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미연합군사훈련 해야하나? 한반도평화프로세스-전작권 환수인가?

곽태환 전 통일연구원 원장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곽태환 박사. ©브레이크뉴스

한국의 국방부는 올해 3월 둘째 주에 1부2부로 나눠 한미연합군사 훈련을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떤 규모의 군사훈련을 할 것인지에 대해 정부 내에서 이견이 있어 아직도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올해 3월초 한미연합군사훈련의 규모가 전시작전 통제권(이하 전작권) 환수를 위한 2단계 완전운용능력(FOC) 검증을 위한 대규모 훈련인지 혹은 한반도평화프로세스의 복원 조성을 위한 작년처럼 병력이 움직이지 않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으로 하는 지휘소 훈련 (CPX) 으로 최소한 규모인지 확실치 않다. 

 

현시점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두 가지 선택 중 어느 것을 택하는가 따라서 한반도의 운명이 결정되는 중차대한 시기에 처해있다.

 

그러므로 필자는 한국정부 에게 가장 합리적이고 현명한 정책 결정을 위해 아래 정책제언을 하고자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5월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남북관계개선과 한반도 평화체제구축을 위해 노력해 왔다. 2017년 7월6일 베를린 쾨르버 재단 초청 연설에서 그의 한반도 평화 독트린 구상을 구체적으로 밝혔다. 그의 한반도 평화독트린은 4.27 판문점 남북정상 공동선언과 9.19 평양 공동선언으로 이어 졌다. 

 

지난 4년 동안 그의 한반도 평화독트린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여 왔다. 그러나 국내외 제약요인으로 한반도평화 독트린의 실현이 지연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임기 1년 3개월을 남겨두고 담대한 결정을 해야 할 시점에 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바이든 신 미국 행정부의 새로운 대 한반도 정책에 대해 조율해야 하고 북한 노동당 제8차 당 대회에서 밝힌 김정은 총비서의 요구를 수용할 것 인지에 대해 한국-미국 간 정책 조율을 결정해야 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문 정부가 첫째, 3월초 한미연합 군사 훈련을 어떤 규모로 시행 할 것인가? 둘째, 문 대통령의 임기내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를 할 것인가? 에 대해 선택을 해야 할 시점이다.

 

먼저 3월초 한미연합군사훈련을 대규모로 실시하면 문 대통령의 임기 내(2022.5) 에 전작권 환수는 별 문제가 없이 진행 될 것이다. 그러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복원이 물 건너가게 될 것이다. 왜냐 하면 김정은 총서기는 제8차 당 대회 사업총화보고에서 한미 당국에 대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고 대북 적대적 정책 철회를 요구했기 때문이다. 그 동안 북한은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자제해온 핵. 미사일 시험을 재개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북한이 ‘군사적 도발’ 행위를 재개 하면 한반도 에서 전쟁의 망령이 되살아나기 때문이다. 이러한 북한 의 군사 도발은 문재인 정부가 우선순위로 추구 해온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치명적일 수 있다.

 

한미연합군사훈련과 전작권 환수 문제와 상관관계가 존재한다. 한국-미국 간 합의한 ‘한국군의 핵심군사능력확보’에는 3단계 ‘검증’이 필요하다. 1단계 기본운용능력(IOC), 2단계 완전운용능력(FOC), 3단계 완전임무수행능력(FMC)에 대한 검증이다. 2019년 1단계 검증은 마쳤지만, 2020년 진행하기로 한 2단계 검증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로 미뤄졌다. 금년에 무리하게 2단계 FOC 검증을 위해 해외에서 미군의 참여가 필요한 한미연합군사훈련이 필요조건이다.  이런 한미연합훈련을 해야 하는지를 문 대통령이 결정해야할 역사적 순간에 와 있다.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

 

그러므로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거나 축소하여 시행하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내 전작권  환수는 물 건너가게 된다.  미국이 요구하는 전제조건을 충족시키지 못 하기 때문에 미국은 전작권전환을 거부 하게 될 것이므로 다음 대통령에게 자동적으로 넘어가게 된다. 그러나 문 재인 대통령의 선택에 따라 한반도평화프로세스 의 복원을 기대 할 수가 있을 것이다.  이것이 현시점에서 문 대통령이 담대한 결단을 해야 할 핵심이슈이다.

