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남자 프로배구 송명근·심경섭, 학폭 인정..OK금융그룹 측 “피해자에 사죄”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3

본문듣기

가 -가 +

▲ 남자 프로배구 송명근·심경섭, 학폭 인정 <사진출처=한국배구연맹(KOVO)>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가 과거 학교폭력(학폭)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 한국프로배구는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간판스타인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에 이어 송명근, 심경섭까지 학폭 논란으로 물의를 빚으며 충격에 빠졌다.

 

OK금융그룹은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단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해 팬 여러분들께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말문을 열었다. 

 

OK금융그룹 측은 “송명근 선수는 송림고등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와의 부적절한 충돌이 있었고 당시 이에 대한 수술치료 지원 및 사과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피해자와 직접 만나 재차 사과하려고 했으나 현재 연락이 닿지 않아 문자메세지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 상황이다”며 “심경섭 선수 또한 지난 송림중학교 재학시절 피해자에게 폭언폭행 등 과오를 인정하고 사죄의 마음을 전했다”고 밝혔다.

 

이어 “두 선수 모두 어린 시절, 폭력의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한 채 피해자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안겼다. 피해자에게 다시 한번 사죄의 말씀드린다”며 “저희 구단도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인지하고 있다. 앞으로 재발방지책을 마련하고 지속적인 교육을 통해 선수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한 포털사이트에는 ‘현직 남자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10년이 지난 일이라 저도 잊고 살자는 마음이 있었는데 용기 내는 피해자를 보고 용기를 낸다. 폭력은 세월이 흘러도 정당화될 수 없다는 말이 힘이 됐다”며 고등학교 시절 당한 학폭 사례를 폭로했다.

 

글쓴이에 따르면, 고등학교 시절 노래를 부르라는 선배의 말을 거절하다 폭행을 당했고, 가해자들이 급소를 가격해 응급실에 실려 가 고환 봉합수술을 받았다. 또한 글쓴이는 당시 고교 감독이 사건을 무마하려 했으며, 일상이었던 선배들의 폭력 등도 적었다. 중학교 때는  창고에서 발로 때리고, 물건을 집어 던진 선배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글쓴이가 폭로한 고등학교 시절 가해자는 송명근, 중학교 시절 가해자는 심경섭으로 밝혀졌다. 이에 OK금융그룹 측은 소속 선수들을 대시해 입장문을 내고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보여진다.

 

한편, 송명근, 심경섭에 앞서 이재영, 이다영 선수도 학폭 논란을 빚었고, 각각 개인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학폭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이들의 소속팀 흥국생명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 측 역시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en's professional volleyball OK Financial Group players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apologized for allegations of school violence. The Korean pro team was shocked by the controversy over the abusive controversy, following the twin sister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the two sisters of Heungkuk Life's leading female volleyball player, and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OK Financial Group released a press release on the 13th, saying, "I sincerely apologize for disappointing fans in relation to the school violence of the club players Myung-geun Song and Kyung-seop Shim."

 

OK Financial Group said, “Song Myung-geun confirmed that there was an inappropriate conflict with the victim while attending Songlim High School, and that there was an apology and support for surgical treatment at the time. I tried to apologize again in person with the victim, but now I couldn't reach them, so I conveyed my apology by text message.” He said, “Sim Gyeong-seop also admitted to the victims of violent assault and apologizing to the victim when she was in Songnim Middle School last year.” Revealed.

 

“Both players inflicted indelible wounds on their victims in childhood, unaware of the severity of violence. I apologize once again to the victims.” “Our club is also seriously aware of this situation. In the future, we will prepare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and make every effort to manage players through continuous training.”

 

On this day, on a portal site, an article titled "I am a current male volleyball player victim of a school abuse" was posted. The author said, “It's been 10 years, so I wanted to forget and live, but seeing the courageous victim gives me courage. It helped me to say that violence cannot be justified over the years.”

 

According to the author, when he was in high school, he was assaulted when he refused to sing a song, and the perpetrators were taken to the emergency room at a vital spot and had testicular sutures. In addition, the author said that the high school director at the time tried to avoid the case, and the violence of seniors, which was normal, was also less. In junior high school, he claimed that there were seniors who threw things in the warehouse.

 

Afterwards, the author revealed that the perpetrator in high school was Song Myung-geun, and the perpetrator in middle school was Shim Gyeong-seop. Accordingly, OK Financial Group appears to have issued a statement by dashing their players and conveyed the intention of apologizing.

 

On the other hand, before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also raised controversy, and each posted a handwritten apology through personal SNS and bowed his head in connection with the controversy. Their team, Heungkuk Life Volleyball Team, Pink Spiders also made an official position and expressed an apology.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