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홍걸 의원, '재산축소' 1심서 벌금 80만원..당선무효형 피해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지난해 4·15 총선 후보자 시절 재산을 축소 신고한(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선고 공판에 출석, 8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뒤 법정을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02.1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홍걸 무소속 의원이 지난 4·15총선 때 후보자 등록 과정에서 재산을 축소 신고한 혐의와 관련, 1심에서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16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 의원에게 벌금 8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증거에 의하면 공소사실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면서 "선거인에게 개별 발송되는 선거 공보에 비례대표 후보의 재산사항이 기재되지 않는 점, 선거범죄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비례대표 후보 선정 및 당선 경위, 공표된 허위사실 정도, 유사사건과 형의 균형 등 제반사정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김 의원은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으면서 의원직은 유지하게 됐다. 현행법상 선출직 공무원인 국회의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100만원 이상 벌금형을 확정받으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김 의원은 이날 판결 직후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아쉬운 부분이 있지만 일단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항소 여부는 변호인과 상의해서 결정하겠다"고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제21대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 후보자 등록하며 제출한 재산신고서에서 배우자가 소유한 상가 건물의 대지면적과 신고가액을 축소 신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또한 김 의원이 위 상가의 임차보증금 반환채무와 배우자가 보유한 아파트의 전세보증금 반환채무를 누락 신고했다면서 당선을 목적으로 배우자 재산을 허위로 공표했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했다.

 

공직선거법 250조는 선거 후보자가 재산을 허위로 공표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검찰은 결심 공판에서 "당시 분위기상 다주택자 이미지를 상쇄하고자 한 재산 축소 동기는 충분하다"며 "허위 재산 규모, 김 의원 경력 및 환경, 당시 사회 분위기 등을 고려할 때 고의 및 당선 목적 등이 인정된다"고 벌금 150만원을 구형했다.

 

반면 김 의원은 "모든 것은 착오와 실수에서 빚어진 것이고 고의성은 없었다"며 "다시 일어나서 조금이라도 국가에 기여할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선처해달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Kim Hong-geol, fined 800,000 won for 1 trial for'property reduction'...

 

In connection with the charge of reporting a reduction in property during the process of registering candidates during the last 4-15 general elections, an independent lawmaker Kim Hong-geol was sentenced to a fine of 800,000 won in the first trial.

 

The 21st Division of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Criminal Agreement (presiding judge Kim Mi-ri) sentenced Congressman Kim, who was charged with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to a fine of 800,000 won.

 

The court said, "According to the evidence, all the prosecutions are recognized as guilty," and said, "The property information of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 candidate is not recorded in the election bulletin sent individually to the elector, there is no history of punishment for election crime, the selection of the proportional representative candidate, and "We took into account various circumstances, such as the process of winning, the degree of false information published, and the balance between similar cases and older brothers."

 

As Congressman Kim was sentenced to a fine of 800,000 won, he remained in his office. Under the current law,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who is an elected public official, loses his position as a member of the parliament if he is sentenced to a fine of 1 million won or more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e Election Act.

 

In a meeting with the reporters right after the decision on the day, Congressman Kim said, "There are some regrets, but I respect the decision for now," and "I will decide whether to appeal with the lawyer."

 

On the other hand, Rep. Kim was handed over to trial on charges of reducing the land area and reported value of a commercial building owned by his spouse in a property report filed while registering as a candidate for the election of the 21st Proportional Representative National Assembly.

 

The prosecution also applied a charge of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claiming that Rep. Kim reported omission of the above merchant's leasehold deposit return obligation and the spouse's jeonse deposit return obligation for the apartment owned by the spouse.

 

Article 250 of the Public Official Election Act stipulates that a candidate for an election shall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not more than 5 years or a fine not exceeding 30 million won if he or she falsely announces property.

 

At the decision trial, the prosecution said, “The motive for reducing property to offset the image of multi-homed people at the time was sufficient.” “In consideration of the scale of false property, the career and environment of Congressman Kim, and the social atmosphere at the time, the purpose of the election is recognized. "He asked for a fine of 1.5 million won.

 

On the other hand, Rep. Kim said, "Everything is owed by errors and mistakes, and there was no intentionality," he said. "Please give me a chance to get up again and have the opportunity to contribute to the country even a littl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