다. 민주주의는 이식되는 데는 한계가 있다. 민주의 싹은특수성의 밭에서 피어나는 보편성이다.

 

자기 처지에서 각각 자치운동으로 민주주의를 완성해가는 것이 아시아의 민주화를 선도하는 길이 될 것이다. 아시아 여러 국가가 한국 민주화 따라 하기 하는 이상 우리가 그 모범의 방향타가 될 수도 있어 우리가 더 잘해야 한다. 각기 자기 정체성에 바탕을 둔 자치민주주의가 민주주의의 요체다. 이때 소수자 권익을 옹호하며 지역생태를 온전하는 지방을 살리기, 산업 민주화도, 대국들 부당한 내정간섭을 극복하며 자치민주주의를 자기 자리에서 실천하는 것이다. 물론, 가정의 민주화부터 정체성이 시작해서 금권지배의 숨은 권세에도 짓밟히지 않고 경제와 문화제도에서도 대공동체 자치력을 한층 더 높이기를 기대한다.

 

나는 원래 쟁이(화가)에 불과하다. 장인정신으로 평생 예술을 했다. 예술에서 자치란 무엇인가. 독립예술가로 서는 것이 우선이란 생각이다. 그래야 간섭과 왕따 없는 자치력을 키운다. 큰 권력과 자본에 주눅 들지 말고 자치적 생존의 힘으로 밀고 나가기, 그리하여 민간문화예술에서도 저마다 텃밭에서 활짝 꽃 피워 보편적인 아시아 민주문화의 꽃밭을 이루기를 기대하고 고대한다.

 

동학이 우리에게 가르쳐준 길도 이것이리라. 민주주의는 보이는 물질세계의 풍요에만 있지 않고 그 풍요 속에서도 보이지 않는 영혼의 민주가 있다. 이웃과 역사를 기억하고 추모하는 영혼민주주의가 아시아 네오 샤만 이즘이라 할만하다. 동학은 우리의 샤만 이즘인 굿을 구전문화에서 인문화로 길어 올린 아시아 근대종교이다. 각각 아시아 나라들은 자기 속에 내제한 자기 동학을 주목하자. 두레 협동으로 접화 군생하고 개인이 모두 내유영신 외유기화의 세계를 이루는 것이다. 쌀농사로 이웃과 협동을 키워온 동아시아 인류족들은 아시아 민주주의를 키우는 자치력이 내재돼 있다. 최근 베트남이 조선의 동학에서 배우는 것도 아시아 정신의 정수를 찾고자 함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협소한 서양의 개인적 민주주의를 너머서서 아시아영혼민주주의를 꽃피워 지구촌을 더 나은 민주주의 세상으로 선도하자.

▲ 김봉준 전업 화가.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orrying about East Asian democracy... “Democracy is at stake!”

Democracy is still at stake, such as freedom of the press, separation of powers, human rights, and freedom of assembly

-Kim Bong-jun, professional painter

 

I am particularly concerned about East Asian democracy. Even so, East Asian countries, which have had a lot of economic development, need a national system to match this, but democracy such as freedom of the press, separation of powers, human rights, and freedom of assembly are still at stake. However, the essence begins with national identity.

 

In Japan, there are still serious distortions in terms of separation of powers and freedom of speech. The suspicion of South Korea, discrimination against minorities, and the justification of Japanese imperial aggression are serious, making it difficult to grow into a normal democratic country. China also suppressed the Tiananmen democratization movement by force, and the human rights suppression of ethnic minorities has deep roots. The dictatorship of the Communist Party has stiffened to govern today's multi-ethnic powerhouse. China is also cracking down on the claim of civil autonomy in Hong Kong. After a long military dictatorship, Myanmar barely achieved civilian government through democratic general elections, but again became a dictatorship through military coups. It goes without saying that North Korea is a non-humanitarian anti-democratic hereditary feudal system, socialism is only vague and is pushing the people to the limit. Taiwan, too, is unable to grow under Japanese colonial rule and dominance of China, and has become a military outpost in the United States. This essence also makes us see the importance of national identity from the beginning of the state.

