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영동군청 여자씨름단, 출격 담금질 마무리

임창용 기자 l 기사입력 2021-02-09

본문듣기

가 -가 +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흰 소띠의 해, 신축년 시작과 함께 창단한 영동군청 여자씨름단이 2021 설날장사씨름대회에 첫 출전한다.

 

변영진 감독이 이끄는 영동군청 여자씨름단은 오는 2월 10일부터 15일까지 6일간 열리는 2021 설날장사씨름대회에서 최고의 성적을 거두기 위해 막바지 기술 연습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여자씨름 선수단은 매화급(60kg 이하)에 이서후(27), 김단비(24) 선수, 국화급(70kg 이하)에 이나영(21), 임수정(36) 선수, 무궁화급(80kg 이하)에 백주희(25) 선수와 변영진(44) 감독으로 구성되었다.

 

이 여자씨름단은 2021년 설날전국장사씨름대회를 시작으로 10여개의 대회에 출전해 기술과 솜씨를 뽐내고 영동을 알릴 예정이다.

 

여자씨름의 간판 선수이자 맏언니인 국화급 임수정 선수를 필두로 한 씨름단은 첫 대회에서부터 메달을 휩쓸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다지고 있다.

 

이러한 씨름단에 대해 지역 기관단체는 물론, 주민들의 응원 열기도 뜨겁다.

 

영동군체육회, 영동읍체육회, 읍면체육회협의회, 농업인단체협의회, 농업경영인연합회 등 체육 및 농업인 단체들이 훈련장을 방문하여 선수들을 격려하였다.

 

훈련장이 소재한 황간 지역 사회단체장들도 수시로 선수들을 격려하고 응원 현수막까지 게시하였다.

 

언론사 및 방송사에서도 창단 소식을 듣고 연이어 씨름단을 취재해 보도할 정도로 여자씨름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과 인기가 높아지고 있다.

 

신생팀이지만 최고 수준의 선수들과 군민들의 응원이 뒷받침되고 있는 만큼, 각종 전국대회에서 얼마나 좋은 성적을 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또한, 영동군청 여자씨름단의 창단과 대회출전으로 모래판에도 신선한 변화와 새로운 구도가 형성될 것이라 전망되고 있으며, 전통문화이자 남녀노소가 즐기는 국민 스포츠로의 부흥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여자씨름은 남자 못지않게 몸 전체에서 뿜어내는 힘과 화려한 기술에, 섬세함까지 더해져 독특한 재미요소가 있다.”라며, 영동군청 여자씨름선수단이 전국 최고의 씨름단으로 성장해 영동의 브랜드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eongdong-gun Office women's wrestling team finishes sortie quenching

Worshiping in preparation for the Lunar New Year's Worship Competition

-im changyong reporter


The Yeongdong-gun Office women's wrestling team, founded with the beginning of the year of the white cattle belt, will participate in the 2021 New Year's Day Market Ssireum Competition for the first time.

 

The Yeongdong-gun Office women's wrestling team, led by Byun Young-jin, are struggling to practice their skills at the end of the 2021 New Year's Day, held for 6 days from February 10 to 15.

 

The women's wrestling athletes are Seo-hoo Lee (27) in Maehwa class (less than 60kg), Danbi Kim (24) in the class, Lee Na-young (21) in Gukhwa class (less than 70kg), Sujeong Lim (36), and Ju-hee Baek in Mugunghwa class (80kg or less) It consisted of 25 players and coach Byun Young-jin (44).

 

The women's wrestling team is expected to show off their skills and skills and promote Yeongdong by participating in more than 10 competitions starting with the 2021 New Year's Day National Jangsa Ssireum Competition.

 

Ssireumdan, headed by Soo-Jeong Lim, the eldest of the women's wrestling player and the eldest sister, is determined to win the medal from the first tournament.

 

The support from local organizations as well as local residents is also hot.

 

Sports and farmers' organizations such as Yeongdong-gun Sports Association, Yeongdong-eup Sports Association, Eup-Myeon Sports Association, Farmers' Association, and Farmers' Association visited the training ground to encourage athletes.

 

The heads of Hwanggan community groups, where the training grounds are located, also frequently encouraged players and even posted banners of cheer.

 

The public's interest and popularity in women's wrestling are increasing so that media and broadcasters hear the news of the founding and subsequently report and report on the Ssireum.

 

It is a new team, but as it is supported by the support of top-notch players and military people, attention is being paid to how well it will perform in various national competitions.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a fresh change and a new composition will be formed in the sandboard as a result of the establishment of the Youngdong-gun Office Women's Ssireum Team and participation in competitions, and it is expected to play a major role in the revival of a national sport enjoyed by both men and women as a traditional culture.


A military official said, “Women's wrestling has a unique element of fun with the added power and splendid skills and delicacy of the entire body as well as men.” Yeongdong-gun Office's women's wrestling team has grown into the nation's best wrestling team to increase the brand value of Youngdong. I will actively support so that I can do it.”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