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영순 의원 “대기업 중고차 시장 진출, 소상공인 보호 대책 마련해야”

김정환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2

본문듣기

가 -가 +

▲ 박영순 국회의원     ©김정환 기자

 

박영순 국회의원(민주당, 대전 대덕·국토교통위)이 22일 제384회 국회 임시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2021년 국토교통부 및 소관기관으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고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 대비 소상공인 보호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2019년 2월 중고차매매업종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서 제외되면서 중고차 시장에 대기업 진출이 초읽기에 들어간 상황”이라며 “중고차매매업에 대해서 생계형 적합업종 일부 부적합의견을 중소벤처기업부에 전달하면서 사실상 적합업종에서 제외될 위기에 직면해있는 상황”이라고 중고차 시장의 현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기업 및 완성차업체가 중고차 시장 진출을 표면화하면서 중고차 시장은 대혼란에 빠진 상황인데 대기업이 문어발식 경영으로 중고차매매업까지 진출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국토부 장관은 “기본적으로 중고차 시장은 지금까지 소상공인 중심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저희도 소상공인 보호에 기본적인 원칙이라든지 그다음에 소비자의 편익이라는 관점을 기본적으로 갖고 있다”며 “그러면서도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중소 상인들의 권리나 업역을 과도하게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할 수 있는 방안들을 중재해 준다면 또 상생 방안도 마련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상생협약은 법적 구속력이 없기 때문에 불안은 여전하다”며 “주무 부처인 국토교통부가 나서서 대기업의 협약안 준수 여부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나가겠다는 의지표명이 필요하다” 고 장관의 의지를 물었다.
 
변창흠 국토부장관은 “기본적으로 중고차 시장은 지금까지 소상공인 중심으로 되어있기 때문에 저희도 소상공인 보호에 기본적인 원칙이라든지 그다음에 소비자의 편익이라는 관점을 기본적으로 갖고 있다”며 “그러면서도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가에 대해서 중소 상인들의 권리나 업역을 과도하게 침해하지 않으면서도 할 수 있는 방안들을 중재해 준다면 또 상생 방안도 마련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Park Young-soon, “Preparing for large companies to enter the used car market, we need to prepare measures to protect small business owners”]

 

Parliamentarian Park Young-soon (Democratic Party, Daedeok Daedeok, Daejeon, and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attended the 384th National Assembly Extraordinary Assembly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general meeting on the 22nd and received a business report from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competent agencies in 2021. It must be prepared.”
 
Rep. Park said, “As the used car sales business was excluded from the SMEs-suitable business in February 2019, the entry of large companies into the used car market has entered a countdown,” said Rep. Park. “As the used car sales business was passed on to the Ministry of SMEs and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s He explained the current situation of the used car market, saying, “We are facing a crisis of being excluded from the appropriate industry.”
    
He asked, “As large companies and automakers surfaced their entry into the used car market, the used car market is in great confusion, but what do you think of large companies entering the used car sales business through octopus management?”
 
Accordingly,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aid, “Basically, the used car market has been centered on small business owners so far, so we also have a basic principle in protect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n consumers’ benefit. “I think if we can mediate the measures that can be done without excessively infringing on the rights and business of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it will also be possible to prepare a win-win plan.”
 
Rep. Park said, “Because the win-win agreement is not legally binding, there is still anxiet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hich is the ministry in charge, needs to express a willingness to thoroughly manage and supervise whether large corporations comply with the agreement.” Asked the will of.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un Chang-heum said, “Because the used car market has been centered on small business owners so far, we also have a basic principle of protecting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n consumers’ benefits.” “However, what role large companies play in the used car market? As for whether it can be done, I think that if we mediate the measures that can be done without excessively infringing on the rights and duties of small and medium-sized merchants, there will also be a win-win pla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