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안철수를 위시한 단일화 주창자들에게

박정례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2

본문듣기

가 -가 +

 

▲박정례 기자. ▲ Reporter Park Jeong-rye.

[브레이크뉴스 박정례 기자]= ‘운이 좋으면 쇠 나무에서도 꽃이 핀다.’라는 말이 있다. 그야말로 역설의 미학이 느껴지는 말이다. 꽃이 피고 나무가 생장하려면 분명히 흙 위에서나 가능한데도 ‘쇠에서 꽃이 핀다’고 비유해 놓은 것은 불가능하거나 흔치 않은 행운이 현실로 이루어졌을 때를 찬탄하는 표현임에 틀림없다.

 

딴은 그렇다. 세상사는 원하는 대로 되는 것도 아니고, 원치 않는다고 해서 일어나지 않는 것도 아니다. 10여 년 전에 초. 중생들의 무상급식 실시 여부로 주민투표에서 패배하여 사퇴한 서울시장 자리를 놓고 지지율 5%였던 박원순 씨가 당선된 것은 그야말로 ‘운이 좋아 쇠나무에서 꽃이 핀 경우’라 해도 무방할 것이다.

 

그러나 아이러니다. 재보궐선거로 정치를 시작한 박원순 씨가 미투 문제로 재보궐선거를 낳게 한 장본인이 됐으니 말이다. 문제는 4월 7일 재보선 정국에서 현 집권 여당은 눈에 띄는 후보자가 뚜렷하게 보이는데 반해 야권에서는 모처럼 올라간 지지율을 믿고 자천타천 후보가 난립하고 있는 점이다. 그런데 안철수 씨는 왜 ‘출마를 하는 것일까?’ A씨는 왜 또 나오는 것이고. 피선거권이 있으니 출마하는 것은 자유고 “야권 단일화는 좋은 것이야!”하고 접어준다 해도 처음부터 안철수 씨는 본인으로 단일화돼야 한다는 인상을 너무 강하게 풍기고, A 전 의원 역시 너무나 뻔한 행태를 드러내고 있다.

 

선거철마다 무한 반복하는 익숙한 모습이다. 물론 기회를 이용하여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것이 정치인들의 속성이라는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그래서다. 아직은 후안무치한 짓을 한 적도 없고 한국 정치사에 크게 해악을 끼친 적도 없는 전직 의원에게 딴죽을 걸 생각은 없다. 그렇더라도 안철수 씨를 놓고 볼 때는 짚어 볼 일이 없지 않고, 유권자의 한 사람으로서 ‘단일화’라는 판박이 공식을 대입하려는 수 순 앞에서 하고 싶은 말이 적지 않다는 점을 말하지 않을 수 없다.

 

안철수 씨의 출마 일성을 보자. "야권 단일화를 이루겠다." 이어 "대한민국 서울의 시민후보, 야권 단일후보로 당당히 나서서 정권의 폭주를 멈추는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한다. 또 “제가 입당했을 경우 중도층의 ‘파이(지지층)’가 줄어드는 게 가장 우려되는 점”이라는 말을 쏟아낸다. 아하! 필자는 이 지점에서 저 오스카 와일드의 동화 속 주인공 ‘저만 알던 거인’을 연상했다. 저만 알던 거인은 아집과 오만으로 세상을 얼음 공화국으로 만들었던 문제의 인물이니까.

 

민주당과 국민의힘에 염증을 느끼거나 1, 2당에 실망한 사람들이라면 모두 본인의 지지자라는 투로 일관하는 지점에서 그 근거가 무엇인지 묻고 싶다. 더구나 “이미 지난해 총선에서도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고 양보했는데 또 양보를 하라고 한다”며 “그런데도 누군가는 제게 더 양보하고, 더 물러서기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하는, 제법 고난도의 수사법(?)을 구사하는 부분에서는 쓴웃음마저 나올 지경이다.

 

묻자! 안철수 씨가 현재 제1당이나 2당에 속해있지 않다는 이유만으로 본인이 제3지대를 온통 대표하는 사람이라고 통칭할 수 있는가. 예컨대 안철수 당이 2020년 4월에 치러진 제21대 총선에서 지역구 후보를 내지 않은 것이 누구의 강요에서 생긴 일인가. 또 그 누군가를 위한 희생으로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았다는 얘기인가. 아니지 않은가. 그때 여론은 안철수 씨를 거부하고 있었다. 그런 반 안철수 정서와 준비를 못 갖춘 이유로 후보를 낼 엄두도 못 냈으면서 왜 희생자이자 착한 양보를 한 사람 코스프레를 하는 것인가.

