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때로는 ‘멍때리기로 생각지도’ 새판짜기

김영희 끝끝내엄마육아연구소 대표 l 기사입력 2021-02-19

본문듣기

가 -가 +

▲ 김영희 끝끝내엄마육아연구소 대표.  ©브레이크뉴스

재작년 추석, 연휴를 끼고 5박6일 간 거제도에서 늦은 휴가를 보내기로 했다. 서울에서 내려가는 도중 고속도로 입간판에 “당신의 삶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 쉼표!”라고 적힌 게 눈길을 끌었다. 마침 나도 그 ‘쉼표!’를 향하는 중이라 더 반가웠다. 그해 휴가의 목표는 오로지 ‘심심하기’였다. 특히 SNS 다이어트와 책 다이어트 등을 하며 나를 얽메던 것으로부터 해방되고 싶었다. 소위 ‘멍때리기로 생각지도’를 새로 짜는 것이었다.

 

빌게이츠의 ‘생각주간(Think Week)’은 익히 아는 바다. 그가 평소에 5분 단위로 계획을 세우며 조밀하게 일정 관리를 하지만 그에게도 예외는 있다. 그는 일 년에 두 번, 일주일씩 모든 것에서 손을 뗀다. 그 기간에는 외부와도 철저히 단절한다. 건강한 뇌를 유지키 위해 뇌도 휴식이 필요하다. 하루종일 쉴 새 없이 일하는 현대인에게 ‘멍때리기’는 필수다. 전문가들은 학습력, 기억력, 창의 사고를 위해 하루 15분 정도 ‘멍때리는 시간’을 가져 뇌를 쉬는 게 좋다고 권한다. 그런 기대 때문인지 멍때리기 대회가 2014년 서울 광장에서 처음 열린 후 여러 곳에서 인기리에 진행되고 있다.

 

거제의 광활한 바다 풍광은 몹시도 평화롭고 한가로웠다. 하필 휴가 중 이틀간 세찬 폭풍이 일었다. 내가 묵은 숙소의 바다 뷰가 천하일품이었다. 신축 건물로 거실과 침실, 욕조에서도 코앞에 펼쳐진 바다 풍경을 보게끔 설계되었다. 일렁이는 파도와 세찬 파도 소리가 일상의 시름마저 녹였다. 저녁 식사를 마친 나는 여느 때처럼 산책했다. 숙소 주변을 도는 동안 여행객을 도통 만날 수 없었다. 남편과의 동행이었지만 인적 드문 낯선 길에서는 선뜻 무섬증까지 느꼈다. 오솔길로 접어들자 거미, 귀뚜라미, 방울벌레, 산비둘기 등이 은은한 달빛과 함께 아름다운 교향곡을 들려주어 발걸음이 한결 가벼워졌다.

 

수백 개의 방에서 비추는 전등 빛이 산책로 주변 바닷물에 반사되어 생선비늘처럼 반짝거렸다. 숙소에서 아이들의 해맑은 웃음소리가 동그랗게 들려오는 듯했다. 오랜만에 대자연에 왔으면 아이들에게도 자연의 참맛을 알게 하면 얼마나 좋을까라는 헛생각이 들었다. 요즘엔 갓난아기도 바쁘다고 한다. 영상물 등이 그 원인이다. 문득 그날 점식 식사 중에 목격한 어느 가정의 모습이 뇌리를 스쳤다. 젊은 부부와 두세 살 되는 귀염둥이 아들내미였다. 그 아기는 식사 중에도 스마트폰을 손에 쥔 채 영상물에 빠져 있었다. 부모는 전혀 개의치 않고 모처럼의 여행을 즐기는 듯했다.

 

미국 수학회에서는 만 2세 이하 어린이에게 영상물 보여주는 것을 법적으로 제재하고 있다. 어릴 때 현란한 영상물을 자주 접하면 종이책 읽기를 꺼린다는 이유다. 봇물처럼 쏟아지는 SNS 영향으로 부모들도 아이 키우기가 그리 쉽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우리 아이의 생각 그릇을 넓혀야 할 때가 만 3살까지다. 공부, 인성, 인내, 자신감 등의 그릇이 그 시기에 다 만들어진다. “어린앤데 뭘 알겠어?” 나중에 좀 크면 가르치지.”라며 시기를 놓치면 좋은 습관 길들이기가 점점 더 어렵다. 원대한 생각지도 틀도 그와 마찬가지다.

