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스코갤러리, '제1회 영남의 진경'展 개최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2-18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포스코가 오는 3월 28일까지 포항 본사 포스코갤러리에서 '제1회 영남의 진경' 신년기획전을 개최한다고 18일 포스코가 밝혔다.

 

'제1회 영남의 진경' 전은 뛰어난 구상력을 바탕으로 독자적인 예술세계를 선보이는 영남지역을 대표하는 중진작가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영남 지역 구상회화의 현주소를 재조명하고, 한국 전통 회화의 맥을 이어온 진경정신을 되돌아 보고자 마련됐다.

 

전시는 영남지역 구상화단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작가 68인의 개성이 뚜렷한 작품들로 구성됐다.

 

▲ 박계현, 산산수수-입암별곡 (C) 포스코 제공


특히 모기홍, 정창기, 예진우 등 대구 출신 작가들이 대거 참여해 눈길을 끈다. 포스코갤러리는 이번 전시에서 대구 출신 작가 25인의 구상력과 서정성이 돋보이는 작품을 통해 대구 미술의 회화적 특성을 소개한다.

 

▲ 배현철, 바람의 언덕 (C) 포스코 제공


이 외에도 부산 지역 작가로 구명본, 허필석, 신홍직 등이 참여했으며, 라상덕, 최성원 등 울산지역 작가들의 작품도 전시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포항지역 대표 예술인들의 작품도 선보인다. 류영재, 김왕주, 박계현, 배현철, 박상현 등 포항지역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포항지역의 미술 세계관을 선보인다.

 

▲ 정창기, 자두 (C) 포스코 제공


이번 전시는 한국 추상 이후의 구상 회화를 다룬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21세기 이후의 시대정신과 시대상을 화폭에 담은 작품들을 통해 영남지역의 현대 회화 양식을 엿볼 수 있다.

 

▲ 홍경표, 20210125색 (C) 포스코 제공


포스코갤러리 관계자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더욱 위축된 지역 예술가들의 문화 예술활동이 지속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지역 작가 발굴이라는 차원을 넘어 영남화단의 예술적 가치를 지지함으로써 지역 내 기업이 갖고 있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메세나 정신을 실천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SCO Gallery,'The 1st Yeongnam Jinkyung' exhibition

From the 17th to March 18th, a painting by 68 people from the 1st and 2nd floors of Pohang headquarters

[Break News Pohang] Reporter Park Young-jae = POSCO announced on the 18th that it will hold the '1st Yeongnam Jinkyung' New Year's Exhibition at the POSCO Gallery at the Pohang headquarters until March 28th.

The 1st Yeongnam Jinkyung exhibition introduces the works of leading artists representing the Yeongnam region, who show their own artistic world based on their outstanding imagination.

This exhibition is designed to re-examine the current state of figurative painting in the Yeongnam region and to reflect on the spirit of Jinkyung, which has continued the vein of traditional Korean painting.

The exhibition is composed of works with distinct individuality of 68 artists who play a pivotal role in the figurative painting group in the Yeongnam area.

In particular, a large number of Daegu-born writers such as Mo Gi-hong, Jeong Chang-ki, and Ye Jin-woo participated and attracted attention. In this exhibition, POSCO Gallery introduces the pictorial characteristics of Daegu art through works that stand out with the imagination and lyricism of 25 artists from Daegu.

In addition, artists from Busan, including Gu Myung-bon, Heo Pil-seok, and Shin Hong-jik, participated, and works of Ulsan local artists such as Ra Sang-deok and Choi Seong-won can be seen in the exhibition.

In addition, works by representative artists of Pohang area are also displayed. Through the works of Pohang local artists such as Ryu Young-jae, Kim Wang-ju, Park Gye-hyun, Bae Hyun-cheol, and Park Sang-hyun, the world view of the art of the Pohang region is presented.

This exhibition draws attention in that it deals with figurative paintings after Korean abstraction.

You can get a glimpse of the contemporary painting style of the Yeongnam region through works that capture the spirit and image of the times after the 21st century.

An official at POSCO Gallery said, “We planned this exhibition to lay the foundation for the continued cultural and artistic activities of local artists, which were further reduced due to the corona pandemic. By doing so, we tried to practice the Mecenat spirit that fulfills the social responsibilities of local companie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