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백기완 선생의 서거를 추모하며...

김봉준 전업작가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 백기완 선생.

 

민중을 다시 생각한다. 우선 민중의 개념풀이를 살핀다. 아래는 임헌영 문학평론가의 글이다.

 

“역사를 창조해온 직접적인 주체이면서도 역사의 주인이 되지 못한 사회적 실체를 지칭하는 말로 쓰인다. 정치적·문화적·경제적 지배관계에서 종속계급·피지배계급에 속해왔다. 민중은 고정된 계급을 지칭하는 것이 아니며, 역사 속에서 각기 다른 모습으로 파악되는 유동적인 계급·계층의 연합이다. 따라서 계급·계층·시민 등 여러 개념을 포용하는 상위개념이라고 할 수 있다. 근대 자본주의 사회 이후 민중은 봉건제 사회 등 이전 사회보다 자기해방의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할 수 있다. 근대사회가 형식적 민주주의를 실현해나감에 따라 신분적 제약에서 해방돼 대중민주주의의 대등한 권리를 획득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근대 사회에서 민중은 역사적 과정에서 자신의 모순된 위치를 주체적으로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식적 노력이 강화되고 있다.

 

민중은 대중과 구별되는 용어로 쓰이기도 한다. 1950년대 미국 사회학에서 중요 개념으로 떠오른 대중은 익명성을 특징으로 하며, 서로 분리된 채 조직도 없고, 단합된 행동능력도 없는 집합체를 지칭한다. 그러나 민중은 정치적으로 활성화될 잠재력을 지닌 채 역사적 경험에 근거하여 의식을 공유하고, 실천지향적인 집합체라는 특징을 가진다. 또 민중은 계급 개념과도 대비된다. 민중은 공유하는 역사적 경험에 근거하여 계급 이전의 형태, 혹은 계급의 경계를 넘어서는 다양한 사회집단들의 연합으로 이루어질 수도 있다. 예를 들면 현대 산업사회의 민중은 노동자, 농민, 소상공업자, 도시빈민, 일부 지식인 등 계급·계층의 연합이라고 보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한국 근대 자본주의 성립 이후, 민중은 '실천운동'과 연관을 맺으면서 구체적 의미를 획득했다. 1970년 청계피복 노동자 전태일의 분신 이후 지식인과 민중의 결합이 한국 사회의 중요한 쟁점이 됐다. 게다가 1971년에는 '광주 대단지 사건'으로 인해 도시빈민문제가 발생해 민중의 자각이 촉진됐으며, 사회적 실천운동에서 '민중의식'이 대항 이데올로기적 역할을 수행하게 되었다. 이후 민중주체의 변혁이론인 민중민주주의혁명(PDR)론이 1980년대 사회운동의 이념적 지표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1989년 동구 사회주의권의 붕괴와 1991년 소연방의 해체로 인해 노동자 중심의 사회실천운동은 '시민'주도의 사회실천운동으로 점차 전환되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민중'은 담론영역에서 민중문학·민중신학·민중불교·민중미술·민중가요 등 여러 부문에 걸쳐 있어 지적·문화적 힘을 지속적으로 발휘하고 있다.(임헌영 문학평론가)”

 

 

나도 이렇게 배웠고, 1970-1980년대 민주화운동과 문화운동에서도 통일운동도 민중은 늘 중심개념이었다. 이 민중운동에서 단연 부각된 인물은 백기완 선생이셨다. 이제 이 세상을 하직하시는 추모기간이다. 고인의 명복을 빈다.

 

1990년, 2000년대를 지나면서 사회운동의 중심에서 민중은 시민으로, 노동자로 서서히 바뀌다가 촛불혁명시대를 맞이한다. 이제는 이 변화의 흐름에서 중심개념을 다시 정리할 필요가 있다. 정반합의 합법칙성으로 보나 무상한 세월의 변화를 읽기 위해서도 이 변혁의 시대 산물인 민중이란 개념의 재정리가 필요하다. 포스트 백기완 시대가 준비도 안된 채 성큼 다가왔다. 백기완 선생 서거는 빈자리가 그만큼 큰 것 같다.

