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교흥 의원, 호명 태고종 총무원장 면담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16일 간담회 후 찍은 기념사진. (왼쪽부터) 권기식 회장, 김교흥 의원, 호명 총무원장, 조광제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이사장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김교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간동 한국불교 태고종 총무원을 방문해 호명 총무원장을 면담했다.

 

이날 면담에는 태고종 국제협력자문위원장인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도 함께 했다.

 

호명 총무원장은 이 자리에서 "태고종은 한국불교의 법맥을 이어온 정통종단"이라며 태고종이 추진하는 불교문화 전승관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에 김교흥 의원은 "의정활동을 통해 태고종을 포함한 불교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기식 회장은 "태고종은 전통 불교문화를 지켜온 종단인 만큼 한중 불교문화 교류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국회 차원의 협력을 요청했다.

 

Meeting with Rep. Gyo-heung Kim, General Secretary Ho Myung Tae Go-jong

 

On the afternoon of the afternoon of the 16th, Kim Gyo-heung,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visited Taegojong of Korean Buddhism in Sagan-dong, Jongno-gu, Seoul, and interviewed General Secretary Homyung.

 

In the interview, Tae Go-jong, chairman of the International Cooperation Advisory Committee, Kwon Ki-sik, chairman of the Korea-China Friendship Association, also attended.

 

General Secretary Ho Myung said at this meeting, "Taegojong is an orthodox sect that has continued the legal vein of Korean Buddhism," and called for interest and support for the Buddhist culture tradition hall promoted by Taegojong.

 

Accordingly, Rep. Kim Gyo-heung said, "I will try to develop the Buddhist world, including the Taegojong, through Uijeong activities."

 

Chairman Kwon Ki-sik asked for cooperation at the level of the National Assembly, saying, "Since Taegojong is a gang of traditional Buddhist culture, it will become the center of exchange of Buddhist culture between Korea and China."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