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흥국생명 배구단,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 흥국생명 배구단,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에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간판스타인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과거 학교폭력(학폭) 사실을 인정한 뒤 해당 논란에 대해 사과한 가운데, 흥국생명 배구단 측은 이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정지 징계를 내렸다.

 

흥국생명 배구단 측은 15일 입장문을 내고 “지난 10일 구단 소속 이재영, 이다영 선수가 중학교 선수 시절 학교 폭력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피해자분들께서 어렵게 용기를 내 피해 사실을 밝혀줬다. 피해자분들께서 겪었을 그간의 상처와 고통을 전적으로 이해하며 공감한다”며 운을 뗐다.

 

이어 “구단은 이번 일로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실망을 끼쳐 드려 죄송하고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 학교 폭력은 절대 일어나지 말아야 할 일이며,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며 “두 선수는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등 깊이 반성하고 있다. 구단도 해당 선수들의 잘못한 행동으로 인해 고통 받은 피해자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구단은 사안이 엄중한 만큼 해당 선수들에 대해 무기한 출전 정지를 결정했다. 두 선수는 자숙 기간 중 뼈를 깎는 반성은 물론 피해자분들을 직접 만나 용서를 비는 등 피해자분들의 상처가 조금이나마 치유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 해야 할 것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구단은 이번 일을 거울삼아 배구단 운영에서 비인권적 사례가 없는지 살피고, 선수단 모두가 성숙한 사회의 일원으로서 성장하도록 지원하겠다”며 “이번 일로 상처 받은 피해자분들과 배구를 사랑하시는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10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현직 배구선수 학폭 피해자들입니다”라는 제목의 학폭 폭로 글을 게재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이재영, 이다영은 같은날 개인 SNS를 통해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학폭 논란과 관련해 고개를 숙였다. 이들의 소속팀 흥국생명 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 측 역시 공식입장을 내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러나 이재영, 이다영의 학폭 논란은 이후에도 나왔다.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또 다른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이재영, 이다영의 추가 학폭을 폭로하는 글이 올라온 것. 또한 이재영, 이다영 자매의 어머니인 배구선수 출신 김경희 씨가 과거 팀 전술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돼 논란은 커지고 있다.   

 

한편, 이재영, 이다영에 이어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도 학폭 의혹에 휩싸였고, 소속팀 OK금융그룹은 지난 13일 보도자료를 내고 “구단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교폭력과 관련해 팬 여러분들께 실망시켜드린 점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송명근은 자신의 SNS를 통해 “저는 학폭 가해자가 맞다.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행위를 저지른 것이 맞다. 반성하고 반성한다”며 사과글을 올렸고, OK금융그룹 측은 14일 “송명근, 심경섭이 ‘과거의 잘못에 대해 진정성 있게 책임지고 자숙하는 의미에서 앞으로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고 감독을 통해 구단에 전달했다”고 알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While the twin sister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the twin sisters of Heungkuk Life's leading female volleyball player, apologized for the controversy after acknowledging the fact of school violence (hakpok) in the past, Heungkuk Life Volleyball Team disciplined them for an indefinite suspension. I got down.

 

On the 15th, Heungkuk Life's volleyball team made a statement and said, “On the 10th, the club members Jae-young Lee and Lee Da-young admitted that there was school violence as a middle school player and apologized. The victims took courage and revealed the fact of the damage. I fully understand and sympathize with the wounds and pains that the victims have suffered.”

 

“The team apologizes and feels a deep sense of responsibility for disappointing all who love volleyball with this incident. School violence is something that should never happen, and it is unacceptable for any reason. “The two players are deeply reflecting on the facts, acknowledging and apologizing. The club also apologizes once again to the victims who suffered from the wrongdoing of the players.”

 

“As the matter is serious, the club has decided to suspend the competition indefinitely for the players. The two players will have to do everything they can to heal the victims' wounds, such as meeting the victims in person and asking for forgiveness, as well as reflecting on cutting bones during their self-sufficiency.”

 

“The club will take this incident as a mirror to see if there are any non-human rights cases in the operation of the volleyball team, and support all the players to grow as members of a mature society.” “To the victims who were hurt by this incident and to all those who love volleyball, once again I apologize politely with my head down.”

 

Earlier, on the 10th, a netizen posted a controversy over the online community bulletin board, titled, “The current volleyball players are victims of school abuse.” On the same day, Jaeyoung Lee and Lee Dayoung posted a handwritten apology through personal SNS and bowed their heads in connection with the controversy over the school violence. Their team, Heungkuk Life Volleyball Team, Pink Spiders also made an official position and expressed their apology.

 

However, the controversy over the abuse of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came afterwards. On the 13th, on an online community bulletin board, an article was posted on the subject of “Another Victim,” exposing Lee Jae-young and Lee Da-young's additional abuses. In addition, the controversy is growing as suspicions have been raised that Kim Kyung-hee, a former volleyball player, the mother of sister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intervened in past team tactics.

 

On the other hand, following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of OK Financial Group in men's professional volleyball team were also suspicious of abusiveness, and OK Financial Group released a press release on the 13th, saying, “The school violence of the club’s players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We sincerely apologize for disappointing our fans in this regard.”

 

Afterwards, Song Myung-geun said through his SNS, “I am the abuser. It is true that he committed an act that could never be forgiven. “I will reflect on and reflect on”, and OK Financial Group delivered an apology to the club on the 14th, saying,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I will not participate in the game in the future in the sense of being genuinely responsible for past mistakes and being self-sufficient.' I did.”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