 

민중운동, 민중문학, 민중예술, 민중미술 ,민중연극, 민중가요, 민중민주주의...이 많은 개념화가 숱한 사람들의 결집과 연대, 동의와 노고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냥 생긴 것이 아닌데 벌써 백선생도 떠나가시고 말았다.

 

▲ 김봉준 작품 '3.1백년' 목판화(2019년 작).    ©김봉준 전업화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 memory of Paik's death...

-Kim Bong-joon, full-time writer

 

I think about the people again. First of all, it looks at the people's conceptual solution. This is Lim Heon-young, a literary critic.

 

“It is used as a term referring to a social entity that has not been the master of history even though it is the direct subject that has created history. It has belonged to the subordinate class and the dominated class in political, cultural, and economic relations. Minjung does not refer to a fixed class, but a fluid association of classes and classes identified in different ways in history. Therefore, it can be said to be a higher concept that embraces various concepts such as class, class, and citizens. It can be said that after the modern capitalist society, people have a higher possibility of self-liberation than previous societies such as feudal society. This is because, as the modern society realized formal democracy, it was freed from status restrictions and acquired equal rights of popular democracy. Therefore, in the modern society, people are recognizing their contradictory positions in the historical process and conscious efforts to overcome them are being strengthened.

 

Minjung is also used as a term that distinguishes it from the public. The public, which emerged as an important concept in American sociology in the 1950s, is characterized by anonymity, and refers to an aggregate that is separated from each other, has no organization, and has no united ability to act. However, the people share their consciousness based on historical experiences with the potential to become politically active, and are characterized as an action-oriented collective. In addition, people contrast with the concept of class. The people may be formed in the form of pre-class based on shared historical experience, or as a union of various social groups that transcend class boundaries. For example, the view that the people of the modern industrial society is a union of class and class, such as workers, farmers, small businesses, urban poor, and some intellectuals, is dominant.

 

▲ 김봉준 전업화가.  ©브레이크뉴스

After the establishment of modern Korean capitalism, the people gained a concrete meaning by making a connection with the'action movement'. In 1970, after Jeon Tae-il, a covered worker in Cheonggye, was transformed, the union of intellectuals and the people became an important issue in Korea. In addition, in 1971, the urban poor problem arose due to the'Gwangju Great Complex Incident', which promoted public awareness, and the'popular consciousness' played a counter ideological role in the social action movement. Since then, the popular democratic revolution (PDR) theory, a transformation theory of the popular subject, became an ideological indicator of the social movement in the 1980s. However, with the collapse of the Eastern-gu socialist sphere in 1989 and the dissolution of the Soviet Union in 1991, the workers-centered social practice movement is showing a tendency to gradually turn into a'citizen'-led social practice movement. In the field of discourse,'People' is consistently exerting intellectual and cultural power in various sectors such as Minjung Literature, Minjung Theology, Minjung Buddhism, Minjung Art, and Folk Songs. (Literature Critic Lim Heon-young)”

 

I learned this way, and even in the democratization and cultural movements of the 1970s and 1980s, the unification movement was always a central concept. The person who stood out in the popular movement was Paik Ki-wan. Now is the memorial period for leaving this world. Best wishes for the deceased.

 

In the 1990s and 2000s, at the center of social movements, people gradually changed to citizens and workers, and then the candlelight revolution era was reached. Now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central concept in this flow of change. In order to read the change of time, which seems to be the legality of harmonious agreement, it is necessary to reorganize the concept of people, the product of this era of transformation. The post-Baek Ki-wan era has approached without preparation. Paik Ki-wan's death seems to have a large vacancy.

 

People's movement, people's literature, people's art, people's art, people's play, people's song, people's democracy... these many conceptualizations were due to the unity, solidarity, agreement and hard work of many people. It wasn't just that, but Paik has already lef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