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 '특수관계?

권기식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2-08

본문듣기

가 -가 +

 

▲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기 양주. 오른쪽)이 백봉신사상 대상을 수상했다.  ©브레이크뉴스

 

▲ 오른쪽에서 4번째가 정성호 의원.  ©브레이크뉴스

 

지난 2월 6일, 양주의 천년고찰 청련사에서 정성호 국회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기 양주)을 만났다. 필자와 상진 주지스님 등 참석자들은 정성호 의원이 최근 백봉신사상 대상을 수상한 것을 축하했다. 그는 "천성이 남에게 욕설을 하지 못해 상을 타게 된 것 같다"며 쑥스러워했다.

 

백봉신사상(회장=박병석 국회의장)은 독립운동가로서 제헌의원을 지낸 백봉 라용균 선생을 기리자는 뜻으로 만들어진 상이다. 국회 출입기자와 국회의원들의 평가를 종합해 한 해 동안 가장 모범적이고 신사적인 의정활동을 한 의원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정성호 의원은 이 상의 취지에 가장 어울리는 국회의원이다. 진영 갈등으로 난장판이 된 대한민국 정치에서 '신사(紳士) 정치'를 고수하는 그는 종종 '별종' 또는 '이단아'로 취급받거나, 때론 강경파의 비난을 사기도 한다.

 

필자가 붙여준 그의 별명은 '바른 생활 사나이'이다. 언행이 한결 같고 모범적이기 때문에 붙인 별명이다. 어떤 때는 참 고지식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바른 길을 걷고자 하는 정치인이다.

 

정성호 의원이 요즘 주목을 받고 있다. 양주에서 4선을 한 중진 정치인이라서가 아니라 그가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특수한 관계이기 때문이다. 그는 이재명 지사의 가장 가까운 정치인이자 오랜 친구이다. 19873월 사법시험 28회 동기로 사법연수원에서 처음 만나 34년 동안 친구이자 동지로 함께 하고 있다. 이 지사가 어렵고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정성호 의원을 찾는 것은 정치권에서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처음으로 지지했던 천정배 전 의원 처럼 이재명 경기도 지사를 지지한 '1호 의원'이다. 그는 이재명 캠프의 '좌장'이다. 4선의 관록과 사심 없는 헌신으로 캠프를 이끌고 있다. 이 지사가 곤경에 처할 때마다 소방수 역할을 도맡아 하고 있다. 이 지사를 위해서는 악역도 마다하지 않는다.

 

이재명 경기지사와 정성호 의원은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흙수저 정치인'이다. 가난한 프레스공으로 청소년기를 보낸 이재명 지사와 육군 하사관으로 평생을 보낸 아버지를 둔 정성호 의원은 서로에게 남다른 우정과 애착을 가진 정치적 동반자이다. 두 사람의 관계는 단순한 정치적 동반자 관계를 넘어서는 끈끈함이 있다.

 

▲ 정성호 의원.   ©브레이크뉴스

필자가 정성호 의원을 만난 것이 1995년 봄이니 그와의 인연도 어언 26년이 되었다. 한겨레신문 경기북부 지역기자로 발령을 받아 처음 부임한 날 그를 만나 저녁을 함께 했다. 우린 둘 다 흙수저 출신이었고 변혁에 목말라 있었다. 변방 오지를 떠돌며 성장한 '시골 변호사 정성호'와 넝마주이 출신의 '시골 기자 권기식'의 만남은 그렇게 시작됐다. 우리는 밤을 새워 술을 마시며 시대의 아픔을 삭였다.

 

26년 전 그 때나 지금이나 그는 한결 같은 모습이다. '의리''의협'은 그의 아이콘이다. 그가 연천군을 떠들썩하게 했던 사랑을 이뤄낸 로맨티스트인 것도, 외로운 시절 이재명 지사의 곁을 홀로 지킨 것도 모두 '의리'의 가치가 내재된 인간이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그런 그가 이제 이재명 캠프의 좌장이 되었다. 1년 남짓 앞으로 다가온 대선에서 '이재명호'를 이끄는 조타수 역할을 하고 있다. 그가 이끄는 배가 난세의 시대를 헤치고 분열의 파고를 넘어 희망의 항구에 들어설 수 있을 것인지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다. 30'흙수저 정치동맹'의 꿈은 실현될 것인가?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를 맡고 있다kingkakwon@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 권기식 칼럼니스트. ©박정민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and Chung Seong-ho, president of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Special Relations?

