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T·K 설 민심 "정부도 여당도 국민의힘에도 기댈 수없다"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국회<브레이크뉴스 자료사진> (C)

 

“김명수 대법원장 사퇴하라고 하지 마세요. 이 정권이 그런다고 눈 하나 깜짝하는 사람들입니까?”

 

“10조, 20조원 들여서 여기저기 국제공항 짓는다고 하면 말리지 마십시오. 표 되면 무슨 짓이든 하는 사람들 아닙니까?”

 

“문재인 정권이 마구잡이로 퍼주겠다고 하면 그러라고 하십시오. 정부가 나라 곳간 걱정을 안하는 데 왜 야당이 걱정을 합니까?”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국민의 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설 민심을 묻는 질문 대신에 지역민들이 전한 말을 그대로 옮겼다. 그는 “국민이 분노하면 정권이 바뀌고, 나라의 방향이 바뀌었다. 그게 우리 민주화의 역사다. 그런데 국민들이 정권의 뻔뻔함, 무도함에 기가 질려 버린 듯하다”고도 덧붙였다.

 

이번 설 명절을 보내면서 지역의 국회의원들은 ‘뭘 해도 안되는 ...’ ‘누가 뭘 하는지도, 하려는지도 알지 못하겠고’, ‘믿을 구석이 하나도 없다. 지역 국회의원(정치권)들의 무능함만 보인다’는 주민들의 원성을 뼈저리게 느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설 연휴 동안 민난 주민들의 원성은 폭발 직전이었다”며 “"민심의 밑바닥에 흐르는 체념과 자포가기가 두렵다. 정권의 집요한 선전선동에 사회의 여론과 공론이 휘청거린다"고 현 정부에 대한 지역민들의 우려를 대신 전했다.

 

이어 그는 “정부의 방역조치로 손실을 입은 소상공인 자영업자에 대한 보상은 이제야 정부부처에서 논의가 시작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K방역’ 자화자찬’에 바쁘지만, 코로나 백신은 아직 이 땅에 도착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하고 "대통령이 자신한 국산 백신과 치료제는 감감무소식이다. 설날 명절에 가족들도 못 만나게 하는 정부의 일방적 강제조치도 국민들은 받아들였다. 그러나 올 한해도 코로나와 이런 방식으로 계속 싸워야 한다는 사실에, 대다수 국민들은 절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심의 밑바닥에 흐르는 미묘한 움직임이 하나 있었는데, 자포자기와 체념이었다“며 ”목숨 걸고 정권과 맞서 싸우라’는 얘기보다 ‘내버려두라’는 얘기가 훨씬 많았다"고 토로했다.


정부, 정당, 정치권에 쏟아진 민심 비판


올 설 민심은 어느 해보다 정부에 대한 비토 여론이 강했다. 자영업 및 소상공인의 입에서는 하루가 다르게 생계에 대한 하소연이 줄을 잇고, 정부의 방역체계에 대한 공정성 시비도 끊이지 않고 있다. 정부가 너무 큰 희생을 국민들에게 요구하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여기저기 곳곳에서 터지고 있다.


강대식 의원(대구 동구을)은 "끝이 보이지 않은 경제 불황에 참고 버티는 자영업자들, 부동산 폭등으로 내 집 마련의 꿈이 상실된 이웃들의 애환을 가슴으로 뼈저리게 느꼈다“면 ” 따뜻한 봄은 반드시 오겠지만 봄 까지 기다려야 하는 국민들의 입장에서는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고 벅찬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다.


그런 상황에서 보궐선거는 이러한 국민들의 고통을 나몰라 하듯 다가오고만 있다. 어느덧 코로나 고통보다는 가덕도 신공항을 정치적 이슈로 삼고 있는 정치권을 보노라면‘이제는 기댈 곳도, 의지할 곳도 없다’는 국민들의 푸념을 이해할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자연스레 정치적 아젠다는 사라지고 이번 설도 선거 이슈로 몰아가려는 움직임이 군데군데서 포착됐다.


정치권 내부에서는 현 정부의 실정(부동산, 경제, 코로나 방역 등)에 대한 말들이 많았다.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이 모두 국민의힘 소속인 야권 정치권은“불안한 정책과 방역 정책으로 국민들이 큰 실망을 하고 있다”는 진단서를 먼저 내놓고 청와대와 여당이 대구와 경북을 의도적으로 외톨이 시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강력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민주당을 향해 “내년 선거 포기하는 것이냐”는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현 정부의 방역에 대한 민심도 좋지 않다. 이번 설 지역민들의 평가는 대체적으로 부정적이었다. 백신확보라던가, 당정간의 재난지원금 이견, 당 내부 인사들간의 불협화음 등이 국민들을 불안하게 하고, 신뢰를 떨어뜨렸다는 것.

 

여기에 대구에서처럼 어느 순간 잡히는 게 아닌 아직도 수 백명씩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수도권의 상황 등 코로나 19의 장기화가 너무 길어지는 데 따른 피로감이 극에 와 있는 점, 소상공인 등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꼭지점을 향하는 것도 이러한 부정적 평가를 만드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그렇다고 국민의힘에 지역 민심이 쏠렸느냐...그것도 아니다. 일단 지역 국회의원들이 느낀 이번 설 민심의 요지는 “지역민들이 몰표를 주며 당선시킨 국민의힘 국회의원들이 TK를 위한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는 것을 두고 무척이나 실망했다”는 것이다.

