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넘침으로 고갈됨을 기다린다!

이정랑 중국고전 평론가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 이정랑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위공병법(衛公兵法)’ ‘장무병모(將務兵謀)’에 보면, 적장이 꾀가 많으면 기회가 있더라도 쉽사리 움직이지 말고 내 쪽의 정예병과 힘을 한껏 비축해두면서 적이 지치기를 기다렸다가 기회를 잡아 작전하라는 내용이 나온다. 여기서 말하는 ‘내 쪽의 정예병과 힘을 한껏, 비축해두었다가 적이 지치기를 기다린다.’는 대목이 바로 ‘축영대갈’에 대한 풀이다. 이 책략은 적장이 지략이 뛰어나고 부하들을 잘 단속하고 있어 쉽사리 이길 수 없는 상황에서 채택하는 것이다.

 

‘자치통감‧권41’ ‘한기(韓紀)‘에 보면 이런 일이 기록되어 있다. 

 

29년, 봉기군의 우두머리 소무(蘇茂)와 주건(周建)이 한의 장수 왕패(王覇)가 있는 영루 가까이 와서 도전했다. 그러나 왕패는 도전에 응하지 않고 영내에서 잔치와 오락을 베풀면서 병사들을 위로했다. 부하들이 싸우자는 의견을 내놓았지만, 왕패는 거부했다. 소무의 군대는 먼 길을 왔기 때문에 식량이 모자랄 것이므로, 영루를 굳게 닫고 병사를 쉬게 하면서 시간을 보내면 저들의 사기가 점점 떨어져 우리를 공격하지 못하리라는 것이 왕패의 생각이었다. 소무와 주건은 싸움을 걸어도 받아주지 않자 하는 수 없이 물러갔다.(‘이수대강’ 참조)

 

동한 초기 방맹(龐萌)은 3만 군사를 이끌고 도성(桃城.-지금의 산동성 영양현)을 급히 포위했다. 유수(후한 광무제)는 몸소 날랜 기병 2천과 보병 수십만을 이끌고 정벌에 나서 도성에서 60리가량 떨어진 임성(任城.-지금의 산동성 제녕시)에 주둔했다. 방맹이 달려와 도전했으나 유수는 싸움에 응하지 않았다. 여러, 장수들이 싸우자고 했으나, 유수는 병사들을 쉬게 하면서 힘을 기르게 했다. 적의 예봉은 점차 무디어져 갔다. 유수는 오한(吳漢) 등의 부대를 임성으로 이동하게 했다. 방맹이 20일 동안 성을 공격했지만 여의치 않았다. 병사들은 지쳐갔다. 오한의 부대가 도착하자 유수는 즉각 반격에 나서 방맹을 대파했다. j6439@naver.com 

 

*필자 : 이정랑

언론인. 중국고전 평론가.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aiting for exhaustion!

 [Classical Communication] Congratulations Daegal (畜盈待竭)

-Jung-Rang Lee, Chinese Classic Critic

 

According to the ‘Confucian Defense Act’ and ‘Jangmu-Byeongmo’, if the enemy has a lot of tricks, do not move easily even if there is a chance, and wait for the enemy to get tired, and then take the opportunity. There is a message telling you to catch and operate. Here, the main topic of ‘I keep my elite soldiers and strength in storage, and then wait for the enemy to get tired.’ This tactic is adopted in situations where the enemy commander is excellent in tactics and can not easily beat his subordinates.

 

This is documented in ‘Autonomous Pain·Kwon 41’ and ‘Hangi (韓紀)”.

 

In 29, the heads of the uprising army, Somu (蘇茂) and Joo Geon (周 Jian) ​​approached the Yeongru (Yongru), where the king’s longevity of Han was located. However, the royal family did not respond to the challenge and comforted his soldiers by feasting and entertainment on the premises. His men suggested fighting, but the king refused. Because Somu's army had come a long way, food would be scarce, so it was the thought of the king's defeat that if we had time to close the fortress and let the soldiers rest, their morale would gradually fall and they would not attack us. Somu and Joo-Geon went back countless times in order not to accept them even if they had a fight (refer to “Isudaegang”).

 

In the early days of East Korea, a bang-maeng (龐萌) led 30,000 troops and quickly surrounded the city (桃城, now Yeongyang County, Shandong Province). Yusu (Huhan Gwangmuje) personally led 2,000 cavalry and hundreds of thousands of infantry to conquer and stationed in Linseong (now Jining City, Shandong Province), about 60 ri away from the city. Bang Maeng ran to challenge, but Yusu did not respond to the fight. Many, the generals asked to fight, but Yusu gave his soldiers a rest and raised his strength. The enemy's brilliance gradually became dull. Yoosu had Ohhan and other troops move to Imseong. Bang Maeng attacked the castle for 20 days, but it wasn't easy. His soldiers were exhausted. When Chill's troops arrived, Yusu immediately counterattacked and destroyed the bandwagon. j6439@naver.com

 

*Writer: Jeongrang Lee

Journalists. Chinese classic critic.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