 

결론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선택은 두 가지 중 하나의 선택이 남아있다. 두 가지 다 선택은 할 수 없다. 첫째로 문 대통령의 임기 중 전작권 환수인가? 둘째로 문재인 대통령이 초심인 한반도평화독트린의 실현인가? 두 가지 선택 중에 문 대통령이 한 가지만 선택해야 한다. 문 대통령은 항구적인 한반도평화구축이 전작권 환수보다 현실적으로 그의 최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고 믿는다. 전작권 환수는 바람직하지만 현실적으로 여러 가지 걸림돌로 인해 임기중에 전작권 환수는 어렵게 되어가고 있다.

 

더욱이 누구도 원하지 않는 한반도에서 전쟁이 발생할 때 대한민국 군이 전시작전 통제권을 갖는다는 의미가 있다. 그러나 한반도에서 핵 없는 항구적인 평화체제구축을 위해 최우선으로 노력하고 있는 문 대통령은 그의 한반도평화독트린의 실현이 우선해야 할 것이다. 그러므로 한반도평화가 먼저 구축되길 기대한다. thkwak38@hotmail.com

 

*필자/곽태환

 

전 통일연구원 원장, 현재 미국 이스턴켄터키대 명예교수, 경남대초빙석좌교수, 한반도 미래전략 연구원 이사장, 통일전략연구협의회(LA) 회장, 한반도 중립화 통일 협의회 이사장, 미주민주참여포럼(KAPAC)상임고문 전 Eastern Kentucky 대학교 국제정치학 교수; 전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소장. /교수; 전 대구대 특임교수/전 경북대 정치과 교수 등, 경남대 명예 정치학 박사 수여(2019), Global Peace 재단이 수여하는 혁신 학술 연구분야 평화상 수상(2012). 32권의 저서, 공저 및 편저; 칼럼, 시론, 학술논문 등 350편 이상 출판; 주요 저서: 『한반도평화, 비핵화 그리고 통일: 어떻게 이룰 것인가?』 (통일뉴스, 2019), 영문 책 Author, (co) editor: One Korea: Visions of Korean Unification (Routledge, 2017) 등  

 

▲ 한미 합동군사훈련 장면, 2017.08.30.     ©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ould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b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Is it OPCON redemption?

“We are in a critical period when the fate of the Korean Peninsula is decided”

-Kwak Tae-hwan, former director of the Korea Institute for National Unification

 

The ROK's Ministry of Defense announced that the second week of March this year, the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will be conducted in two parts. However, there are disagreements within the government as to what scale of military training will be conducted, so it is still not known in detail. However, whether the scale of the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in early March of this year was a large-scale training to verify the second-stage full operational capability (FOC) for the transfer of pre-war control rights (hereinafter referred to as OPCON), or whether the troops did not move as last year for the restor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process. However, it is unclear if it is at least on a scale with command post training (CPX) by computer simulation.

 

At this point, President Moon Jae-in is in a critical period when the fate of the Korean Peninsula is determined according to which of the two options he chooses.

 

Therefore, I would like to make the following policy suggestions to make the most rational and wise policy decisions for the Korean government.

 

Since taking office in May 2017, President Moon Jae-in has consistently worked to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and establish a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In a speech at the invitation of the Berlin Koerber Foundation on July 6, 2017, he specifically revealed his plan for a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His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led to a joint declaration of the North-South Summit on April 27th and the joint declaration of Pyongyang on September 19th.

For the past four years, he has been striving to realize his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However, the realization of the Doctrine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been delayed due to domestic and foreign constraints.