The Baekbong Shrine Award was created in honor of Baekbong Rayong-gyun, an independence activist who served as a constituent assemblyman.

 

-Kwon Ki-sik columnist

 

On the 6th, at the Cheongnyeonsa Temple of the Millennium Review in Yangju, I met with the National Assembly Preliminary Committee Chairman Jeong Seong-ho (Democratic Party in Yangju, Gyeonggi Province). Attendees, including the writer and the governor Sang-jin, congratulated Rep. Seong-ho Jeong for the recent award of the Baekbong Shrine Award. He was embarrassed, saying, "I think I won the prize because I couldn't swear to others."

 

The Baekbongshinsasang was created to commemorate Baekbong Rayong-gyun, a former independence activist and congressman. This award is given to a member of the legislator who performed the most exemplary and gentle legislative activities during the year by combining the evaluations of reporters and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Rep. Seong-ho Jeong is the most appropriate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for this award. In the politics of the Republic of Korea, which has been messed with by a camp conflict, he adheres to the politics of a gentleman, and is often treated as a ‘star’ or a ‘heretic’, and sometimes scams criticism from the hardline.

 

His nickname, which I gave him, is'The Right Living Man'. It is a nickname given because the words and actions are consistent and exemplary. He is a politician who wants to walk the right path to the extent that he sometimes feels very knowledgeable.

 

Rep. Jeong Seong-ho is attracting attention these days. It is not because he is a middle-aged politician who won the 4th election in Yangju, but because he has a special relationship with the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eong, Gyeonggi Province Governor. He is Governor Jaemyung Lee's closest politician and old friend. He first met at the Judicial Research and Training Institute in March 1987 as a motive for the 28th bar exam, and has been with him for 34 years as a friend and comrade. It is widely known in the political world that Governor Lee visits Congressman Seong-ho Jeong whenever there is a difficult and difficult task. He is the ``No. 1 Congressman'' who supported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like former Congressman Cheon Jeong-bae, who first supported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He is the'Moderator' of Jaemyung Lee's camp. He leads the camp with four good experiences and selfless devotion. Whenever this governor is in trouble, he takes on the role of a firefighter. For this governor, he does not hesitate to play villains.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d Rep. Jeong Seong-ho are the representative politicians in Korea. Governor Lee Jae-myeong, who spent his youth as a poor press man, and Rep. Jeong Seong-ho, who had a father who spent his life as an army sergeant, are political partners with exceptional friendship and attachment to each other.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is more than just a political partnership.

 

It was in the spring of 1995 that I met Rep. Seong-ho Jeong, and his relationship with him has been 26 years. The Hankyoreh Shinmun was appointed as a regional reporter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and met him on the day of his first appointment and had dinner together. We were both from dirt spoons and thirsty for transformation. That's how the meeting between'Country Lawyer Jeong Seong-ho', who grew up wandering around remote areas, and'Country Reporter Kwon Ki-sik,' who was a scavenger, began. We stayed up all night drinking alcohol to relieve the pain of the times.

 

He looks the same 26 years ago, then and now. 'Loyalty' and'Medicine' are his icons. He is a romanticist who achieved the love that made Yeoncheon-gun noisy, and that he kept Governor Lee Jae-myeong alone in his lonely days because he is a human with the inherent value of'lawfulness'.

 

Then he became the chairman of the Lee Jae-myeong camp. He is playing the role of a steering wheel leading'Lee Jae-myeong-ho'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at is approaching a year or so. Many people are watching whether the ship he leads will be able to pass through the turbulent times and cross the wave of division and enter the port of hope. Will the dream of a 30-year ‘Political Alliance’ come true?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s well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then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of Hanyang University,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Seoul Media Graduate School.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