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후처(後妻)가 본처(本妻)에게

이승철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2-08

본문듣기

가 -가 +

▲ 이승철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안녕하세요. 저는 본촌 양지 뜸 신선로 처 양탄자입니다.” 

 

설한봉(薛漢奉)은 ‘신설로 처’라는 말에 숨이 콱 막히며 손이 바르르 떨린다. 간신히 “무슨 일이지요?” 이렇게 묻자 양탄자는 예의 갖춘 인사 말 몇 마디를 마치고 “편하신 날 대추다방에서 단둘이 만나고 싶습니다.” 설한봉은 재차 “무슨 일이지요?” 이러자 양탄자는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불편하게 여기지 마세요.” 전처 설한봉은 “그래도 한 마디는…” 

 

초조한 기색이 역력하다. 양탄자는 

 

“그 때 말씀드리겠지만 저를 만나주시면 ‘하나를 잃고,’ 만나지 않으시면 ‘둘’을 잃습니다.” 설한봉은 이 소리에 꼼짝 못하고 장소와 시간을 정하란다. 

 

이후 양인은 2021년 1월 9일 열한 시 정확하게 마주 앉았다. 이야기의 주도권은 양탄자가 쥐고 있다. 서로 차 한 모금씩을 마신 다음 양탄자가 “솔직하게 드리는 제 말씀 길지 않습니다. 

 

①살다보니 남편 신선로 님 무척 착하고 ②낮이나 밤 보기 드물게 힘이 세며 ③교회 직분 장로에 ④집안 살림 빚 없이 부자이고 ⑤시아버님 군자이시며 ⑥신씨 집성촌 뼈대 있는 집안 ⑦요양원에 계신 시어머님은 제게 통장·도장·주민등록증을 맡기셨습니다. ⑧서울 가는 기차라면 우리 모두 평택(平澤) 쯤 지나는 나이지요.” 설한봉은 온몸의 피가 머리로 치솟아 골이 쪼개지는 기분이다. 침묵이 한참 흘렀다. 

 

양탄자는 “지금부터 제 말씀 잘 들으세요. ‘설한봉 님! 본집으로 들어오세요.’” 명령처럼 단호하다. 양탄자는 곧 이어 “세상에 이런 집안 귀합니다. 제 말 따라 들어오시면 잃는 건 s교회 하나뿐이요, 들어오지 않으면 ▴많은 재산과 ▴착한 남편 이 두 가지를 잃습니다. 생각할 시간이 필요할 것이니 일주일 후 이 시간 여기서 다시 만납시다. 벌써 한 시간이 지났네요. 안녕히 가세요.” 설한봉은 코로나19로 교회에 나가질 못하고, 교우들 연락도 뜸해지면서 긴긴밤 잠이 줄었고 머릿속에서는 지난날 모자랐던 행동과 생각이 자꾸 떠올라 도끼로 제 발등을 찍은 기분 우울한 나날 죽을 지경이라 이혼(離婚)을 후회하는 판인데, 양탄자의 제의를 받고 보니 혹 ‘조롱이 아닌가.’ 하는 충격까지 받았다. ‘설령 내가 응한다 해도 설씨 집안에서 받아 주려냐!’ 본인이 본인 머리끄덩이를 잡고 뒤흔들었다. 

 

하나님을 부르며 몸부림을 처도 대답이 없다. 눈물도 말랐다. 입맛 밥맛이 떨어지자 헛것이 보여 차라리 코로나19에 걸러 죽었으면 하는 충동이 치솟으며 초상집 상인보다도 더 수척해졌다. 이런 가운데 1월 16일 약속한 날이다. 오늘은 화장할 기분도 아니 난다. 날씨가 추워 두꺼운 옷을 입고 나섰다. 

 

다방에 들어서서 두리번거릴 때 양탄자가 살짝 웃으며 손짓을 한다. 햇빛을 등지고 앉은 양탄자는 태연한 자세로 지난 번 얘기의 대답을 요청한다. 설한봉은 죽을힘을 다해 “입은 있으나 할 말이 없어 양탄자 님 의향대로 따르렵니다.” 양탄자는 고맙다며 손을 덥석 잡는다. (다음예 계속)

 

*필지 : 이 승 철 / 칼럼니스트, 국사편찬위원회 사료조사위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later wife (後妻) to the main wife (本妻)

-Lee Seung-cheol columnist

 

 "Good morning. I am a carpet in the Yangji moxibustion furnace in Bonchon.”

 

Seol Hanbong (薛 漢 奉) is choked by the word “Shinseol-ro,” and his hand trembles. Barely “what is it?” When asked like this, the carpet finished a few polite greetings and said, “I would like to meet the two alone at the Daechu Dabang on a comfortable day.” Seol Hanbong once again said, “What is it?” The carpet said, “Don’t worry too much. Don't feel uncomfortable.” Ex-wife Seol Hanbong said, “But one word… ”

 

An impatient look is powerful. Carpet

 

“As I will tell you then, if you meet me, you will lose one, and if you do not meet, you will lose two.” Seol Hanbong is stuck with this sound and wants to decide the place and time.

 

Later, on January 9, 2021, Yangin sat down at eleven o'clock. The initiative of the story is held by the carpet. After sipping tea from each other, the carpet said, “Honestly, my words are not long.

 

① As I live, my husband Shinseon-ro is very kind ② Rarely day or night, ③ He is an elder in the church ④ He is rich with no household debts ⑤ Father-in-law is a military man ⑥ A family with the skeleton of the Shin-san's home ⑦ The mother-in-law in a nursing home gives me a bankbook, a seal You left your ID card. ⑧ If it is a train going to Seoul, we all pass around Pyeongtaek.” Seolhan Bong feels like the blood from his whole body soars through his head, breaking the bones. There was a long silence.

 

The carpet said, “From now on, listen to me carefully. 'Seol Hanbong! Come into the main house.’” It is as determined as an order. The rug immediately continued, “In the world, this kind of family is precious. If you follow my words, the only thing you lose is the schurch. If you do not, you lose ▴a lot of wealth and ▴a good husband. You'll need some time to think, so let's see you here again in a week. An hour has already passed. Goodbye." Seol Hanbong was unable to go to church due to Corona 19 and lacked contact with his congregation, so he fell asleep for a long night. In his head, he kept thinking of his actions and thoughts that were lacking in the past.He feels like he snapped his feet with an ax, so he regrets his divorce because he is on the verge of death. It's a plate, but when I received an offer from a rug, I was even shocked,'Isn't it mockery?' “Even if I do, will you accept it at Seol’s house?” He himself grabbed the nod of his head and shook it.

 

He calls on God and struggles, but there is no answer. His tears also dried up. When his taste buds fell, the urge to die from Corona 19 was soared that he could see nothing. In the midst of this, January 16th is the promised day. I don't even feel like wearing makeup today. The weather was cold and I went out wearing thick clothes.

 

When entering the coffee shop and looking around, the carpet smiles slightly and gestures. The rug, sitting with his back in the sun, asks for an answer to the last talk in a casual position. "I wear it, but I have nothing to say, so I will follow the rug's will." The rug grabbed his hand to thank him. (Continue to next example)

 

*Plot: Lee Seung-cheol / Columnist, Historical Review Committee member of the National History Compilation Committe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