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회장이 던지는 기쁜 소식

이영일 전 의원 l 기사입력 2021-02-10

본문듣기

가 -가 +

▲ 이영일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지난 2월9일 아침 조간신문의 1면 기사가 눈길을 끌었다.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씨가 앞으로 자기 재산의 절반가량인 5조 원 상당의 재산을 사회에 기부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수조 원 단위의 개인재산을 한국의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내놓겠다는 뉴스는 내 생애에 처음 듣는 뉴스다.

 

기부문화가 취약한 한국 사회에서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같은 거액을 사회에 내놓는 기업인이 탄생했다는 것은 정말 감축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코로나 19의 재앙 속에서 즐거움 없이 설 명절을 맞는 우리 국민들에게 얼마나 큰 위로가 되겠는가.

 

또 보도에서 특히 관심이 끌리는 것은 기부금을 특정 자선단체에 덜컹 내놓으면서 그 돈의 활용을 자선단체의 임의에 맡기는 방식을 취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김범수 회장은 카카오 그룹이 우리사회문제 해결의 주체가 되어 적극적으로 문제를 푸는 방법을 연구하여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성공한 기업이 자기가 할 일은 돈만 자선사업에 내놓는 것으로 족하다는 낡은 방식을 버리고 기부금품이 소기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쓰겠다는 진정성이 마음에 닿았다. 흙수저 창업자에게서만 기대할 수 있는 강점 같다.

 

지금 우리 사회가 당면하여 해결할 문제점은 한 두 가지가 아니지만, 그 중에서도 2007년 출간된 우석훈의 소설 <88만원 세대>가 말하고 있는 것처럼 개인주의, 자본주의에 대한 반감이 누적되는 시대를 우리는 경험하고 있다. 이 때문에 한때 권면되었던 ‘근면, 자조’ 대신에 ‘소통과 연대’가 강조되는  시대의 흐름을 우리는 목도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필자는 카카오 그룹이 창조, 발전, 도약을 꿈꾸지만 그것을 이룩하는데 꼭 필요한 인적, 경제적 네트워크 형성이 어려워 좌절하는 젊은이들에게 네트워킹의 길을 열어주는 백 그라운드가 되었으면 하는 기대를 가져본다. 흙수저들이 믿고 의지할 파트너 십을 카카오 그룹이 발휘해주길 기대하는 마음에서다.

 

▲ 김범수 카카오 의장.  ©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good news from Kakao founder Kim Beom-soo

We hope that Kakao Group will demonstrate a partnership that soil spoons can trust and rely on.

-Former Congressman Lee Young-il

 

On the morning of February 9, the article on the front page of the morning newspaper drew attention. Kakao founder Kim Beom-soo announced that he would donate about half of his fortune, worth 5 trillion won, to society in the future. It is the first news in my life that I will release my personal property worth trillions of won to solve social problems in Korea.

 

In Korean society, where the donation culture is weak, it is inevitable that entrepreneurs such as Bill Gates and Warren Buffett were born, which could be reduced. How much comfort will it be for the Korean people to celebrate the Lunar New Year holiday without pleasure in the disaster of Corona 19?

 

Also of particular interest in today's report is that it will not take the method of giving up donations to a specific charity and leaving the use of the money to the charity's discretion. Chairman Bum-soo Kim said that the Kakao Group will be the subject of solving problems in our society and will actively research and use methods to solve problems.

 

The sincerity of a successful company was to abandon the old way of saying that all it had to do was to give out money to charity, and to use the donations efficiently so that they could achieve their intended purpose. It seems like a strength that can only be expected from the founder of the soil spoon.

 

There are not one or two problems that our society faces right now, but among them, we are experiencing an era in which antipathy against individualism and capitalism accumulates, as stated in Woo Seok-hoon's novel, The Generation of 880,000 won, published in 2007. For this reason, we are seeing the trend of the era where'communication and solidarity' is emphasized instead of'diligence, self-help', which was once recommended. In this respect, I hope that the Kakao Group will become a background that opens the way to networking for young people who are frustrated by the difficulty of forming the human and economic networks necessary for achieving them, although they dream of creation, development, and leap forward. It is from the hope that the Kakao Group will demonstrate a partnership that soil spoons will trust and rely 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