 

President Moon Jae-in is at the time to make a bold decision with one year and three months left in office. President Moon Jae-in should co-ordinate the new US administration's new polic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whether to accept the demands of Secretary General Kim Jong-un announced at the 8th party meeting of the North Korean Labor Party, and whether to decide on a policy coordination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S. It's time to worry. First, on what scale will the Moon government conduct military exercises for the ROK-US coalition in early March? Second, will the wartime wartime control right be redeemed during President Moon's term? It's time to make a choice.

 

First of all, if the ROK-US combined military exercises are carried out on a large scale in early March, the redemption of OPCON within President Moon's term of office (2022.5) will proceed without any problems. However, the restoration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pass. This is because, in the report of the 8th Party Congress, General Secretary Kim Jong-un demanded that the ROK-US authorities cease the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and withdraw the hostile policy toward North Korea. In the meantime, North Korea has been after the Singapore-North Korea summit. A core that has been refrained from. This is because the missile test may be resumed. This is because if North Korea resumes its “military provocation”, the specter of war will revive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military provocations by North Korea could be fatal in establishing a permanent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as pursued as a priority.

 

There is a correlation between the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and the issue of OPCON redemption. The three-stage “verification” is necessary for “securing the core military capabilities of the Korean military” agreed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is is a verification of the first-stage basic operational capability (IOC), the second-stage full operational capability (FOC), and the third-stage full-mission capability (FMC). Although the first stage verification in 2019 was completed, the second stage verification, which was decided to proceed in 2020, was delayed until this year due to Corona 19. A necessary condition is the ROK-US combined military training, which requires the participation of US troops from overseas for the second stage FOC verification this year. We are at a historic moment when President Moon has to decide whether we should conduct such a joint exercise. I can't help but worry.

 

Therefore, if the ROK-US combined military exercises are suspended or reduced, the repurchase of OPCON within the term of President Moon Jae-in will be overwhelmed. Since the United States does not meet the prerequisites required by the United States, the United States will refuse to transfer OPCON, so it will automatically pass to the next president. However, according to President Moon Jae-in's choice, the restoration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can be expected. This is a key issue for President Moon to make a bold decision at this point.

 

In conclusion, President Moon Jae-in's choice remains one of two options. You cannot choose both. First, is it the repurchase of OPCON during President Moon's tenure? Second, is President Moon Jae-in realizing the original Korean Peninsula peace doctrine? Of the two choices, President Moon should choose only one. President Moon believes that the establishment of permanen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realistically placed his top priority over the redemption of opposition rights. Although it is desirable to redeem the OPCON, in reality, it is becoming difficult to redeem the OPCON during the term of office due to various obstacles.

 

Moreover, it is meaningful that when a war breaks out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no one wants, the ROK military has pre-war control. However, President Moon, who is strivi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nuclear-free and permanent peace regime on the Korean Peninsula as a top priority, should prioritize the realization of his peace doctrine on the Korean Peninsula. Therefore, I hope that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established first. thkwak38@hotmail.com

 

*Writer/Kwak Tae-hwan

 

Former President of the Institute for Unification, Currently Emeritus Professor at Eastern Kentucky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Chair Professor at Kyungnam University, Chairman of the Korea Institute for Future Strategy, Chairman of the Korea Institute for Unification Strategies (LA), Chairman of the Korea Unification Council for Neutral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Executive Advisor for the American Democratic Participation Forum (KAPAC) Former Eastern Professor of International Politics, Kentucky University; Former Director of Kyungnam University Far East Research Institute. /Professor; Former Daegu University special professor / former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professor of politics, etc., awarded an honorary doctorate in political science at Kyungnam University (2019), awarded the Peace Prize in the innovative academic research field awarded by the Global Peace Foundation (2012). 32 books, co-authors and compilations; Over 350 publications including columns, poems, and academic papers; Main books: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denuclearization and unification: How to achieve it?』 (Unification News, 2019), English book Author, (co) editor: One Korea: Visions of Korean Unification (Routledge, 2017), etc.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