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교흥 의원 “인천(옹진군)드론 전용 특별자유화구역 지정”크게 기여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김교흥 국회의원(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인천 서구갑)은 16일,“인천(옹진군)이 국토교통부가 선정하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김교흥 의원은 “PAV산업 핵심 원천기술을 가진 인천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됐다.”며, “앞으로 인천을 PAV 개발 및 실증과 관련 산업이 집적 된 드론특화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에서는 드론 기체의 안전성을 사전에 검증하는 특별감항증명과 안전성 인증, 사전비행승인 등의 규제를 면제하거나 완화해 실증기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 옹진군 자월도~이작도~덕적도 해상이 드론규제특구로 지정돼 드론 교통과 물류배송에 관한 드론 서비스를 발굴하고 실증하게 된다. 

 

인천에서는 관광 사업을 비롯해 해풍·해무 등 열악한 기상조건에서 도서지역 간 드론 택시, 물류배송, 긴급의료 서비스 실증을 거쳐 도심 내 PAV 실용화도 추진할 계획이다.

 

김교흥 의원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으로 그동안 상임위 활동을 통해 인천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되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인천지역 국회의원과 국토교통부 2차관, 인천광역시 행정부시장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PAV(Personal Air Vehicle)산업 활성화를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고, 국정감사에서는 ‘미래형 항공 모빌리티’ 정책자료집을 출판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김교흥 의원은 “PAV산업 핵심 원천기술을 가진 인천이 드론 특별자유화구역으로 지정됐다.”며, “앞으로 인천을 PAV 개발 및 실증과 관련 산업이 집적 된 드론특화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Kim Gyo-heung contributed greatly to “Designation of a special liberalized zone for drones in Incheon (Ongjin-gun)

Incheon will become a drone-specialized city where PAV development, demonstration, and industry are integrated.

 

Assemblyman Kim Gyo-heung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Incheon Seo Gu-gap) said on the 16th that “Incheon (Ongjin-gun) has been designated as a drone special liberalization zone selected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the drone special liberalization zone, it is expected that the demonstration period will be significantly shortened by exempting or easing regulations such as special airworthiness certification, safety certification, and prior flight approval that verify the safety of the drone aircraft in advance.

 

The offshore of Jawoldo~Ijakdo~Deokjeokdo, Ongjin-gun, Incheon has been designated as a special drone regulation zone, and drone services related to drone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delivery will be discovered and demonstrated.

 

In Incheon, it plans to promote the practical use of PAVs in the city center through the demonstration of drone taxis, logistics delivery, and emergency medical services between islands in poor weather conditions such as sea breeze and sea fog as well as tourism.

 

Rep. Kim Gyo-heung has argued that "Incheon should be designated as a drone special liberalization zone through the activities of a standing committee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In particular, in November of last year, the National Assembly of Incheon, the second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ayor of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attended the'Discussion to revitalize the Korean PAV (Personal Air Vehicle) industry'. Various activities have been carried out, including publishing policy materials.

 

 

Rep. Kim Gyo-heung emphasized, “Incheon, which has the core technology of the PAV industry, has been designated as a drone special liberalization zone.” “In the future, we will make Incheon a drone-specialized city where PAV development and demonstration and related industries are integrated.”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