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건강조언> 산후탈모와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의 연관성

홍성재 박사 l 기사입력 2021-02-15

본문듣기

가 -가 +

▲ 탈모     ©브레이크뉴스

임신과 출산은 부부에게 주어지는 가장 큰 축복 중 하나이다.

 

임신은 여성만이 누릴 수 있는 행복이기도 하지만 출산이라는 거대한 장벽을 통과해야 한다. 부부는 아이의 건강과 미래를 꿈꾸며 이전과는 또 다른 기쁨을 느낄 수 있다. 출산의 기쁨과 함께 많은 여성들이 탈모를 경험한다. 이른바 산후탈모다. 산후탈모는 임신과 출산을 겪는 동안 생기는 호르몬의 변화와 매우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대표적인 여성호르몬으로 에스트로겐(estrogen)과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이 있다.

 

에스트로겐(estrogen)은 대표적인 여성호르몬으로 난소에 있는 여포와 황체에서 주로 분비되며 태반에서도 분비된다. 남성의 정소에서도 분비 되지만 그 양은 매우 적다. 에스트로겐은 여성의 가슴과 엉덩이, 자궁내막의 발달에 관여하고 생리주기에도 관여한다. 여성의 체내에서 합성되는 에스트로겐은 에스트론(E1, estrone), 에스트라디올(E2, estradiol), 에스트리올(E3, estriol)이 존재한다. 에스트론은 폐경기 여성에서 주로 생성되고 에스트라디올은 임신하지 않은 여성에서 농도가 높다. 임신한 여성에서 많이 생성되는 에스트로겐은 에스트리올이다.

 

프로게스테론(progesterone)은 에스트로겐과 함께 여성의 생리주기에 관여하며 수정란의 착상, 임신의 유지, 출산에 이르는 일련의 과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가임기 여성에서 프로게스테론은 황체(corpus-luteum)에서 분비되어 자궁내벽을 두껍게 만들어 임신을 준비하지만 수정이 되지 않으면 황체형성호르몬의 감소로 황체가 퇴화하며 프로게스테론의 양도 함께 감소한다. 하지만 수정이 되면 황체가 퇴화하지 않고 2~3개월 유지되며 프로게스테론의 양도 증가한다. 프로게스테론은 자궁의 수축을 막아 수정란의 착상을 돕고 자궁내벽의 혈관형성에도 관여하여 태아의 성장을 돕는다. 또한 모유 생성 기관을 성장시키며 출산 전 모유 합성을 저해하는 역할도 한다.

 

임신 기간 동안 프로게스테론은 태반에서 분비되어 황체가 퇴화한 이후에도 높은 농도를 유지한다. 임신 초기에 비해 후반부로 갈수록 프로게스테론의 양이 10배 가까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임신 중의 높은 프로게스테론의 생성은 모발의 휴지기로의 이행을 지연시켜 모발이 빠지는 것을 막는다. 하지만 출산 이후 프로게스테론의 양이 급격히 감소하면서 휴지기에 들어간 많은 모발들이 동시에 빠지는데 이를 산후탈모라 부른다.

 

산후탈모는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의 양이 급감하는 출산 후 1~2개월에 시작되어 대부분 1년 이내에 원래의 상태로 회복된다. 하지만 이 시기 영양섭취가 부족하거나 수면부족, 스트레스 등 좋지 못한 환경적 요인들이 작용하면 회복되는 모발이 부족하거나 탈모상태가 지속된다.

 

따라서 산후탈모가 발생하면 모발에 충분한 영양분을 공급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수유부에서의 약물사용에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므로 의사의 진단과 처방에 따르는 것이 좋다.

ygb88kr@naver.com

 

*필자/홍성재 박사

웅선의원 원장. 1990년 개원 이래 항산화제와 성장인자를 이용하여 탈모치료, 동안주사, 난치성질환 및 노화방지 퇴치에 앞장서고 있다. 주요저서로 '진시황도 웃게할 100세 건강비법', '탈모 14번이면 치료된다', '탈모 11가지 약물로 탈출한다' 등이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alth advice> Relationship between postpartum hair loss and progesterone

-Dr. Sungjae Hong

 

Pregnancy and childbirth are one of the greatest blessings to couples.

 

Pregnancy is a happiness that only women can enjoy, but it has to pass through a huge barrier of childbirth. Couples dream of the health and future of their children and can feel a different joy than before. With the joy of childbirth, many women experience hair loss. It is so-called postpartum hair loss. Postpartum hair loss is closely related to hormonal changes during pregnancy and childbirth.

 

Representative female hormones include estrogen and progesterone.

 

Estrogen (estrogen) is a representative female hormone, mainly secreted from the follicle and corpus luteum in the ovary, and is also secreted from the placenta. It is also secreted in the testis of men, but the amount is very small. Estrogen is involved in the development of women's breasts, hips, and endometrium, and is also involved in the menstrual cycle. Estrogens synthesized in a woman's body include estrone (E1, estrone), estradiol (E2, estradiol), and estriol (E3, estriol). Estrone is produced primarily in postmenopausal women, and estradiol is high in non-pregnant women. Estriol is the most common estrogen produced in pregnant women.

 

Progesterone, along with estrogen, is involved in the menstrual cycle of women, and plays a very important role in the process of implantation of fertilized eggs, maintenance of pregnancy, and childbirth.

 

In women of childbearing age, progesterone is secreted from the corpus-luteum to prepare for pregnancy by thickening the inner wall of the uterus, but if fertilization is not performed, the corpus luteum degenerates due to a decrease in luteinizing hormone, and the amount of progesterone is also reduced. However, when fertilization is performed, the corpus luteum does not degenerate and remains for 2-3 months, and the amount of progesterone increases. Progesterone prevents the contraction of the uterus to help implantation of the fertilized egg, and it is also involved in the formation of blood vessels in the uterine wall, helping the growth of the fetus. It also grows breast-producing organs and inhibits the synthesis of breast milk before childbirth.

 

During pregnancy, progesterone is secreted by the placenta and maintains a high concentration even after the corpus luteum degenerates. There is also a study that shows that the amount of progesterone increases by 10 times toward the second half of pregnancy compared to the early pregnancy.

 

The production of high progesterone during pregnancy delays the transition of the hair to the resting period, preventing hair from falling out. However, as the amount of progesterone rapidly decreases after childbirth, many hairs that have entered the resting period are simultaneously lost, which is called postpartum hair loss.

 

Postpartum hair loss begins 1 to 2 months after childbirth when the amount of estrogen and progesterone decreases sharply, and most of them recover to their original state within 1 year. However, if poor environmental factors such as insufficient nutritional intake, sleep deprivation, stress, etc. act at this time, recovery of hair is insufficient or hair loss continues.

 

Therefore, when postpartum hair loss occurs, it is necessary to supply sufficient nutrients to the hair. However, since the use of drugs in nursing mothers requires careful attention, it is recommended to follow the doctor's diagnosis and prescription.

ygb88kr@naver.com

 

*Writer/Dr. Sungjae Hong

 

President Woong-seon. Since its opening in 1990, it has been taking the lead in the treatment of hair loss using antioxidants and growth factors, and in the fight against incurable diseases and anti-aging. His major books include '100-year-old health secrets that will make Qin Shi Hwang laugh,' '14 hair loss is cured', and'Escape with 11 hair loss drug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