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뿔난 민심, 주걱으로 맞을래, 쟁반으로 맞을래?

이래권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한민철씨(사진)는 서울 홍대 앞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이다.     ©브레이크뉴스

한민철씨는 서울 홍대 앞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자영업자이다. 아래 글은 필자가 한민철 사장을 만나, 현장에서 들은 이야기를 풀어쓴 글임을 밝힌다(필자 주).

 

“내 삶이 영예롭지는 않았으나 비굴하지도 않았다. 서울 은평구에서 평범한 가정의 막내로 태어났다. 머리가 되지 않아 학습지 교사로 십여 년을 보내고, 인생 승부수를 걸고 싶어 홍대로 빚내어 진출 조개구이 전문점 17년째 해왔다.

 

내 나이 오십 중반을 넘기며 사업에 전념하느라 결혼도 못 했다, 한때 직원이 여섯 명이었다. 코로나로 다 피눈물 흘리며 주방이모와 나, 즉 둘이 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끝이 보이지 않는 가운데 손님은 늘어가지만, 정부의 저녁 아홉 시 셧다운 비즈니스로 적자가 버겁다.

 

한땐 중국 베트남 알바로 성황은 아닐지라도 희망을 품을 정도의 홍대 명물거리 한 귀팅이 사장으로서 미래를 꿈꾸며 살아 왔는데 차츰 세계 경기침체로 결혼도 포기하고 생존에 급급하며 무너지진 말자고 자신을 되새기며 살아왔다.

 

다 무너졌다. 사람들은 어쩔 수 없다고 얘기하지만 노력하고 인내하는 나 자신을 뭉개뜨리는 주범이 국가라는 데에 도달했다. 손실금 보상을 못 해줄망정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허락해주면 우리도 정부에 불만이 없을 것이다.

 

가끔 넉넉한 생계를 꾸려옴직한 젊은층들이 자리에 엿가락을 늘이며 감염 치료비는 누가 내냐는 허튼소리들이 흘러나오기도 하는데 맞는 소리면서 일면 마스크도 안 쓰며 개걸소걸하는 자신들이 더 자중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넋두리라도 하고 싶지만 빚내어 가게 살리는 게 목구멍이 포도청이라 플로어 먼지 닦듯 귀 흘린다.

 

전 메뉴가 조개라서 다른 고깃집과는 선별성과 마니아층이 달라 그나마 적자가 상대적으로 작아 버티며 산다. 경기불황에 코로나로 실직자 아르바이트가 천지라서 무한보충이 초기에 선전했지만, 시간이 옥죄는 상황으로 전환되는 까닭에 가게를 열면 적자가 더 생기는 까닭에 폐·휴업하는 가게가 부지기수다.

 

난 불행하지만 반대로 행복하다. 평생 부자를 꿈꾸며 견마지로 라이커 독으로 살아왔지만, 가족이 없다. 만약, 나에게 이 난국에 부양가족이 있었다면 무능하고 빚쟁이 남편으로서 온갖 고통이 해일처럼 다가왔을 것이다.

 

가지려고 노력했지만 난 가족도 없고 수입도 적자인데 누구를 탓하랴? 다 내 못난 탓이다. 그러나 억울하다. 난 게으름뱅이도 아니요, 국가 원망주의자도 아닌데 일생에 전무후무한 코로나가 생겨 인생 말년에 빚 등짐을 지게 생겼으니 그 책임을 국가에게 다 전가시키고 싶진 않다.

 

나의 주장은 간단하다. 직권 여섯 월급을 챙겨주면서 무던히 노력해왔다. 이제 육순 넘은 이모와 나뿐이다.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연장시켜 주면 국가가 닭 모이 안 줘도 우리 스스로가 살아갈 수 있다.

 

코로나는 치료제로 감당이 되지만 적자와 금융담보대출 재난지원금으로 수많은 자영업자를 결코 살릴 수 없다.

 

퇴직자들과 지역 하층민들이 움직이는 시간은 오후 일곱 시부터다. 제발,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연장해달라! 국자와 쟁반을 들면서 자괴감과 비열의식이 드는데, 그것보다도 우선인 것은 생존의 예측 가능한 일상과 미래다.

