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1주년 맞은 청주 KBS ‘무대를 빌려드립니다’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0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2020년 2월 14일 청주 KBS에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무대를 빌려드립니다’가 첫 방송됐다. 지상파·케이블·종편 방송에서는 다양한 전문 가수를 배출하는 토너먼트 형식의 프로그램이 쏟아져 나왔지만 일반인들이 올라갈 수 있는 무대는 전무했다. 이런 시기에 청주KBS에선 꿈을 꾸는 일반인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시작됐다.

 

매주 금요일 오후 5시 30분에 진행되는 프로에는 트로트가수를 시작으로 국악인,가수 댄서, 시인, 요리사 부부, 난타동아리, 주민자치센터, 노래하는 승려, 목사,  예술단 등이 출연하며 총38편이 전파를 탔다. 그 중에서도 이단옆차기의 이동준, 미스터트롯의 이일민 부자가 나오며 정규 프로그램으로서 입지를 다졌다.

 

진행자는 단독진행으로 가수 김정연이 하고 있다. 김정연은 전국을 다니며 국민안내양의 경험으로 어르신들과의 소통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진행방법으로 참가자들이 안고 나온 사연에 공감하며, 그들의 무대가 시작될때는 같이 응원하며 그들의 꿈의 무대에 박수를 보내면서 동참하듯이 진행을 맡아왔다. 46세의 늦깍이 엄마가 된 김정연은 다양한 프로를 진행하는 워킹맘의 롤모델로서의 다양한 모습속에 어르신들에게 느낄 수 없었던 또 다른 감동을 ‘무대를 빌려드립니다’에서 받고 있다고 전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BS in Cheongju, celebrating its 1st anniversary,'I'll lend you a stage'

 

On February 14, 2020,'I will lend a stage' to the general public was first broadcast on KBS in Cheongju. In terrestrial, cable, and full-length broadcasting, tournament-type programs that produced various professional singers were poured out, but there was no stage for the general public to climb. At this time, Cheongju KBS started a program for ordinary people dreaming.

 

The program held every Friday at 5:30 pm, starting with a trot singer, a Korean classical musician, a singer dancer, a poet, a couple of cooks, a Nanta club, a community center, a singing monk, a pastor, and an art group, etc. burnt. Among them, Lee Dong-jun of two-stage side kicks and Lee Il-min of Mr. Trot came out and established themselves as regular programs.

 

The host is singer Kim Jeong-yeon as a soloist. Kim Jong-yeon travels across the country and is an icon of communication with the elderly through the experience of a national guide.He sympathizes with the story that the participants had, and when their stage begins, they cheer together and applaud the stage of their dreams. I have been in charge of the process. She said that she was 46 years old and became a late mother, Kim Jeong-yeon, she is receiving another impression that the elderly could not feel in her various appearances as a role model of a working mom who conducts various programs in'I will lend a stage', she said. hav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