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호소문>한국문인협회는 月刊文學(월간문학) 제호를 한글 제호로 바꿔주세요~

문일석 발행인 l 기사입력 2021-02-19

본문듣기

가 -가 +

 

▲ 월간문학     ©브레이크뉴스

()한국문인협회는 月刊文學(월간문학)을 발행해오고 있습니다. 지난 1월호로 623호이니 51년의 전통이 있는, 긴 발행역사를 지닌 문학잡지인 셈입니다.

 

그런데 제호가 한자(사진 참조)입니다. 한글 전용 국가에서 아직도 한자 제호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젊은층들은 한자 사용 보다는 한글 사용이 편리합니다. 문학의 대중화를 위해서도 한글 제호 사용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쯤해서 제호를 한자제호에서 한글제호로 바꾸면 어떨지? 이를 제안합니다.

 

호소합니다. 한국문인협회는 月刊)文學(월간문학) 한자 제호를 한글 제호로 바꿔주세요~. 한글학회도 이 호소에 동참해주세요~.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Appeal>Please change the monthly literary title to the Hangul title for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For the popularization of literature, it is desirable to use the Korean title.

-Ilsuk Moon Publisher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has been publishing monthly literature. It is the 623 issue in January, so it is a literary magazine with a long history of publication with a 51-year tradition.

 

However, the title is Chinese characters (see photo). Hangul titles are still used in Korean-only countries. It is more convenient for young people to use Hangul than to use Chinese characters. I think it is desirable to use the Korean title for the popularization of literature.

 

At this point, how about changing the title from the Chinese character title to the Korean title? I suggest this.

 

Appeals. For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please change the Chinese character title of 月刊) 文學 (Monthly Literature) to the Korean title. Please join the Korean Language Society to this appeal.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Time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People's Associatio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