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립국악원 개원 70년, 반성적 회고

김태균 칼럼니스트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김태균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국립국악원 개원 70주년을 맞는다. 2021년이니 1951년 개원한 셈이다. 국립국악원과 필자는 여러 인연이 있다. 우선 평론을 하며 국립국악원에 대한 비판 또한 있었다. 미움보다는 우리 시대 진정한 국악문화 개선을 위한 바람이었다. 몇 가지 기억을 회고해 본다.

 

새천년을 즈음한 종묘제례악 음악회에 대한 월간객석에 쓴 평이었다. 과연 새천년을 전망하며 국립국악원이 종묘제례악을 연주한다는 것에 대해 필자는 세종의 신악정신에 대한 모독이다는 취지의 평을 했다. 세종은 고려조음악을 토대로 하여 종묘제례악곡인 "보태평"과 "정대업"을 만들었다. 아악제정을 통해 동양음악의 정수를 구현했다면 신악창제를 통해 회례악인 보태평과 정대업을 만들었고, 이 잔치음악인 회례악을 나중 세조가 종묘제례악으로 편재하여 오늘날 전할 기반을 만들었다.

  

그러나 도대체 대한민국이란 국체가 엄연한 현실에서 국민의 혈세로 운영되는 국립 민족음악기관으로서 지난 세기 무엇을 창작했나에 대한 절실한 반성이 필요하다는 것이 아닌가 물음이었다. 새로운 천년을 맞이하며 종묘제례악을 굳이 들추는 것은 그만큼 우리시대와의 호흡과 대화, 그리고 창작의 부재를 반증하는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국립국악원 공연기획홍보팀장을 맡아 새로운 국악공연 기획을 한 바 있다. 필자는 정악단과 민속악단, 무용단의 공연기획을 협조하는 한편, 창작악단 설립을 기획하고 더불어 기획홍보팀의 독자적인 공연 기획을 했다. 주요하게는 별맞이터라는 야외공연장 활성화를 위한 작업을 하며, 황해도 꽃맞이굿. 향토민요대전. 남사당 5바탕전, 한민족아리랑축제. 지역춤전.둥등 펼쳤다. 한편으로는 정악단의 정가극 “황진이”(김석만 연출), 민속악단의 정기공연으로 제주해녀들의 항쟁을 그린 민요극 “이어도 사나”(박인배 연출)를 만든바 있다. 특히나 국립국악원 개원 이래 처음으로 3일굿으로 이루어진 “황해도꽃맞이굿”은 말 그대로 파란이었다. 지나친 민속악 경도 혹 품위 있는 국립음악기관에서 몰상식하게 굿판을 벌였다는 비난도 감수해야 했지만 국립국악원 공연문화의 새로운 변화와 함께 국민과의 열린 소통과 대화의 장을 열었다는 평도 받았다.

 

그리고 국회의원 보좌관을 하며, 처음으로 국립국악원에 대해 국정감사에 참여한 바 있다. 서울국악예술고등학교의 국립화 문제와 함께 국립국악원의 책임운영기관화에 대한 문제였다. “국립국악원 아직도 왕조시대를 꿈꾸는가”라는 제목을 잡은 국정감사는 어찌 보면 개원 후 처음으로 이루어진 것이다. 국립국악원 수장이 두차례 공언했던 국립국악원 책임운영기관화의 문제를 주로 다루었으며, 국립국악원이 갖고 있는 특정 고등학교 출신들이 주요간부 및 기관장 독점 문제 또한 중요한 지적사항이었다.

 

국립국악원은 대한민국의 민족음악기관이 아니다. 스스로 밝히고 있듯이, 신라의 음성서로부터 연원된 궁중음악기관이다. 그리고 조선시대 장악원에서 일제시대 이왕직아악부와 해방후 구왕궁아악부, 그리고 해방후 아악부국영화안에 따라 국립아악원이 아닌 국립국악원으로 전쟁 중인 지난 1951년 부산에서 개원을 했다. 필자는 얼마 전 경기향제줄풍류 보존회의 정기발표회에 쓴글에서 다음의 내용을 밝힌바 있다. 왜 같은 줄풍류음악인 영산회상을 국립국악원 정악단에서 연주하면 경제(京制)가 되고, 민속악단에서 연주하면 향제(鄕制)가 되는 기막힌 현실을 지적했다. 마치 서울과 지방이란 의미처럼. 필자의 스승인 고 백대웅 교수는 생전 정악과 민속악이란 신분제적 분류와 역사적 파생이 다른 양 왜곡된 국악문화에 대한 깊은 우려와 함께 권력의 논리에 빠진 특정학교를 똥통학교라 공개적으로 비판은 물론 각종 글로 남긴 바 있다. 국악을 똥통문화로 만든 역사에 대한 일침이었다.

