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현수 민정수석, 문 대통령 만류에도 사의 고수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7

본문듣기

가 -가 +

▲ 신현수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31.     © 뉴시스

 

올 초 임명된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문재인 대통령 만류에도 불구하고 사의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한 고위관계자는 17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인사 과정에서 검찰과 법무부의 견해가 달랐고, 이를 조율하는 중에 이견이 있었다"며 "그 과정에서 신 수석이 사의를 몇 차례 표시했다"며 사의 표명 사실을 시인했다. 청와대는 전날까지만 해도 "인사 관련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확인을 거부했다.

 

이어 "사의를 표명할 때마다 문재인 대통령이 만류했고, 지금도 그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고 말해 신 수석이 사의를 철회하지 않고 있음을 밝혔다.

 

그러면서도 "신 수석은 단 한 차례 회의에 빠진 일이 없었고 오늘도 아침 현안회의에 참석하는 등 업무를 정상 수행하고 있다”며 “거취 문제는 변화가 없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또 검찰 간부 인사를 두고 신 수석과 이광철 민정비서관 간 이견이 있었다는 보도에 대해선 “민정수석실 내부 이견은 없었다. 기사들은 이 비서관이 박범계 장관 편을 들고 민정수석을 패싱한 것으로 써 있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이견을 보인 적 없고 이 비서관이 사표를 낸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신현수 민정수석이 사의를 밝힌 이유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검찰 고위 간부 인사안을 직접 보고하고 발표를 강행한 점 등을 꼽았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 유임이나 한동훈 검사장의 일선 복귀 등을 놓고 박범계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이견을 보이자 신 수석이 조율에 나섰으나, 박 장관이 최종 조율이 되지 않은 상황에서 문 대통령에게 직보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박 장관의 직보가 신 수석과 조율을 거친 결과물로 알고 인사발표에 동의했다는 게 여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이에 신 수석은 자신과의 협의를 배제한 채 대통령에 직보하고 발표를 강행한데 대한 불만이 컸고 결국 임명 한달 반만에 사의까지 표명했다는 것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Even after President Moon Jae-in's manlyu, Shin Hyun-soo, chief executive officer of Min Jeong, held the position

Cheongwadae "Working normally.. staying in a state without change"

-kihong Kim reporter  

 

It is known that Shin Hyun-soo, the head of the Blue House, who was appointed earlier this year, has not bent his will, despite the repression of President Moon Jae-in. 

 

A high-ranking official of the Blue House met with reporters at the Chunchu-gwan on the morning of the 17th and said, "The views of the prosecution and the Ministry of Justice were different in the prosecution's personnel process, and there were disagreements in coordinating this," said "Shib Shin expressed his appreciation several times in the process." And admitted to the fact that the company was expressing. The Blue House refused to confirm, saying, "We cannot confirm personnel related matters until the day before." 

 

“Every time he expressed his regret, President Moon Jae-in detained him, and the status is still maintained,” he said, saying that Chief Shin was not withdrawing his gratitude. 

 

Still, he added, "Senior Shin has never missed a meeting once, and he is doing his job normally, such as attending the pending meeting this morning." 

 

In addition, regarding the report that there was a disagreement between Chief Shin and Civil Administration Secretary Lee Kwang-cheol over the personnel of the prosecution officer, “There was no disagreement inside the Civil Administration Chief Office. The knights claimed that this secretary was written as passing by the Secretary of State Park Bum-gye and passing the head of Min Jeong. This is not true at all. “There is no disagreement and the secretary has never resigned.”

 

On the other hand, according to the Hankyoreh, the reason why Min Jeong-suk Shin Hyun-soo expressed his appreciation was that Justice Minister Park Bum-gye directly reported the personnel plan of a senior prosecution officer to President Moon Jae-in and forced the announcement.

 

When Minister Park Bum-gye and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disagree over the retirement of Seoul Central District Attorney General Lee Seong-yoon or Prosecutor Han Dong-hoon's return to the front line, Shin came to coordinate, but Minister Park made a direct call to President Moon in the absence of final coordination. President Moon was informed by passport officials that Park's direct report was the result of coordination with Chief Shin and agreed to a personnel announcement.

 

Therefore, Shin was dissatisfied with his direct appointment to the president and making the announcement, excluding consultations with him. Eventually, he expressed his appreciation after a month and a half of appointmen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