 

실제, 가덕도 문제를 놓고도 속수무책인 상황을 놓고 보면 대구경북 시도민들이 TK 정치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아주 불안해하고 있다는 분위기가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의 노골적인 TK 패싱과 행보도 TK에게는 큰 실망이 아닐 수 없다.

 

일각에선 이미 늦은 가덕도 대책에 손을 놓고 있기 보다는 특별법 통과를 통한 실리 위주의 대안을 찾는 것이 나을 것이란 우회안을 지지하는 눈치다. 정부돈을 가지고 공항을 짓자는 주장이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Don't ask me to leave Chief Justice Kim Myung-so. Are you surprised that this regime is?"

 

"If you take 10 trillion, 20 trillion won to build an international airport here and there, don't let it dry. When you're tabled, are you not the ones doing anything?"

 

"If the Moon Jae-in regime says it's going to spread it randomly, say yes. Why are the opposition worried about the government not worrying about the country' places?"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ung-hyun:

 

Instead of asking questions about the public's feelings, he moved the words of the local people. He said: "When the people are outraged, the regime has changed, the direction of the country has changed. That's the history of our democratization. However, the people seem to be tired of the shamelessness and ruthlessness of the regim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local lawmakers said, 'What can we not do...' 'You don't know who's doing or what you're trying to do,' and you're like, 'There's no corner to believe. I can only see the incompetence of the local lawmakers (political circles)', and I felt the originality of the peopl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the originality of the people of Minnan was on the verge of exploding," said Joo Ho-young, president of the park, "and I am afraid of the concept and self-desist flowing at the bottom of the public mind." Public opinion and public opinion of society are caught up in the regime's hard-line propaganda," he said, instead addressing the concerns of local people about the current government.

 

He continued: "Compensation for the self-employed, small businesses who have suffered losses from the government's antiaphonts, is only now being discussed by the government department.

 

President Moon jae-in is busy with "K-es" self-hwa self-treatment, but he stressed that the corona vaccine has not yet arrived on the land, and that "the president's own domestic vaccines and treatments are desensitized. The people also accepted the government's unilateral forced action to make families not meet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 But the vast majority of people are despairing that we have to keep fighting Corona in this way."

 

"There was a subtle movement flowing at the bottom of the public mind, and it was self-desist and a concept," he said, "and there was much more talk of "let alone" than "risk your life and fight against the regime."

 

Criticism of public criticism poured into government, political parties and political circles

Vito public opinion about the government was stronger than in any year. In the mouths of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people, there is a line of hasso-yeon about livelihoods every day, and there is also a lack of fairness in the government's system of defense. There is a volmensori bursting all over the place that the government is asking the people to make too great a sacrifice.

 

"If I felt the love of the self-employed people who were paying reference to the economic recession that never seemed to end, and the neighbors who had lost their dreams of renting my home due to the upswing of real estate," Kang Dae-sik said, "warm spring will surely come, but it is true that it is too difficult and daunting for the people to wait until spring."

 

In such circumstances, the by-election is only approaching as if to nab the suffering of these people. If you look at the political power that is using Gadukdo New Airport as a political issue rather than corona pain, it seems that it is bound to understand the people's idea that "there is no place to lean or to rely on now." Naturally, the political agenda has disappeared, and movements to drive the new year to election issues have been captured here and there.

 

Inside the political circles, there were many words about the current government's status (real estate, economy, corona disaster prevention, etc.). The foreign political circles, all of which belong to the people's power, first issued a medical certificate during which "the people are being greatly disappointed by the uneasy policy and the antiaphisty policy," and argued that the Blue House and the ruling party deliberately lonely Daegu and Gyeongbuk. At the same time, Gaduk is also pouring out accusations of "abandoning next year's elections" toward the Democratic Party, which is pushing strongly to push for a new airport.

 

Public feelings about the current government's antiaphts are also not good. The assessment of the local people in this new year was largely negative. The fact that the confirmation of vaccines, differences in disaster assistance between party officials, and dissonance among internal party figures have unsettled the public and have lost credibility.

 

Here, as in Daegu, the fatigue due to the long-termization of CORONA 19 is too long, such as the situ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which is still hundreds of confirmed people are still caught at any moment, the pain of the self-employed, such as small business people facing the vertex has also been pointed out as a factor in creating this negative evaluation.

 

But did the people's people's interests get in the way of the local people... It's not either. The point of the public in this new year, which was felt by local lawmakers, was that "the national power lawmakers who elected the local people with a vote were very disappointed that they could not offer any countermeasures for TK."

 

In fact, there is an atmosphere that the people of North Daegu are very anxious about the present and future of TK politics when they look at the situation, which is a top-of-the-table issue. Chairman Kim Jong-in's blatant TK patching and his work is also a major disappointment for TK.

 

Some people have already put their hands on measures for late gaddeokdo, but rather than looking for an alternative to the sili-based state through the passage of special laws, I find it better to support the right-hand plan. It is an argument to build an airport with government mone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