 

그러나 조금만 생각을 비틀면 가능하다. ‘떡 본 김에 제사 지낸다’고 마침 여행한 김에 평상시와 전혀 다른 계획을 은근슬쩍 짤 기회다. 지금은 성인이 된 큰아들 승우 나이 7살 때였다. 경포대로 여름 휴가를 떠난 적이 있다. 애가 좋아하던 장난감이나 책 등은 일체 안가져 가기로 미리 약속했다. 승우는 심심해 미칠 지경이 되었다. 할 수 없이 바닷가에 나가 놀다가 어른 엄지 손톱만한 게를 잡아 숙소로 가져가겠단다. 그것을 잘 가지고 놀다 잠이 들었다.

 

 

오줌 누러 중간에 깬 승우는 게 담은 상자에서 사라진 게를 찾느라 밤새 잠을 설쳤다. 그러면서 얼마나 많은 생각을 했을까. 이를테면 게가 자기 이불속으로 파고들면 어쩌나? 등등. 난처한 일을 당할수록 상상력과 생각지도는 더 커질 수밖에 없다. 따라서 부모는 일부러라도 아이가 감당할 만한 모험의 기회를 줄 필요가 있다. 처칠이나 링컨 등이 편부모 밑에서 자랐지만 크게 성공할 수 있었던 것도 예상치 못한 경험으로부터 얻은 생각의 새판짜기였을 것이다. 조각난 경험들을 하나로 이으면 새로운 생각지도가 만들어지고 그로 인해 선별적 행동의 근간이 될 수 있으니까.

 

자녀의 사고력을 높이려면 우선 부모부터 SNS 사용 등을 줄이고 의도적으로 심심한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바닷가에서라면 모래성쌓기, 물놀이하기, 낙엽모으기, 곤충사진 그려보기, 쥐불놀이 등 자연과의 교감은 재미와 함께 생각하는 힘을 길러준다. 다음으로 멜랑꼴리하고 시시한 물음이라도 자주 던져 아이가 스스로 생각케 하자. ​시대가 요구하는 괴짜 기질은 풍요보다 결핍과 궁핍에서 꽃이 핀다. 내자식이 사랑스러워도 속사랑으로, 있어도 없는 척, 알아도 모른 척하기다. 그래야 아이가 자유롭게 탐색하고 스스로 답을 구한다. 우리 속담에 “목마른 놈이 우물 판다”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아이의 행동이 굼뜨고 어른의 맘에 안 들어도 진득하니 참는 연습을 부모도 해야 한다. 아이는 아직 미완성 단계이기 때문이다.

 

정답만을 요구하는 우리 교육으로는 생각은 마비되고 더이상 사고의 확장을 기대할 수 없다. “어제와 똑같이 살면서 다른 미래를 기대하는 것은 정신병 초기 증세다.” 알버트 아인슈타인의 이야기다. 사고력 신장을 위해서도 작은 변화와 행동을 시도하는 노력을 게을리하지 말아야겠다는 내용이다. 작은 실천이 모여 큰 성과로 이어진다. 오늘 지금 이시각, 일상에서의 조그마한 실행이 내 아이의 사고력을 진작시키는 단초가 된다. 올바른 사고의 끈을 이어주는 게 바로 탄탄한 생각지도의 힘이 아닐까.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ometimes, ‘you might think of it as a blank’

In order to improve the thinking ability of children, first of all, parents should reduce the use of social media.

-Kim Young-hee, CEO of End-End Mother's Child Care Institute

 

I decided to spend a late vacation in Geoje Island for 5 nights and 6 days after the Chuseok holiday last year. On the way down from Seoul, a signboard on the highway said, “What is important in your life? A comma!” caught my attention. I was even more happy because I was heading for that “comma!” The goal of that year's vacation was only to be bored. In particular, I wanted to be freed from things that entangle me through social media diets and book diets. It was to create a new so-called “thinking map with bruises”.