 

제14대 총선에서 4당 체재의 합의제 민주주의를 경험한 국민들이 다당제의 필요성을 통감하고서 20대 총선에서 38명이라는 국회의원을 당선시켜 줬다. 이는 30여 년의 정성과 인고의 세월 끝에 만들어진 금쪽같은 제3지대였다. 이러한 다당제 구도를 안철수 씨가 1년도 안 되어 깨부쉈다. 안철수 씨는 제3지대를 초토화시킨 장본인이었다는 것을 기억하기 바란다.

 

개인이 아닌, 정치인이 저지르는 잘못은 국가와 사회에 엄청난 혼란과 해를 끼친다. 더구나 자신의 존재감 부각과 카메라 세례가 고파서 습관적으로 뛰어드는 정치연습생들의 단일화 놀음은 결코 건전하지 않다. 이들이 유발하는 피해와 기회비용은 어디서 보상받는단 말인가.

 

*글쓴이/박정례 선임기자. 르포작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o the advocates of unification, including Ahn Chul-soo...

April 7th Seoul and Busan mayors re-election

-Reporter Park Jeong-rye

 

[Break News Reporter Park Jeong-rye] = There is a saying that'if you are lucky, flowers also bloom in iron trees.' It is a word that feels the aesthetics of the paradox. For flowers to bloom and trees to grow, it is obviously possible only on the soil, but the analogy of'flowers bloom from iron' must be an expression of admiration when an impossible or unusual luck came true.

 

Others are. The history of the world doesn't go the way you want it to happen, and it doesn't mean that it doesn't happen. Early 10 years ago. Park Won-soon, who had a 5% approval rating, was elected for the seat of the mayor of Seoul who resigned after losing the referendum due to the availability of free meals for regenerated students. It would be okay to say, “If you are lucky enough to have flowers in an iron tree”.

 

But it's ironic. This is because Park Won-soon, who started politics with the re-election, became the one who gave birth to the re-election due to the Me Too problem. The problem is that the ruling party in the current ruling party clearly sees a prominent candidate in the re-election on April 7th, whereas the opposition party believes in the rising approval ratings, and candidates Jacheon Thacheon are scattered. However, Ahn said, “Why are you running?” Why is Mr. A appearing again. Since he has the right to be elected, he is free to run, and even if he says, "Unification of the opposition is good!"

 

It is a familiar appearance that repeats infinitely every election season. Of course, I don't know that it is the nature of politicians to use opportunities to show off their presence, but that's why. He hasn't yet done anything futile and has no intention of going down on a former lawmaker who has never done much harm to Korean political history. Even so, when it comes to Mr. Ahn Chul-soo, there is nothing to be pointed out, and it must be said that as one of the voters, there are a lot of words that I want to say in front of the procedure of substituting the'unification' formula.

 

Let’s look at Ahn’s run for the job. "I will achieve unification of the opposition." He said, "I will stand up as a single candidate for the opposition and citizen candidates of Seoul, Korea, and serve as a driving force to stop the regime's runaway." He also poured out the words, “The most worrying thing is that the “pie (support layer)” of the middle class will decrease if I join the team.” Aha! At this point, I was reminiscent of the hero of Oscar Wilde's fairy tale, "The Giant I Only Known." The giant I only knew was the person in question who turned the world into an ice republic with ego and arrogance.

 

I would like to ask what the grounds are from the point where all those who are irritated by the power of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 or who are disappointed with the 1st and 2nd parties are consistent with their supporters. In addition, he said, "I already gave in last year's general election without giving up candidates for district districts, but they told me to make concessions again." In Esau, even bitter laughter comes out.

 

Let's ask! Can Cheolsoo Ahn be collectively referred to as the person who represents the third zone just because he is not currently in the 1st or 2nd party? For example, who forced Ahn Cheol-soo to not vote for a regional district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held in April 2020? Also, is he saying that he did not give a candidate to the district as a sacrifice for someone? Isn't it? At that time, public opinion was rejecting Ahn Cheol-soo. Why does a person cosplaying a victim and a good concession because he couldn't even make a candidate because he wasn't prepared with such anti-Ahn Cheol-soo emotion?

 

In the 14th general election, the people who experienced the consensus democracy of the four-party system recognized the necessity of the multi-party system and elected 38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20th general election. It was a golden third zone created after 30 years of devotion and endeavor. Chul-soo Ahn broke this multi-dang system in less than a year. Please remember that Ahn Chul-soo was the one who destroyed the Third Zone.

 

He said that the mistakes made by politicians, not individuals, cause tremendous confusion and harm to the country and society. Moreover, the unification play of political trainees who habitually jump in because of their presence and baptism of cameras is not wholesome. Where are they compensated for the damage and opportunity costs they cause?

 

*Writer/Senior reporter Jeongrye Park, reporter,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