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 “돈 뺐고 얼굴에 뚜껑 던져”..소속사 묵묵부답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본문듣기

가 -가 +

▲ 세븐틴 민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본명 김민규)의 학교폭력(학폭) 가해 의혹이 제기됐다.

 

먼저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김민규의 학폭 폭로 글이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자신을 세븐틴 민규와 초·중학교 동창이라고 주장한 글쓴이 A씨는 “세븐틴 민규는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 중 한 명이었다. 중학교 1학년 때 일진 무리에게 붙잡혀 언어폭력과 가벼운 폭력을 당한 적이 있다”며 “이 모든 상황을 처음부터 웃으면서 지켜보고, 4~5m 되는 거리에서 내 얼굴에 콜라 뚜껑을 던져 명중시키고 자지러지게 웃던 사람이 바로 김민규다”고 주장했다.

 

이어 A씨는 “음주와 흡연 등을 즐겼던 민규는 소속사 오디션에 합격한 뒤 ‘연습실에 가는데 차비가 없다. 5000원만 모아줄 수 있냐’고 문자를 보내면서 ‘돈 모으면 우리 반으로 찾아오지 말고 문자나 전화하라’고 했다”며 “당시 문자를 못 보내는 상황이라 반에 직접 찾아갔는데 민규가 당황하더니 ‘절대 찾아오지 말라고 했는데 왜 찾아오냐’며 화를 냈고, 3000원 정도를 모아서주니 ‘이것밖에 못 모았냐’고 하더라”고 밝혔다. 

 

특히 A씨는 글과 함께 민규가 과거 사용하던 SNS 계정을 캡처한 사진, 중학교 졸업 앨범을 인증했다. 현재 원글을 삭제된 상태지만, 해당 내용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세븐틴 민규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현재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놓고 있지 않은 상태다.

 

한편, 최근 배구선수 이재영, 이다영, 송명근, 심경섭 등 스포츠계에 이어 연예계에도 학폭 논란이 거세지고 있다. (여자)아이들 수진, 조병규, 김동희, 박혜수 등이 학폭 논란으로 구설수에 올랐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 suspicion has been raised by group Seventeen member Min-gyu (real name Kim Min-gyu) assaulting school violence.

 

First, on the 22nd, an online community posted an article about Kim Min-gyu's academia under the title ‘I expose Kim X-gyu, a male idol from Iljin’, attracting attention.

 

Writer A, who claimed to be an alumni of elementary and junior high school with Seventeen Min-gyu, said, “Seventeen Min-gyu was one of the so-called'Iljin' group. When I was in the first grade of middle school, I was caught by the Iljin group and were subjected to verbal and light violence. “The person who watched all these situations with a smile from the beginning, threw a cola cap on my face from a distance of 4 to 5 meters, and laughed sharply. This is Minkyu Kim.”

 

Mr. A said, “Mingyu, who enjoyed drinking and smoking, passed the audition for his agency, and said,'There is no charge for going to the practice room. Can you save only 5,000 won?" He sent a text message and said, "If you collect money, don't come to our class, but text or call." "At the time, I couldn't send a text message, so I went directly to the class. I told him not to come, but why are you coming?' and when he collected about 3,000 won, he said,'Have you been able to collect only this?'”

 

In particular, Mr. A authenticated the photo and the middle school graduation album, which captured the SNS account that Minkyu used in the past along with the text. Currently, the original article has been deleted, but the content is spreading quickly through various online communities and SNS.

 

In this regard, Pledis, the agency of Seventeen Minkyu, has not made any stance until now.

 

On the other hand, following the sports world including volleyball players Lee Jae-young, Lee Da-young, Song Myung-keun, and Shim Gyeong-seop, the academic controversy is intensifying in the entertainment industry. (Female) Children Sujin, Cho Byeong-gyu, Kim Dong-hee, etc. have risen to the rubble due to the controversy over the school violence.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