 

Bill Gates’ “Think Week” is a sea familiar to you. He usually plans every five minutes and manages the schedule closely, but there are exceptions to him. He releases everything twice a year, a week. During that period, it is also completely cut off from the outside world. To maintain a healthy brain, the brain also needs rest. 'Bumping' is essential for modern people who work tirelessly all day. Experts recommend taking 15 minutes a day to rest your brain for learning, memory, and creative thinking. Perhaps because of that expectation, the beating contest has been held in popularity in various places since the first held at Seoul Plaza in 2014.

 

The vast seascape of Geoje was very peaceful and relaxing. During my vacation, two days of storm broke out. The sea view of the lodging where I stayed was excellent. As a new building, it is designed so that the living room, bedroom, and bathtub can see the sea landscape in front of you. The swaying and fierce sound of waves melted even the pain of everyday life. After dinner, I took a walk like usual. While walking around the hostel, I couldn't meet travelers. It was accompanied by my husband, but on a strange and unfamiliar road, I felt apathy. As we entered the trail, spiders, crickets, bell bugs, and mountain pigeons played a beautiful symphony with a subdued moonlight, making our steps lighter.

 

Lights from hundreds of rooms shone like fish scales, reflecting off the sea water around the promenade. It seemed as if the children's bright laughter came from the dorm. If I came to Mother Nature after a long time, I thought it would be nice to let children know the true taste of nature. It is said that newborn babies are also busy these days. The video is the cause. Suddenly, the image of a family I witnessed during lunch on that day passed through my mind. It was a young couple and my two-three-year-old cutie son Naemi. The baby was addicted to the video while eating, holding a smartphone in his hand. Her parents seemed to enjoy the long-awaited trip without any concern.

 

The American Mathematical Society legally restricts the display of videos to children under the age of two. This is why he is reluctant to read paper books if he frequently encounters flashy videos when he is young. It will not be easy for parents to raise their children due to the influence of social media that is pouring out like a bot. However, it is not until the age of 3 that my child's thinking bowl has to be widened. The vessels of study, character, patience, and confidence are all made during that time. “I’m young, but what do you know?” I'll teach you later when I'm a little big.” If you miss the timing, it becomes more and more difficult to tame good habits. The same goes for the grand idea map.

 

However, it is possible with a slight twist. It is an opportunity to plan a completely different plan from usual while you have just traveled, saying, ‘I have a rite while I see the rice cake.’ Now I was 7 years old, my eldest son Seung-woo, who became an adult. I once went on a summer vacation in Gyeongpo-daero. I promised in advance that I would not bring any toys or books that my child liked. Seungwoo became bored and crazy. I'm going to go out to the beach to play and grab a crab the size of an adult's thumb and take it to my accommodation. I played with it well and fell asleep.

 

Seungwoo woke up in the middle of peeing and slept all night trying to find the missing crab in the box containing the crab. How many thoughts would you have while doing it? For example, what if a crab digs into its blanket? etc. The more embarrassing you face, the greater your imagination and thought guidance will be. Therefore, parents need to deliberately give their children an opportunity for adventure that they can afford. Although Churchill and Lincoln grew up under single parents, it must have been a new version of thoughts from unexpected experiences that were able to achieve great success. Combining fragmented experiences into one creates a new map of thought, which can be the basis for selective action.

 

To increase the thinking ability of children, first of all, parents should reduce the use of social media and create a deliberately bored environment. At the beach, building a sand castle, playing in the water, collecting fallen leaves, drawing pictures of insects, and playing with rats, etc., are fun and nurture the power of thinking. Next, ask your child to think about himself by often asking melancholy and stupid questions. The geek temperament demanded by the times blossoms from want and need rather than abundance. Even if my child is lovable, I pretend to be in love, pretending to be there or not, pretending to know but not knowing. This allows the child to explore freely and seek answers for himself. This is in line with the saying in our proverb, "The thirsty guy digs a well." Even if the child's behavior is sluggish and the adult doesn't like it, it's true that parents should practice patiently. Because the child is still in the unfinished stage.

 

With our education that only requires correct answers, thoughts are paralyzed and expansion of thoughts can no longer be expected. “Living the same as yesterday and looking forward to a different future is an early symptom of psychosis.” This is the story of Albert Einstein. It is a content that we should not neglect our efforts to try small changes and actions to improve our thinking ability. Small actions come together and lead to great results. At this moment today, small executions in daily life become the starting point to boost my child's thinking ability. Isn't it the power of solid thought guidance that connects the lines of correct thinking?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