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민생당 “민중운동의 거목 백기완 선생의 영면을 기원”

박정대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고 백기완 선생님.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은 16일 발표한 “민중운동의 거목 백기완 선생의 영면을 기원합니다.- 고인의 뜻을 이어받아 기득권 담합 척결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제하의 논평에서 “한평생을 노동, 농민, 약자들을 위해 산 민중운동의 거목 백기완 선생님이 15일 영면하셨습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고 밝혔다.

 

이어 “1932년에 태어나신 백기완 선생님은 1950년대부터 평생을 문맹 퇴치를 위한 야학 운동, 농민운동, 도시빈민운동, 노동운동, 통일운동 등 반민주와 기득권 담합 세력을 규탄하고 척결하는 데 앞장섰습니다. 1974년 유신철폐를 위한 100만인 서명운동과 1986년 부천 성고문 진상폭로 대회를 주도하다가 구속되어 옥고를 치렀습니다”면서 “80이 넘으셔도 1시간 이상 되는 긴 시를 줄줄 외우셨고, 책 집필뿐만 아니라 아름답고 창의적인 한글 말 보급에도 많은 공을 들이셨습니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라는 임을 위한 행진곡의 원작인 ‘묏비나리’ 시를 지은 분이며, 힘든 사람들에게는 흔들림 없는 버팀목이 되어 주신 거목이셨습니다”고 피력혔다.

 

또한 “백기완 선생과 같은 분이 있어 한국 민주주의가 공고해졌고 군부독재와 탄압 속에서도 민중들이 숨을 쉴 수 있었습니다. 백기완 선생의 장례는 ‘모두가 함께 잘 사는 세상’을 뜻하는 ‘노나메기’ 사회장으로 열리듯이, 민생당은 백기완 선생의 뜻을 이어받아 기득권 담합 척결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insaeng Party “Pray for the eternal life of Paik Ki-wan, a giant of the people’s movement”

“Young-myeon Paik Ki-wan, a giant of the people’s movement who has lived a lifetime for labor, farmers, and the weak”

-Reporter Park Jeong-dae

 

Minsaeng Party spokesman Yang Gun-mo said in a commentary under the heading “I wish the great life of Paik Ki-wan, the giant of the popular movement.- I will take the lead in eradicating vested interest collusion.” On the 15th, Mr. Ki-wan Baek, a giant of the People's Movement, who lived for them, died on the 15th. He said, “I wish the deceased a blessing.”

 

“Mr. Ki-wan Baek, born in 1932, has taken the lead in condemning and eradicating anti-democratic and vested interest-collecting forces such as night school movements, peasant movements, urban poor movements, labor movements, and reunification movements for illiteracy eradication from the 1950s. He was arrested and imprisoned while leading the 1 million signing campaign for the restoration of the restoration in 1974 and the 1986 Bucheon Seong Torture Truth Revelation Contest. “Even if you are over 80, you memorized long poems that lasted more than an hour. A lot of effort has been put into disseminating beautiful and creative Korean language. He was the author of the poem “Moonbinari”, the original work of the march for “Without Love, Honor, and Name,” he said.

 

In addition, “There was a person like Baek Ki-wan, which strengthened Korean democracy and allowed the people to breathe even in the face of military dictatorship and repression. Just as the funeral of Paik Ki-wan is held by the chairman of “Nonamegi,” meaning “a world where everyone lives well together,” the Minsaeng Party will take over the will of Paik Ki-wan and take the lead in eradicating vested interest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