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신현수 만정수석 사의 철회 "최선 다해 직무 수행하겠다"

김기홍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본문듣기

가 -가 +

▲ 신현수 민정수석이 31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12.31.     ©뉴시스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하겠다며 사실상 사의를 철회했다.

 

신 수석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 주재로 열린 티타임에서 이같은 뜻을 밝히고 "최선을 다해 직무를 수행하겠다"고 말했다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기자들과 만나 전했다. 

 

문 대통령이 신 수석 입장에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청와대가 그간 문 대통령이 신 수석 사의를 수차례 만류했다고 밝힌 점을 감안할 때 신 수석의 사의 반려를 수용할 것으로 보인다.

 

신 수석은 출근 후 문 대통령 주재 티타임에 이어 오후 2시 수석·보좌관회의에도 참석할 것으로 보여 이같은 관측을 뒷받침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 Hyun-soo, Man Jeong-suk, withdrawal of "Appointment to the President"

Participated in the afternoon senior counselor's meeting, "I will do my best in my duties"

-kihong Kim reporter  

 

 

On the 22nd, Shin Hyun-soo, chief executive officer of the Blue House, virtually withdrew his appreciation, saying that he would take over from President Moon Jae-in.

 

At a teatime presided over by President Moon on the morning of this morning, Shin said, "I will do my best to perform my duties," said Chung Man-ho, chief of national communication at the Blue House meeting with reporters.

 

It is not known how President Moon reacted to Shin's position, but considering that the Blue House has revealed that President Moon has held up his resignation several times, it is likely to accept Shin's reply.

 

After going to work, Shin is expected to attend the meeting of the chief and advisors at 2 pm following the tea time presided over by President Moon, supporting such observations.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