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서삼석 의원 “농식품부는 농민지원보다 물가 걱정이 우선인가?”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농림축산식품부가 농민지원에는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는 반면 농산물 물가 안정을 당면 현안으로 적시하여 마치 소비자부와 같은 행태를 취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었다. 

 

서삼석 의원은 “살처분 농가에 살처분 보상금도 지원된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사료비와 병아리값 등을 제하고 나면 실제 계열화 농가 손에 쥐어지는 보상은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며, “최소한 예방적 살 처분을 시행한 농가가 차후에 AI 음성판정을 받았을 경우에는 생계안정비용이라도 소득안정자금 수준으로 지원해야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더불어민주당 서삼석의원(영암 무안 신안)은 16일 국회 농해수위 상임위에서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을 상대로 업무보고 자료에 “계란 소비자가격이 상승했으나, 수입물량 공급 등으로 가계 부담을 완화한다는 표현이 버젓이 등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일테면 지난 2월 5일 기준 특란 30개의 소비자가격은 7,455원으로 평년 동월 5,184원 대비 41% 증가했다. 그러나 “이러한 상승된 가격조차 브랜드 커피값에 비견되는 수준일뿐 아니라 가구 소비자 물가에서 농축수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이나 소비자물가지수 상승을 고려하면 농식품부가 계란수입에 나설 만큼의 가격상승은 아니라는 것”이 서삼석 의원의 지적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20년 12월 기준 소비자물가에서 농수축산물이 차지하는 비중은 7.71%에 불과하다. 서비스가 55.2%로 가장 비중이 컸고 공업제품이 33.3% 순이다. 1990년 대비 2021년 1월의 물가상승배수도 빵이 4.03배, 밀가루가 4.34배인데 비해 달걀은 3.36배에 그쳤다. 

  

서삼석 의원은 농식품부의 코로나-19 지원사업 자료를 토대로 “코로나-19를 비롯, AI·ASF 등 가축전염병과 자연재해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을 위한 직접지원에는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라고 비판했다. 

 

실제 지난 2020년 총 20개의 농식품부 코로나-19 지원사업 예산 1조4,000억 중 84%인 8,700억원 상당의 5개 사업이 이차보전 및 융자지원사업에 편중되어 있고 농민을 위한 직접지원 사업은 전무한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AI 등 가축전염병으로 인한 살 처분 농가에 지급되는 생계안정비용의 상향지원은 비중있게 다루어졌다. 

 

관련 협회에 따르면 오리 1만8천수를 살 처분하고 3개월간 입식을 제한할 경우 생계안정비용은 603만원으로 살 처분하지 않은 미입식 농가에 지원하는 소득안정자금 4,200만원보다 7배가 적다. 육계의 경우도 같은 조건에서 생계안정비용이 201만원으로 690만원이 지원되는 소득안정자금보다 3배가 더 적다.

 

이에 서삼석 의원은, “살처분 농가에 살처분 보상금도 지원된다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사료비와 병아리값 등을 제하고 나면 실제 계열화 농가 손에 쥐어지는 보상은 생산비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며, “최소한 예방적 살 처분을 시행한 농가가 차후에 AI 음성판정을 받았을 경우에는 생계안정비용이라도 소득안정자금 수준으로 지원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전문성 제고를 위한 농업통계의 농식품부 재 이관 문제도 재차 제기되었다. 서 의원은 지난 11월 농해수위 예산의결 상임위에서 “지난 1998년과 2008년 두 차례에 걸친 1,077명의 농식품부 통계인력의 통계청 이관으로 농업통계 종류가 기존 20종에서 9종으로 축소되었다”며 인력과 농업통계 권한의 환원을 강력히 제기한바 있다. 

 

서삼석 의원은 “공산품과 달리 저장성도 낮고 기후에도 취약한 농산물의 생물로서의 특성을 고려해서 농업 통계만큼은 농식품부가 주도적으로 관리해야 한다”며, “관계부처와 협의하여 농업통계의 환원을 적극추진해 줄 것”을 재차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 Sam-Seok Seo, “Is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prioritize inflation concerns over farmer support?”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needs to re-transfer agricultural statistics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due to the recovery of statistical manpower

-Support for costly stabilization of livelihoods for killing farmers

 

While the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has a relatively passive attitude toward supporting farmers, criticism has been raised that it is taking the same behavior as the Ministry of Consumer Affairs by addressing the stability of agricultural product prices as an immediate issue.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Seo Sam-seok (Yeongam Muan Shinan) said in a work report to the Minister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Kim Hyun-soo at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al and Marine Water Commission, "Eggs consumer prices have risen, but the expression that the household burden is relieved by supply of imported goods, etc. Criticized.

 

For example, as of February 5, the consumer price of 30 special events was 7,455 won, a 41% increase from 5,184 won in the same month. However, "Even this increased price is comparable to the price of brand coffee, and considering the proportion of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ducts in household consumer prices and the rise in the consumer price index, the price increase is not enough for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to start importing eggs." Is pointed out.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as of December 2020, agricultural, livestock, and livestock products accounted for only 7.71% of consumer prices. Services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at 55.2%, followed by industrial products at 33.3%. Compared to 1990, the inflation rate in January 2021 was 4.03 times for bread and 4.34 times for flour, compared to 3.36 times for eggs.

<Table 1>

 

Based on the data from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s Corona-19 support project, Rep. Seo Sam-seok criticized "Corona-19, AI, ASF, and other direct support for farmers suffering from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and natural disasters with a passive attitude."

 

In fact, five projects worth 870 billion won (84% of the budget for Corona-19 support projects by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in 2020 were concentrated on secondary preservation and loan support projects, and there were no direct support projects for farmers. It is reality. However, the support for the increase in the cost of livelihood stability paid to farmers who were killed due to livestock infectious diseases such as AI was treated heavily.

 

According to a related association, if 18,000 ducks are bought and stocked for three months, the cost of stabilizing livelihoods is 6,300,000 won, which is seven times less than the income stabilization fund of 42 million won for non-stocked farms. In the case of broilers, under the same conditions, the cost of stabilizing livelihoods is 200,000 won, which is three times less than the income stabilization fund provided by 6.9 million won.

 

So, Rep. Sam-seok Seo said, “Even taking into account that compensation for killing is provided to the killing farmers, the compensation that is actually held in the hands of the integrated farmers does not even reach the production cost after the cost of feed and chicks is subtracted. He urged, "If the farmhouse that has executed the killing process receives a negative AI test in the future, even the cost of stabilizing livelihoods should be supported at the level of the income stabilization fund."

 

The issue of re-transferring agricultural statistics to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to enhance expertise was also raised. Rep. Seo said at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Agricultural and Marine Water Supervisory Commission in November, "The number of agricultural statistics was reduced from 20 to 9 by the transfer of 1,077 statistics from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twice in 1998 and 2008." There has been a strong proposal for the return of statistical power.

 

Rep. Sam-seok Seo said, “The Ministry of Agriculture and Food should take the lead in managing agricultural statistics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agricultural products, which have low storage properties and are vulnerable to climate, unlike industrial products.” “In consultation with related ministries, the reduction of agricultural statistics should be actively promoted.” Urged again.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