 

필자는 현재 국립국악원의 국악문화 왜곡과 관련하여 1930년대 이왕직아악부에서 이루어졌던, 즉 이왕직아악부 존폐의 논란 속에서 이루어진 친일행위와 아악부 촉탁으로 임명된 일본음악가들의 채보과정 속에서 이루어진 윤색과 각종 현존음악들이 아악(雅樂)이란 미명하에 아명(雅名)으로 거듭 윤색되며 민간음악 특히 삼현육각음악들이 대거 궁중음악으로 편입된 왜곡현상을 제대로 평가해야 한다 했다.

 

또한 해방 후 반식민반봉건 민족음악의 건설과 국악통합의 기치를 들고 설립된 <국악원>과 <이왕직아악부(나중 구왕궁아악부로 개칭)>의 대립구조의 문제이다. 해방 후 국악원은 산조와 판소리 민요는 물론 정악과 일부 아악부원이 참여한 광범위한 국악대표 조직이었다. 그러나 구왕궁아악부에서 한민당 국회의원과 기습적으로 아악부국영화안을 국회통과 한 이후, 전쟁의 와중에서 국립국악원으로 개원한 역사에 대한 점검이다. 당시 국악원 일부 세력은 월북을 하고 일부는 노동은교수의 지적처럼 전쟁의 와중 국악은 성경린, 양악은 김성태 등 도강파들이 서울 잔류파 음악인들에 대한 성분 분석등 문제로 사라졌다. 흩어진 국악원을 대신, 구왕궁아악부가 국립국악원으로 그리고 일부 남아있던 원(原)국악원세력이 1953년 서울환도이후 대한국악원으로 개칭하며 국립국악원과 대한국악원으로 대립된다. 그리고 국악은 곧 아악이라는 기득권논리와 그 외 모두 민속악이라는 다소 시대착오적 정악과 민속악 차별 분류가 고착되었다.

 

최근에는 특정학교 특정인맥만의 국악문화가 깨지고 있지만 여전히 그안에서 또아리진 기득권 세력이 학교를 연줄로 하여 교수, 대회, 레슨, 악기 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국립국악원 70주년. 과연 우리에게 무엇을 남겼는가. 그들만의 리그에서 특정인들과 특정화된 국악만을 정통이라 하면서. 물론 특정학교의 비기득권속에서 신진세력들의 활동 또한 기대감을 갖게한다.

 

 그러나 어느 지인의 말이 무섭다. 이러다가 국악이 아프리카 종족음악같이 특정화되는 것 아니냐! 물음이다. 70년 동안 특정세력의 특정논리가 지배하고 있는 집단이 과연 국립기관인지 되묻는다. menary12@hanmail.net

 

*필자/김태균

 

음악평론가, 전 국립극장 기획위원, 전 국립국악원 기획홍보팀장, 삼청각 바람의 도학 작-연출 등 다수 작품 연출. 참한사이버교양대학 교수. 디지털신문 참한 하루 논설위원. 칼럼니스트.

 

70 years of opening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retrospective

National Gugak Center, a royal music institution derived from Silla's voicebook

-Kim Tae-gyun columnist

 

It celebrate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opening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It is 2021, which means it opened in 1951. The National Gugak Center and the writer have many relationships. First of all, there was a critique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while making a review. Rather than hate, it was a wish to improve the true Korean traditional music culture. Reflect on some memories.

 

It was a review written in the monthly auditorium about the Jongmyo jeryeak concert around the new millennium. Looking forward to the new millennium, the National Gugak Center plays Jongmyo jeryeak, and I made a review with the intention that it is a contempt for Sejong's new music spirit. Sejong made "Botaepyeong" and "Jeongdaeup", which are the Jongmyo jerye songs, based on Goryeojo music. If the quintessence of oriental music was realized through the sub-accomplishment, then through the creation of the new music system, Botaepyeong and Jeongdae-up were created, and this feast music, Hoeryeak, was ubiquitous by King Sejo as Jongmyojeryeak, laying the foundation for today's transmission.

 

However, the question was whether it was necessary to reflect on what the Korean government created in the last century as a national folk music institution operated by the people's blood in the strict reality. It is because I thought that the reason why Jongmyo Jeryeak is brought to light as we enter the new millennium is to disprove the absence of breathing, dialogue, and creation with our times.

