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국정원, MB정부 사찰 문건에 "국회특별법 제정되면 처리할 것"

정명훈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6

본문듣기

가 -가 +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회의 시작을 기다리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6.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국가정보원은 16일 이명박 정부의 '국회의원 및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과 관련 "국회특별법이 제정되면 법에 따라 사찰 목록을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 여야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이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국회 정보위는 이날 박지원 국정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국회의원 및 민간인 사찰 문건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국정원은 ‘직무 범위 일탈’에 따른 정보 수집이 지난 2008년 노무현 정부 때부터 이명박 정부 때까지 진행됐다면서 박근혜 정부 에서도 했을 개연성이 있지만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보고했다.

 

국정원은 지난 2008년 2월5일부터 약 4년 간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씨에 대한 사찰 문건이 작성된 데 대해 "노 전 대통령 임기 말에 (국정원 직원이) 자발적으로 사찰한 것으로 추측된다"고 보고했다.

 

이어 "MB 정부 이후 박근혜 정부때도 사찰이 지속됐다는 개연성은 있지만 확인하지는 못했다"고 하 의원은 전했다. 

 

하 의원은 MB시절 국정원이 사찰 대상인 주요 인사들에 대한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고 업데이트하던 것에 대해 박근혜 정부에서 '중단 지시'를 내렸는지 확인이 안되기 때문에 사찰이 이어졌을 개연성이 있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박근혜 정부때 업데이트된 내용이 있냐는 질의에 "아직까지는 박근혜 정부 때 국정원이 사찰DB를 업데이트한 것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답했다고 한다.

 

아울러 MB 정부 시절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지낸 바 있는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불법사찰에 관여했다는 증거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정원 60년 불법 사찰 흑역사를 처리할 특별법을 만들어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고 하 의원은 전했다.

 

박지원 원장은 "국정원 수집 파일 중에는 적법 정보와 불법 정보가 섞여 있다. 이를 통으로 폐기하면 적법한 국가정보도 함께 폐기되기 때문에 내용을 봐야한다"면서 "적법정보와 불법 정보를 분리해야 하는데, 이것도 개인 정보이기 때문에 법에 의거해 처리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하 의원이 전했다. 

 

박 원장은 아울러 MB정부 이전에선 불법사찰이 없었냐는 질의에 "MB정부 이전, 특히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는 없었다"고 답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On the 16th,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announced on the 16th that, in relation to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s suspicion of illegal inspections by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if a special law is enacted, we will process the list of temples according to the law."

 

Democratic Party lawmaker Kim Byeong-gi and People's Power Member Ha Tae-kyung, both opposition secretaries to the National Assembly's Intelligence Committee, said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made such a statement at the general meeting of the Information Committee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same day.

 

The National Assembly Intelligence Committee received reports on the document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inspectors and civilian inspections during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t a closed plenary meeting held in the presence of NIS Chief Park Ji-won.

 

The NIS reported that the collection of information according to the “division of the scope of work” was conducted from the Roh Moo-hyun administration in 2008 to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n 2008.

 

The NIS said that the inspection document was written for Kwak Sang-eon, former President Roh Moo-hyun's son-in-law, for about four years from February 5, 2008. "It is presumed that (the NIS employee) voluntarily inspected it at the end of the term of office. Reported.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temple continued even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fter the MB administration, but we have not confirmed it,” said Congressman Ha.

 

Congressman Ha said that it was determined that there is a possibility that the inspection was continued because it was not possible to confirm whether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ssued a'stop order' for the NIS building and updating the database of key personnel subject to the inspection in MB. .

 

However, when asked if there was any updates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he said, "I have not yet confirmed that the NIS updated the temple DB during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addition, he explained that he did not confirm evidence that the preliminary candidate of Busan Mayor Park Hyung-joon, who served as the chief political officer of the Blue House during the MB administration, was involved in illegal inspection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Park Ji-won asked the National Assembly to create a special law to deal with the illegal history of black history in 60 year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Ha said.

 

"In the files collected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legal and illegal information are mixed. If you discard them through the whole, you have to view the contents because legitimate national information is also destroyed," said Park Ji-won. "You have to separate legal and illegal information, but this is also personal information. That's why he said, "Please let me handle it in accordance with the law."

 

In addition, Park replied, "There was no previous MB government, especially during the Kim Dae-jung and Roh Moo-hyun administrations," when asked if there were any illegal inspections before the MB governm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