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한민국 올바른 궤도에서 이탈...원상회복에 앞장서라!

이영일 전 의원 l 기사입력 2021-02-22

본문듣기

가 -가 +

▲ 이영일 전 의원.     ©브레이크뉴스

나는 설명절을 전후해서 200여통의 카톡을 통한 축복 인사를 받고 보냈다. 대부분의 메시지는 복을 비는 덕담, 건강 당부가 주를 이루었는데 한 십여 통의 메시지는 덕담에 추가하여 대한민국의 원상회복에 앞장서주기를 바란다는 간곡한 부탁이 담겨 있었다.

 

인생 80을 넘긴 사람이 부탁의 말씀을 받는 것은 고맙다. 아직도 나에게 어딘가에 용도가 있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부탁 말씀의 마지막 구절에 정치인은 일단 정치에 발을 들여놓고 몇 차례 국회의원까지 지냈으면 원내에 있건 원외에 있건 간에 대한민국의 존속과 발전에 결코 무관할 수 없는 존재라면서 지금 대한민국은 발전의 올바른 궤도에서 이탈, 해체와 변질의 길로 들어서고 있으니 원상회복에 앞장서라는 뜻이었다.   

 

나는 짧게 오간 메시지이지만 그 속에 담긴 시국진단에 공감하면서도 내가 원상회복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가를 놓고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오늘날 나라가 당면한 어려운 상황을 풀어야 할 책임이 어찌 정치했던 사람들에게만 물어야 할 것이겠는가만 막상 이 문제를 내 문제로 받아들였을 때 구체적으로 내가 할 일이 무엇인가를 놓고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 결국 만반의 준비와 원모 심려(遠謀深慮)를 통해 앞장서라는 주문인데 결단은 쉽지 않다.

 

모든 일에서 앞장서는 일은 쉽지 않고 특단의 결단을 요구한다. 16세기 전 유럽대륙에서 95개조의 개혁 논제를 내걸고 로마 교황에 맞섰던 마틴 루터처럼 한국교회 목사 18만 명 중에서 오직 전광훈이라는 목사 한 사람만이 7개 항목에 걸쳐 현 정권의 국정 실패를 조목조목 까발리면서 문재인 대통령 퇴진운동을 벌이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다.

 

나에게 원상회복에 앞장서라고 요구하는 친지들에게 내가 무엇으로 답할 것인가. 나에게 열린 길은 외면이나 도피 아닌 참여뿐임을 통감하면서 조용히 나의 길을 모색해 나갈 것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Departure from the right track of the Republic of Korea... take the lead in recovering to its original state!

If you have bee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you can never be irrelevant to the survival and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hether you are in or outside the hospital.

-Former Congressman Lee Young-il

 

Before and after the explanation, I received and sent a blessing greeting through 200 KakaoTalk. Most of the messages consisted of virtues for good luck and health requests, but more than a dozen messages were added to the virtues and contained a pleasing request to take the lead in the restoration of Korea's original state.

 

I am grateful that someone who has passed the 80s of his life receives a request. Because it still means that there is a use somewhere for me. In the last verse of the request, the politician once stepped into politics and said that once he has been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everal times, he cannot be irrelevant to the survival and develop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whether in or outside the hospital. It meant that it was taking the lead in recovering its original state because it was on the way of dissolution and deterioration.

 

Although I was a brief message, I couldn't help thinking about what I could do to restore the original state while sympathizing with the diagnosis of the situation contained in it. When I took this issue as my problem, I couldn't help contemplating what I would do in detail when the responsibility to solve the difficult situation faced by the country today was to be held only by those who were politician. In the end, it is a mandate to take the lead through full preparation and pride of motherhood, but the decision is not easy.

 

Taking the lead in everything is not easy and requires a special decision. Like Martin Luther, who confronted the Pope with 95 reform themes in continental Europe before the 16th century ago, out of 180,000 Korean church pastors, only one pastor named Jeon Kwang-Hoon broke out the failure of the current regime's state administration over seven items. It is today's reality that the presidential resignation movement is being held.

 

What will I answer to my relatives who ask me to take the lead in the restoration of the original state? I will quietly explore my path, realizing that the only path open to me is participation, not turning away or escape.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