 

지쳤다. 총각이 삶을 회의하면 무능력이요, 가장이 일을 포기하면 백천 가지 이유가 있다. 나는 총각이다. 늦었지만 결혼도 하고 싶다. 국가가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막지는 말아 달라.

 

태어나 처음으로 나를 지금껏 살린 국자와 쟁반을 정치권 어른들을 향해 분노의 매타작을 든다. 도와주지는 못할망정 쪽박은 깨지 말아 달라. 허공에 두둥실 뜬구름 공약 말고, 당장 힘겨운 하루를 사는 오백만 자영업자의 쓰고 단내 나는 함성을 수렵하라! 민심은 풀이지만 성나면 바로 죽창으로 변한다는 것을 명심하라!”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Would you like to be beaten with a spatula or a tray?

What's the best number of matches this year?... Please, let me live by eating...

-Lee Rae-kwon columnist

 

Han Min-cheol is a self-employed man who runs a restaurant in front of Hongdae, Seoul. The following article reveals that I was writing about a story I heard in the field when I met a president (my note)

 

“My life wasn't honored, but it wasn't subdued. I was born in Eunpyeong-gu, Seoul as the youngest of an ordinary family. He was not a head, so he spent more than a decade as a teacher of study papers, and wanted to bet his life as a result.

 

I was over my mid-fifties and couldn't even get married because I was dedicated to business. At one time, I had six employees. Both of them are running bloody tears from Corona, and the kitchen aunt and I, that is, the two, are running the store. While the end is not visible, the number of customers increases, but the deficit is heavy due to the government's shutdown business at 9 pm.

 

At one time, Gui Ting, a Hongdae specialty street that was not prosperous in China, Vietnam, had hopes, and dreamed of the future as the president, but gradually gave up marriage due to the global economic downturn, urgently needed to survive, and lived reflecting on himself not to collapse. .

 

Everything collapsed. People say it can't be helped, but I've come to the point that the main culprit is the state that crushes myself through my efforts and endurance. If you allow business hours until midnight to prevent compensation for losses, we will not be dissatisfied with the government.

 

Sometimes young people who have a generous livelihood increase their seats, and bullshit sounds about who pays for the treatment of infections. I'd love to, but the thing that saves the shop is because the throat is grape bluish, so I shed my ears like wiping floor dust.

 

Because the whole menu is shellfish, the selectivity and enthusiasts are different from other meat restaurants, so the deficit is relatively small. Infinite replenishment was initially promoted as part-time jobs for unemployed workers due to coronavirus in the economic recession were initially promoted, but there are a number of stores that are closed or closed because the time turns into a situation where there is an imprisonment.

 

I am unhappy, but on the contrary, I am happy. He dreamed of being rich and lived as a Riker Dog all his life, but he has no family. If I had dependents in this crisis, as an incompetent, debt-ridden husband, all kinds of pain would have come like a tsunami.

 

I tried to have it, but I have no family and I have a deficit in income. Who should I blame? It's all because of my ugly. But it is unfair. I am not a lazy person, nor a national resentment, but I do not want to pass all of that responsibility on to the state, as the coronavirus has been unprecedented in my life and I am liable at the end of my life.

 

My argument is simple. I have been working hard while giving me six monthly salaries. Now, it is only me and my aunt who are over six years old. If the business hours are extended until midnight, we can live on our own even if the country does not feed chickens.

 

Corona can be covered as a cure, but it can never save many self-employed people with the deficit and financial support loans.

 

The time for retirees and lower-class people to move is from 7 pm. Please, extend your business hours to midnight! Lifting the ladle and the tray leads to a sense of self-destruction and a sense of desperation, but the first thing is the predictable daily life and future of survival.

 

Exhausted. There are a hundred thousand reasons when a bachelor is incapacitated to skeptical about life, and when the head of the family gives up on this job. I am a bachelor. I'm late, but I want to get married. Please do not stop the state from being able to help.

 

For the first time since I was born, I lifted the ladle and the tray that saved me so far and thrashed in anger toward adults in the political world. Please don't break the puffiness that you can't help with. Instead of pledges to floating clouds in the air, hunt the bitter and sweet shouts of 5 million self-employed people who are living a difficult day right away! The public sentiment is grass, but keep in mind that when you get angry, it turns into a bamboo spear!”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