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선수,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 ‘학폭 논란’ 이재영·이다영 선수, 배구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대한민국배구협회(이하 배구협회)가 학교폭력(학폭)에 연루된 선수에 대해 향후 모든 국제대회 선발에서 제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로써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님의 주축인 이재영, 이다영은 태극마크를 달 수 없게 됐다. 

 

배구협회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전문체육, 생활체육 및 국가대표 운영 단체로서 이번 학교폭력 사태로 인해 많은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현재 제기되고 있는 학폭 사건들에 대해 강력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유사한 사건의 재발 방지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학폭 가해자는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규정에 의거해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2020 도쿄올림픽 등 향후 모든 국제대회에 무기한 국가대표 선수선발에서 제외하겠다”면서 “향후 국가대표 지도자 및 선수 선발 시, 철저한 검증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존중하고 준수하며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국가대표팀에 임할 수 있는 지도자 및 선수만을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협회는 대한배구연맹(KOVO)과 함께 학폭 재발방지 및 근절을 위한 대책회의를 열어 공동대응을 할 계획이다”고 알렸다.

 

배구협회는 “선수권익 보호 및 인권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기존의 협회 선수위원회와 별도로 스포츠인권권익센터를 운영하고, 대한체육회 공정체육실 및 문화체육관광부 산하의 스포츠윤리센터와 긴밀히 협조해 학교폭력의 재발 방지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또 “선수, 지도자, 협회 및 산하연맹을 포함한 모든 배구 구성원들을 대상으로 스포츠 인권교육을 더욱 강화하고,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 인권선서에 참여해 폭력이 없는 스포츠 문화 조성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배구협회 측은 “앞으로도 학폭에 강경하게 대응해 건전한 배구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 오는 7월 중순에 개최되는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여자 대표팀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한국 배구는 학폭 파문으로 논란을 빚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간판스타인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와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폭이 사실로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이에 흥국생명 측은 이재영, 이다영의 무기한 출전 정지를, OK금융그룹은 송명근, 심경섭의 시즌 남은 경기 미출장을 결정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Korean Volleyball Associ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Volleyball Association) has announced that it will exclude players involved in school violence (hakpok) from selection for all future international competitions. As a result,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the main players of the Korean women's volleyball national team, cannot wear the Taegeuk mark.

 

The Volleyball Association issued a statement on the 15th and said, “As a professional sports, daily sports, and national representative operating organization, we are fully aware of our responsibility for the fact that this school violence has caused a lot of controversy.” We thought that it would be difficult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similar incidents if we did not take strong measures.”

 

“In consideration of the seriousness of the matter, the abusers will be excluded from the selection of national athletes indefinitely for all future international competitions such as the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and the Tokyo 2020 Olympics in accordance with the national selection and operation regulations." When selecting, we will only select leaders and players who respect and observe the spirit of the Olympics through thorough verification, and who can compete in the national team with the spirit of fair play.”

 

In particular, he said, “The association plans to hold a countermeasure meeting with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to prevent and eradicate the recurrence of school violence, and to respond jointly.”

 

The Volleyball Association said, “To protect championship rights and strengthen human rights education, we operate a Sports Human Rights Center separate from the existing Association Athletes' Committee, and closely cooperate with the Fair Sports Center of the Korean Sports Association and the Sports Ethics Center under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o recurrence of school violence. I will do my best to prevent it.”

 

He also said, “We will further strengthen sports human rights education for all volleyball members, including athletes, leaders, associations and affiliated federations, and take the lead in creating a sports culture without violence by participating in the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s Sports Human Rights Oath.”

 

Lastly, the Volleyball Association said, “We will continue to work hard to establish a healthy volleyball culture by responding strongly to school violence in the future. I will do my best to strengthen the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of the women's national team ahead of the Tokyo Olympics held in mid-July.”

 

Meanwhile, Korean volleyball has been controversial recently due to the school bombing. The twin sister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who are the leading stars of the female professional volleyball player Heungkuk Life, and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of OK Financial Group, were shocked by the facts. Accordingly, Heungkuk Life Insurance decided to suspend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from playing indefinitely, and OK Financial Group decided that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did not travel for the rest of the season.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