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쿠팡 납품결제 ‘2개월후’ 6억달러 영업현금 급조 ‘특례상장’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쿠팡     ©브레이크뉴스

쿠팡이 미 증시 상장을 위해 배송품 대금 지급을 늦춰 지난해 영업현금 61천만달러 급조에서 테슬라 상장을 모방해 이익 미실현 특례상장을 기획한 것으로 보인다.

 

쿠팡의 지난해 영업현금 61339억달러 급등은 매입채무가 주종이며, 31184만달러(2019)에서 3155만달러(3500억원)으로 탈바꿈하는데 납품업체 지급 2개월 후 연장에 의존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쿠팡의 외상값인 매입채무는 201941651만달러에서 지난해 155% 급증 106585만달러로, 전년대비 91% 커진 매출액 132천억원보다 높은 증가율이다.

 

쿠팡의 IPO신고서는 "장기적 성장 위해 단기적 재무성과 포기할 계획"이라고 밝혔고, 물품업체에 지급 대금을 2개월 후로 연장해 현금흐름 확대하는 형태이다.

 

쿠팡의 지난해 매출 급등은 택배사업자 자격 취득으로 판매자 대상 확대에서 오픈마켓 3-4억개로 급격 확장한 결과로, 그간 직매입 제품 주도를 '로켓제휴'란 명칭으로 상품보관-로켓배송-CS(고객서비스)’까지 택배에서 이용자 수 1485만명의 전년대비 25.9% 증가를 만들었다.

 

한겨레영업현금 흐름을 1년 새 가장 크게 늘린 항목은 매입채무’”라며 갚아야 할 돈이나 당장 빠져나간 현금이 아니기 때문에 영업현금흐름에선 유출이 아닌 유입으로 처리되는, 지난해 매입채무 규모는 106585만달러로, 한해 전(41651만달러)보다 155% 늘었다16일 보도했다.

 

한겨레는 이어 매입채무는 납품업체에 지불 할 외상값이고, 쿠팡은 외상값 정산을 통상 물건을 납품받은 후 최장 두달 뒤에 한다. 이런 지각 정산은 매출 증가와 결합하며 현금흐름이 부쩍 개선된 것처럼 보이게 한 셈이라며 지각 정산은 현금흐름에는 도움을 주지만 납품업체엔 고통을 준다고 밝히고, 익명 회계학자의 쿠팡이 (매입채무로) 딱히 돈을 버는 건 아니지만, 최대한 당겨서 쓰는 미국식 유통기업의 형태와 닮았다는 발언을 인용했다.

 

지난해 영업적자 5842억원과 관련, SBS“'테슬라 상장'이라고 한때 적자 내지만 미래 가치 판단해서 예외 인정해주는 '이익 미실현 기업 특례 상장', 미국에서 비슷한 사례 많기 때문에 쿠팡이 이것을 노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16일 보도했다.

 

쿠팡은 "일회성 주식 부여 프로그램을 통해 약 200만 원 상당 주식을 받게 된다"며 올해 35일 기준 재직자들에게 양도제한조건부주식(RSU)받은 날로부터 1년 근무후 50%, 2년 근무후 50%’15일 밝혀, 미 증시 상장 회계관리에서 향후 2년 직원 통제를 엮었다.

 

쿠팡은 12일 미 증권거래위원회 신고에는 "회사 역사상 (미 증시 상장이라는) 중요 단계를 축하하고 코로나 사태 속에서 고객 위해 헌신한 것을 인정하는 의미로 일선 직원과 비관리직 직원(frontline workers and non-manager employees)에게 최대 1천억 원 규모 주식을 부여할 것"이라고 지난해 코로나 헌신 공로 주식 부여로 공지했다.

 

홍남기 기재부 장관(부총리)14일 쿠팡 상장 신청에 대해 "우리나라의 유니콘 기업, 비대면 산업의 성장 잠재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쿠팡의 미국 증시 상장 추진을 계기로 벤처투자 활성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되새겨 본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혁신의 중요성이 과거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정부는 벤처·창업 생태계 강화 등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페이스북으로 밝혔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upang's delivery payment "after 2 months" boosts operating cash of $600 million

 

Coupang seems to have planned a “special listing for unrealized profits” by imitating the listing of Tesla last year in a sudden surge in operating cash of $610 million last year by delaying the payment of shipments for listing on the US stock market.
Coupang's surge in operating cash of $6133.9 billion last year was mainly driven by'purchase debt', and changed from -311.84 million dollars (2019) to 31.55 million dollars (350 billion won). It was analyzed that it was dependent.
Coupang's trade debt, which is the account value of Coupang, surged 155% last year to $1,6585.85 million from $41651 million in 2019, a higher growth rate than sales of 13.2 trillion won, a 91%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Coupang's IPO report said, "We plan to give up short-term financial results for long-term growth," and it is a form of expanding cash flow by extending payments to supply companies after two months.
Coupang's surge in sales last year was a result of a rapid expansion from'expanding to sellers' to 3-4 billion open markets due to acquiring a parcel service provider qualification, leading direct purchase products to'rocket alliance' under the name of'product storage-rocket delivery-CS. Up to (Customer Service), the number of users in parcel delivery increased by 25.9%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Hankyoreh said, “The item with the biggest increase in operating cash flow in the first year is'trade payables'.” “Because it is not the money to be paid or the cash that has been withdrawn immediately, the operating cash flow is treated as'inflow' rather than'outflow'. , Last year's purchase debt amounted to 1065.85 million dollars, a 155% increase from the previous year (41651 million dollars).”
“The Hankyoreh” continued, “The purchase debt is the “extra payment” to be paid to the supplier, and Coupang usually settles the account value two months after delivery. This late settlement combined with the increase in sales and made the cash flow appear to have improved significantly.” He said, “The late settlement helps the cash flow but hurts the supplier.” An anonymous accountant said, “Coupangi (trade payables). Rho) I don't really make money, but it resembles the form of an American-style distribution company that uses it as much as possible.”

In relation to last year's operating deficit of 584.2 billion won, SBS said, “The'Tesla listing' once had a deficit, but the'Exemption for Unrealized Companies' listing', which admits an exception by judging the future value, is said to be targeting Coupang because there are many similar cases in the United States. I can see it,” he reported on the 16th.

Coupang said, “Through a one-time share grant program, we will receive approximately 2 million won worth of stock.” As of March 5, this year, as of March 5, the incumbent received Contingent Restricted Shares (RSU), 50% after work for one year and two years. '50% after work' was revealed on the 15th, and'employee control for the next two years' was compiled in the accounting management listed on the US stock market.
In a report from the US Securities and Exchange Commission on the 12th, Coupang said, "To celebrate an important step in the company's history (to be listed on the U.S. stock market) and to acknowledge our dedication to customers amid the corona crisis, frontline workers and non-managers. Employees) will be given stocks of up to 100 billion won.”

Regarding the application for listing on the 14th, Nam-ki Hong (Deputy Prime Minister) said, "The growth potential of Korea's unicorn company and non-face-to-face industry is internationally recognized." As the importance of innovation in the post-corona era is being emphasized more than ever in the past, the government will continue to do its utmost to strengthen the venture and start-up ecosystem,” he said on Facebook.
 

Delivery economy, rocket alliance, purchase debt, operating cash expansion, conditional stock control, coupang accounting, courier service provider, Tesla listing, special listing, Vice Prime Minister Hong Nam-gi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