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코로나19에 서울 상점매출액 9조원↓..한식업 ‘치명타’

노보림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본문듣기

가 -가 +

 

▲ 업종별 매출 증감액     © 서울시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지난 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제 2차 유행기(8월 17일~9월 16일)와 제 3차 유행기(11월 16~)를 거치면서 서울시 소재 상점 매출액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2020년 신용카드 빅데이터로 서울시민 소비·서울소재 상점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 1년 간(2020년 1월 6일~12월 27일) 서울시 상점매출액은 2019년 약 100조 원에서 2020년 91조 원으로 약 9조 원(9.0%↓) 감소했다.

 

코로나19의 확산시기가 연중 매출액이 많은 시기와 겹치면서 상점들의 매출액 격차는 더욱 커졌다. 특히, 연중 매출이 가장 많은 연말에 3차 감염이 확산되면서 52주차(12월 21일~27일)에는 작년 대비 약 8000억 원의 매출이 감소했다.

 

업종별로 보면 51주 간 한식업에서 약 2조5900억 원(18.2%↓)의 매출이 감소해 가장 큰 감소를 보였다. 이어 기타요식, 학원, 의복/의류업의 매출 감소폭이 컸다.

 

이처럼 매출액 감소 상위 5개 업종의 감소액은 약 5조2000억 원으로, 감소한 51개 업종의 총 감소액 10조6000억 원의 절반(49.1%)을 차지했다.

 

매출 감소율(%)로 살펴보면 면세점의 매출액이 약 82.4% 감소해 가장 큰 감소율을 보였다. 이어 여행사, 종합레저시설, 유흥주점, 기타유흥업소 등의 매출액이 50% 이상 감소했다.

 

행정동별 매출 감소액을 보면 역삼1동, 서교동, 신촌동 등 3개 행정동에서 3000억 원 이상 매출이 감소했다. 이어 명동, 삼성1동, 종로1·2·3·4가동, 잠실3동, 소공동에서 2000억 원 이상의 매출이 감소해 상업업무지역에서 매출액 감소가 컸다.

 

▲ 업종별 카드 소비 증감액 및 증감률     © 서울시


아울러 서울 시민의 2020년 카드 소비액은 약 116조 원으로 전년 대비 2.9%(3조5000억 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3월(2조 원)과 4월(8600억 원), 12월(9600억 원)에 감소폭이 컸으며, 다른 월은 전년과 유사한 규모의 소비를 보였다.

 

카드소비액이 가장 크게 줄어든 업종은 역시 한식업으로 약 1조6000억 원(16.5%↓) 감소했다. 다음으로 항공, 기타유통, 기타요식, 주유소 등의 업종에서 소비가 감소했다. 외부활동이 줄어들며 외출과 관련된 요식업과 여행 및 교통관련 업종들에 대한 소비가 크게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여행사(83.7%), 항공(73.4%), 면세점(69.7%) 등 여행 관련 3개 업종은 해외여행이 어려워지며 전년대비 가장 큰 소비 감소율을 보였다.

 

반면, 온라인 거래는 증가액(약 2조7000억 원)과 증가율(29.1%) 모두 가장 크게 증가해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소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할인점/슈퍼마켓, 정육점, 농수산물 등 외부활동 및 외식의 감소로 인한 음식료품 소비도 늘어났다.

 

카드 소비를 온라인 소비(온라인거래, 결제대행, 홈쇼핑)와 오프라인 소비(온라인소비 외)로 나눠보면 온라인 소비는 약 3조9000억 원 증가(18.4%)한 반면, 오프라인 소비는 약 7조4000억 원 감소(7.5%) 감소해 대조를 보였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3번의 유행시기가 연중 매출액 증가 시기와 겹치며, 소상공인들의 체감경기는 더욱 악화됐다”며 “코로나19로 소비가 줄었다고만 생각했는데, 데이터분석결과 지역·업종에 따라 피해 정도가 다르고 온라인 거래가 새로운 소비채널로 자리 잡아가는 등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해 시 정책도 데이터에 근거해 더욱 세밀하게 수립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Seoul store sales of 9 trillion won in Corona 19 ↓..Korean food industry'critical hit'

-Reporter Borim Noh

 


Last year, it was confirmed that the sales of stores in Seoul have decreased significantly after the second epidemic of the novel coronavirus (Corona 19) (August 17-September 16) and the third epidemic (November 16-). .


According to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n the 22nd,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consumption of Seoul citizens and store sales in Seoul using big data on credit cards in 2020, the sales of stores in Seoul for the past year (January 6 to December 27, 2020) were about 100 in 2019. It decreased by about 9 trillion won (9.0%↓) from trillion won to 91 trillion won in 2020.


As the period of spread of Corona 19 coincided with the period of high sales throughout the year, the gap in sales among stores widened. In particular, with the spread of the tertiary infection at the end of the year, which has the largest sales year, sales decreased by about 800 billion won compared to last year in the 52nd week (December 21-27).


By industry, the Korean food industry saw the largest decline in sales of about KRW 2.59 trillion (18.2%↓) for 51 weeks. Subsequently, sales of other restaurants, academies, and apparel/clothing industries decreased significantly.


As such, the decline in the top five sectors in sales decline was about 520 trillion won, accounting for half (49.1%) of the total decline of 1,0600 trillion won in 51 sectors.


Looking at the sales decrease (%), the sales of duty-free shops decreased by about 82.4%, showing the largest decrease. Subsequently, sales of travel agencies, general leisure facilities, entertainment pubs, and other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decreased by more than 50%.


Looking at the decrease in sales by administrative dong, sales decreased by more than 300 billion won in three administrative dongs: Yeoksam 1-dong, Seogyo-dong, and Sinchon-dong. Subsequently, sales decreased by more than KRW 200 billion in Myeong-dong, Samsung 1-dong, Jongno 1-2, 3, 4 Ga-dong, Jamsil 3-dong, and Sogong-dong, leading to a significant decrease in sales in the commercial area.


In addition, it was estimated that the amount of card consumption by Seoul citizens in 2020 was about 116 trillion won, down 2.9% (3.5 trillion won) from the previous year. In March (2 trillion won), April (8600 billion won), and December (9600 billion won), there was a significant decline, while other months showed similar consumption to the previous year.


The sector with the largest decline in credit card consumption was also Korean food, which fell by about 1.6 trillion won (16.5% ↓). Next, consumption fell in industries such as aviation, other distribution, other restaurants, and gas stations. As external activities declined, consumption for food and beverage businesses related to outings and travel and transportation industries appeared to have decreased significantly.


In particular, travel agencies (83.7%), airlines (73.4%), and duty-free shops (69.7%) showed the largest decrease in consumption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as overseas travel became difficult.


On the other hand, online transactions increased both the increase (about 2.7 trillion won) and the increase rate (29.1%), which can be seen as a significant increase in non-face-to-face consumption due to Corona 19. In addition, consumption of food and beverages increased due to a decrease in external activities such as discount stores/supermarkets, butchers, agricultural and marine products, and eating out.


Dividing card consumption into online consumption (online transaction, payment agency, home shopping) and offline consumption (other than online consumption), online consumption increased by approximately KRW 3.99 trillion (18.4%), while offline consumption increased by approximately 7.40 trillion won. The original decrease (7.5%) decreased, showing a contrast.


Lee Won-mok, Seoul's Smart City Policy Officer, said, “The three epidemics coincided with the year-round increase in sales, and the business experience of small business owners worsened.” “I thought only that consumption was reduced due to Corona 19. In preparation for the post-corona, such as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and online transactions becoming a new consumption channel, there is a need to establish more detailed city policies based on data.”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