 

In addition, he worked as the head of the National Gugak Center's Performance Planning and Promotion Team to plan a new Korean traditional music performance. I cooperated with the performance planning of the Jung Orchestra, Folk Orchestra, and Dance Troupe, and planned the establishment of the Creative Orchestra and also planned the independent performance of the Planning and Promotion Team. The main work is to revitalize the outdoor performance hall called Byeolmamiteo, and Hwanghae-do flower primrose. Local Folk Song Exhibition. Namsadang 5th Batangjeon, Korean Arirang Festival. Local dance exhibition. On the one hand, he made the song “Jin-i Hwang” (directed by Kim Seok-man) by the Jung Orchestra, and the folk song “Iedo Sana” (directed by Park In-bae), depicting the struggles of Jeju haenyeo through a regular performance by a folk orchestra. Especially since the opening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the “Hwanghae-do Flower Veil Gut” was literally blue. Although he had to bear the criticism of excessive folk music performance or sneaky gut-pan at a classy national music institution, it was criticized for opening a forum for open communication and dialogue with the public with a new change in the performance culture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He also served as an assistant to the National Assembly member and participated in the national audit for the first time at the National Gugak Center. In addition to the issue of nationalization of the Seoul Gugak Arts High School, it was a matter of becoming a responsible management institution for the National Gugak Center. The National Gugak Center, titled “Does the National Gugak Center Still Dream of the Dynasty Period?” was held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opening. It mainly dealt with the issue of responsibly operating the National Gugak Center, which the head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professed twice, and the issue of monopoly of major executives and heads of institutions was also an important point.

 

The National Gugak Center is not a national music institution in Korea. As it is self-evident, it is a royal music institution derived from Silla's voicebook. It was also opened in Busan in 1951, during the war at the Jangakwon during the Joseon Dynasty as the National Gugak Center instead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in accordance with the Japanese colonial era Iwangjik Aakbu, the Old Wanggung Aakbu after liberation, and the Aakbu National Film Plan after liberation. In an article I recently wrote at the regular presentation of the Gyeonggi Hyangjejulpungryu Preservation Council, the following information was revealed. He pointed out the amazing reality that if the same Zulpungryu music, Yeongsanhoesang, is played at the National Gugak Center's Jeong Orchestra, it becomes economic, and if played at a folk orchestra, it becomes a remarkable reality. Like the meaning of Seoul and local. Professor Baek Dae-woong, the late professor of the author, said that a certain school that fell into the logic of power with a deep concern about the distorted traditional music culture, as the class classification and historical derivation of jeongak and folk music were different. I left it. It was a glimpse into the history of making Korean traditional music a shit-thong culture.

 

In relation to the distortion of the Korean traditional music culture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the pro-Japanese acts that were made in the 1930s in the Lee Wang-Jik-Aakbu, that is, amid the controversy over the existence of the Lee Wang-Jik-Aakbu, and during the recording process of Japanese musicians appointed by the Aakbu commissioned, It was necessary to properly evaluate the distortion phenomenon in which the existing music was repeatedly colored as a name under the name of Aak (雅樂), and many folk music, especially Samhyeon Hexagonal music, were incorporated into court music.

 

It is also a problem of the confrontational structure of <Gukak Academy> and <Lee Wangjik Aakbu> (later renamed as Old Wanggung Aakbu), which were established with the banner of the construction of anti-colonial anti-feudal folk music and the integr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 after liberation. After liberation, the Gugak Center was an extensive representative organization of Korean traditional music in which Sanjo and Pansori folk songs, as well as Jeongak and some sub-aak members participated. However, this is a review of the history of opening as the National Gugak Center in the midst of the war after passing the Aakbu National Film Plan by surprise with a member of the Korean Democratic Party in Guwanggung Aakbu. At that time, some of the members of the Gugak Center traveled to North Korea, and some of them went to North Korea in the midst of the war. Instead of the scattered Gugak Center, the former Wanggung Aakbu became the National Gugak Center, and the original Gugak Center, which remained partially, renamed the Korean Gugak Center after Seoul Hwando in 1953, confronting the National Gugak Center and the Korean Gugak Center. In addition, the vested interest logic of Korean traditional music was fixed, and discrimination between traditional music and folk music was fixed.

 

In recent years, the traditional Korean music culture of a specific network of a specific school has been broken, but the vested powers revived within the school are still dominating the market for professors, competitions, lessons, and musical instruments. The 70th anniversary of the National Gugak Center. What has left us? In their own league, they say that only specific people and specialized Korean music are authentic. Of course, the activities of emerging forces within the non-vested rights of a specific school also raise expectations.

 

However, the words of an acquaintance are scary. Isn't Korean music specialized like African ethnic music? It is a question. For 70 years, it is questioned whether the group dominated by the specific logic of a specific force is indeed a national institution. menary12@hanmail.net

 

*Writer/Kim Tae-gyun

 

 

Music critic, former National Theater Planning Commissioner, former National Gugak Center planning and public relations team leader, and directing and directing Samcheonggak Wind's Dohak. Professor of Chamhan Cyber ​​Liberal Arts University. Editorial member of Digital Newspaper's True Day. Columnis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