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정호진 수석대변인 “이명박 정부, 각계인사 1천여명 대규모 불법 사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정의당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2월 16일(화)14:30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명박 정부 당시 국무총리실 민간인 사찰뿐 아니라 국정원을 정점으로 국가기관들이 18대 국회의원 전원을 비롯해 각계 인사 약 1,000여명에 대한 개인 불법사찰이 드러났다”며, “규모와 대상 등 충격 말고는 달리 표현이 없을 정도이다. 이 정도면 빅브라더의 현신인가”라고 질타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보궐선거를 겨냥한 정치공세라며 마냥 반대만 해서는 안된다. 특히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가 있었다”며, “대규모 불법사찰에 대한 진상규명 동참이야말로 대국민 사과의 진정성의 척도이다”고 야당에 불법사찰 진상규명의 동참을 강력히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정 대변인은 “오늘 국회 정보위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대규모 불법사찰과 관련해 진상규명 등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다”며, “고 노회찬 의원 또한 국정원의 불법사찰에 예외가 아니었다는 점은 아연실색케 한다. 고 노 의원 유족이 관련한 정보공개청구 결과 불법사찰이 확인됐지만, 부실하기 짝이 없는 정보공개 문서는 진상 규명의 필요성을 더욱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날선 비판을 이어갔다. 

 

이어 “국가 차원의 전 방위적인 범죄행위 의혹을 덮어두고 가자는 것은 국가범죄를 은폐하는 것이자,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반 헌법적 발상이다”며, “권위주의 군사독재정권 시절, 통제와 감시 수단으로 자행된 불법사찰이 민주정부 이후에도 버젓이 자행됐다는 점에서 독재정권에 미련이 남아있지 않는 한 여야와 진영을 떠나 진상 규명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호진 대변인은 “그런 점에서 국민의힘은 보궐선거를 겨냥한 정치공세라며 마냥 반대만 해서는 안된다. 특히 이명박. 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대국민 사과가 있었다”며, “대규모 불법사찰에 대한 진상규명 동참이야말로 대국민 사과의 진정성의 척도이다”고 야당에 불법사찰 진상규명의 동참을 강력히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Ho-jin Chung, Chief Spokesman,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ll 18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1,000 people from all walks of life, large-scale illegal inspections”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stop political offensive targeting by-election and participate in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illegal inspections.

 

Justice Party Chief Spokesman Ho-jin Chung said at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February 16 (Tue) 14:30, “At the time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not only civilian inspections in the Prime Minister's Office, but also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s the peak, the government agencies, including all 18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were about 1,000 Private illegal inspections about the dawn were revealed,” he said. “There is no expression other than shock such as scale and target. Is this the realization of Big Brother?”

 

Spokesman Jeong said, “Today the National Assembly Intelligence Committee is discussing the facts related to the large-scale illegal inspection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t the time of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He said, “The late Rep. Roh Hoe-chan is also shocked that there was no exception to the illegal inspection of the NIS. . As a result of a request for information disclosure by the late Assemblyman Roh's family, an illegal inspection was confirmed, but the incomplete information disclosure document further confirms the need to investigate the truth.”

 

He continued, “To cover up allegations of criminal activity at the national level is a concealment of national crimes and an anti-constitutional idea that infringes on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He urged, “As long as there are no regrets in the dictatorship,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nd the camps must leave and join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as the illegal inspections were carried out even after the democratic government.”

 

 

Spokesman Jeong Ho-jin said, “In that sense, the people's strength is a political offensive aimed at the by-election, and we should not just oppose it. Especially Lee Myung-bak. There was an apology from the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n to the two former presidents, Park Geun-hye. “Participation in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about large-scale illegal inspections is a measure of the sincerity of the public apology,” he strongly urged the opposition party to participate in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illegal inspections. hpf21@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