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문재인 대통령, 고 백기완 선생 빈소 조문 "술 한잔 올리고 싶다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7

본문듣기

가 -가 +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2021.02.17.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고 백기완 선생의 빈소를 찾아 조문 후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빈소가 마련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유영민 비서실장, 유연상 경호처장, 탁현민 의전비서관 등과 함께 찾아 "술 한 잔 올리고 싶다"며 술잔을 올린 후 절을 했다.

 

이어 유가족들에게 "아버님하고는 지난 세월 동안 여러 번 뵙기도 했고, 대화도 나눴다. 집회 현장에 같이 있기도 했다"며 "세상 모든 일은 후배들한테 맡기고 훨훨 자유롭게 날아가셨으면 좋겠다"고 위로했다. 

 

이에 장녀 백원담씨는 "세월호 분들을 아버님이 가장 가슴아파 하셨는데, 구조 실패에 대한 해경 지도부의 구조 책임이 1심에서 무죄가 되고 많이 안타까워하셨다"고 법원 판결에 유감을 표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정부는 할 수 있는 조치들은 다 하고 있는데 유족들이 원하는 방향대로 진상규명이 속시원하게 아직 잘 안 되고 있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족들은 문 대통령에게 백기완 선생이 입원 후 문 대통령에게 남긴 영상 메시지를 보여주기도 했다. 

 

백 선생은 영상에서 "다가서는 태도, 방법 이런 것 다 환영하고 싶습니다. 생각대로 잘되시길 바랍니다"라며 "그러나 한마디 해 주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한반도 문제의 평화로 가기 위한 노력이 이 땅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역사에 주체적인 줄기였습니다. 문재인 정부는 바로 이 땅의 민중들이 주도했던 한반도 평화 운동의 그 맥락 위에 섰다는 깨우침을 가지시길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영상을 본 후 동영상을 보내달라 말하며 메시지를 남긴 시기를 물었고, 장남 백일씨가 "입원하시기 전이다. 작년 한참 남북 문제 막 하실 때, 굉장히 미국이 북미 외치고 할 때 좋아할 때"라고 답했다. 

 

유족들은 백 선생이 문 대통령에게 남긴 선물인 하얀색 손수건과 책 1권을 전달하기도 했다. 

 

백원담씨는 "이것은 아버님이 문재인 정부의 평화 통일 노력에 굉장히 찬사를 보내시면서 통일열차가 만들어지면 꼭 이 하얀 손수건을 쥐고, 황해도가 고향이시니까, 꼭 가고 싶다고 이걸 전달해 드리라고 하셨고, 이건 마지막에 쓰신 책이라서, 이것은 아버님의 모든 사상이 여기에 담겨 있다"고 말하며 건넸다. 

 

양기환 장례위 대변인은 "선생님께서 마지막으로 병원에서 말씀을 못하시고 대화를 하실 때 글로 쓰셨다. 마지막 글이 ‘노나메기 세상이었지만 너도 일하고 나도 일하고 올바로 모두가 잘사는 세상’이다"며 "그래서 특별히 관심 가지신 것이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그리고 ‘김진숙 힘내라’였다. 코로나 상황에서 가장 힘없고 길바닥에 있는 노동자들이 내몰리는 현실에 너무 가슴아파하셨다. 각별히 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고개를 끄덕인 후 유족에게 목례를 한 뒤 장례식장을 떠났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빈소를 방문한 것은 지난 2019년 1월 일본군 위안부 고 김복동 할머니 이후 2년 만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condolences to late Paik Ki-wan, "I want to raise a drink"

Paik Ki-Wan's Lifetime Message Revealed "The Korean Peninsula Peace Efforts Will Be Subjective"

-kihong Kim reporter  

 

On the 17th,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the late Paik Ki-wan and comforted his family after condolences.

 

On this morning, President Moon visited the funeral hall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ere there was an empty space, with secretary Yoo Young-min, secretary general Yun-sang Yun, and medical secretary Tak Hyun-min, saying, "I want to raise a drink," and then bowed.

 

Then he comforted the bereaved family, "I met my father several times over the past year, and I had conversations. I was also at the meeting site," he said. "I hope you leave everything in the world to your juniors and fly much freely."

 

The eldest daughter Baek Won-dam expressed regret in the court ruling, saying, "My father was the most heartbreaking for the people of the Sewol ferry, and the responsibility for the rescue of the Coast Guard leadership for the rescue failure became innocent at the first trial and was very sad."

 

Then, President Moon said, "The government is doing everything it can, but it is a pity that it seems that the truth is still not working well in the direction the bereaved wants."

 

The survivors also showed President Moon a video message left by Baek Ki-wan to President Moon after he was hospitalized.

 

In the video, Paik said, “I would like to welcome all of these attitudes and methods. I hope that everything goes well as I thought.” But I want to tell you a word. Efforts to lead to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re all about the lives of people in this land. "It was a subjective stem in the history of Korea. I hope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ill realize that it stands in the context of the peace movement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was led by the people of this land."

 

President Moon asked when he left a message after watching the video, asking him to send the video, and the eldest son, Baek Il, replied, "Before hospitalization. Last year, when we were just dealing with inter-Korean problems, when the United States really liked it when we shouted out in North America."

 

The bereaved family also delivered a white handkerchief and a book, a gift left by Paik to President Moon.

 

Mr. Baek Won-dam said, "This is my father's praise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efforts for peaceful reunification. So, this is where all of your father's thoughts are contained," he said.

 

Yang Ki-hwan, a spokesman for the funeral committee, said, "The last time the teacher was unable to speak at the hospital and had a conversation, he wrote in writing. The last post was'It was a world of nonamegi, but it is a world where you work and I work and everyone lives well.' The new ones were'Enactment of the Act on Punishment for Companies with Serious Disasters' and'Kim Jin-suk, do your best.' I was so heartbroken at the reality that the most powerless and laborers on the road are being driven out in the corona situation. Please pay special attention."

 

President Moon nodded his head and left the funeral after giving a pastoral to his bereaved family. President Moon's visit to Binso since his inauguration has been two years since the late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an Kim Bok-dong grandmother in January 20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