 

Although it is said that Korea has achieved democratization, local autonomy has been distorted, and there are regions and groups where the red frame is still connected, and it is in a hurry to take control of local soil power and bureaucracy. All over the country, vested vested powers are trying to protect vested interests by defending the institutional process of democracy at the present level. The division system has been made semi-autonomous from the foundation of the state form.

 

The democracy of Korea has been making progress little by little with the civic uprising, so it is a bit in jeopardy, but it is now irreversible. Military coups, neutralization of the separation of powers, human rights suppression, and welfare retreat have become impossible. This is because the democratization struggles of 40 years of the Gwangju Uprising for a short and 100 years of the April 19 and March 1 Movement became the roots of democracy in this desolate soil. So, looking at the March 1st Movement and the April 19th and the Gwangju Democratic Uprising, we can see our national identity.

 

According to foreign media, Korea's history of democratization is considered to be proud of the proud common heritage of Asia. In China and Hong Kong, Taiwan and Japan, Myanmar and Thailand, learning continues along with Korean democratization. So, we must do better. Even though Korea was uneasy to establish a modern state, the desire for autonomy and democracy at its roots did not break, and it was alive. That is why it is also correct to point out that Korean democracy is a democratization of memory and mourning. During the formation of a modern state, Korea has been praised as a model country of Asian democracy as it is now as a result of remembering, mourning, and defending its democratic competence as a pleasure after suffering from colonization, war, and military dictatorship.

 

I agree with Nak-Chung Paik's argument that democracy is not only the purpose of keeping institutional procedures and forms, but that autonomy is the purpose. Pastor Ik-Hwan Moon's unification theory that the reunification of the two Koreas should also be unified through resident autonomy democracy is still a living spirit. However, the starting point of autonomy is to always remember how to view the country and to find the identity of democracy in one's bloodstream. Through the March 1st Movement, the April 19th, May 18th, June Uprising, and the Candlelight Revolution, Korea achieved democratization that did not lose its identity through memory and mourning. Democracy has its limitations in being implanted. The sprout of democracy is the universality that blooms in the field of specificity.

 

Completing democracy through self-government movements in their own situation will lead to democratization in Asia. As long as many Asian countries follow the democratization of Korea, we can be the rudder of that example, so we should do better. Autonomous democracy, each based on their own identity, is the essence of democracy. At this time, they defend the rights and interests of minorities, save local economies intact, promote industrial democratization, overcome unjust internal political interference by large countries, and practice self-government democracy in their place. Of course, I hope that the identity begins with the democratization of the family, so that it will not be trampled by the hidden powers of monetary control and further enhance the autonomy of the large community in the economy and cultural system.

 

Originally, I am nothing but a painter. I have done art all my life with craftsmanship. What is autonomy in art. I think that standing as an independent artist is a priority. Only then can we develop autonomy without interference and bullying. We look forward to seeing and looking forward to pushing forward with the power of self-governing survival without being hesitated by great power and capital, and thus, even in private culture and arts, each flower will bloom in their gardens to form a flower garden of universal Asian democratic culture.

 

This is the way Donghak taught us. Democracy is not only in the abundance of the visible material world, but even in the abundance there is a democracy of the invisible soul. Soul democracy, which remembers and celebrates neighbors and history, deserves to be called Asian Neo-Shamanism. Donghak is a modern religion in Asia that has raised our Shamanism, Gut, from oral culture to human culture. Let's pay attention to the dynamics of each Asian country within itself. Through cooperation, all individuals live in contact with each other, and all individuals form a world of internalization and externalization. East Asian human races, who have cultivated cooperation with their neighbors through rice farming, have inherent autonomy to foster Asian democracy. What Vietnam recently learned from Chosun's Donghak is to find the essence of the Asian spirit. Beyond the narrow personal democracy of the West in the post-corona era, let the Asian spirit democracy blossom and lead the global village into a better democracy worl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