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직장인 67%, 공백기 부담 “작년 이직 미뤘다”

박수영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기업들이 채용 규모를 줄이면서 지난해 직장인들의 이직 시도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사람인에 따르면 이직 의향이 있는 직장인 1125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이직을 미뤘는지 여부’를 조사한 결과, 66.7%가 ‘이직을 미뤘다’고 답했다.

 

기업 형태별로는 중소기업(68.4%), 중견기업(63.9%), 대기업(60.9%) 재직자 순으로 이직을 미룬 비율이 높았다.

 

직급별로는 대리급(74.1%), 사원급(67.2%), 과장급(64.2%), 임원급(52.2%), 부장급(50%) 순으로, 직급이 낮은 직장인들이 높은 직장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이직을 미룬 경우가 많았다.

 

이들이 이직을 미룬 이유는 ‘혹시 발생할 이직 공백기가 부담스러워서’(51.1%)가 1위였다. 이어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안 나와서’(44.5%), ‘채용 취소 가능성 등 불확실성이 커서’(25.2%), ‘재직중인 직장의 업무가 늘어서’(18.9%), ‘이직한 회사 사정이 안 좋아질 수 있어서’(15.3%) 등이었다.

 

이직을 미룬 것이 직장 생활에 미친 영향은 ‘생각 없이 관성적으로 일하게 됨’(46.8%)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직장에 대한 불만이 더욱 커짐’(33.7%), ‘현 직장에서 만족스러운 점을 찾으려고 노력하게 됨’(28.9%), ‘직장보다 외부 활동에 더 집중하게 됨’(17.5%), 기존 업무에 더욱 매진하게 됨’(13.2%) 등으로, 긍정보다는 부정적인 영향이 많았다.

 

지난해 이직을 미룬 직장인들 중 대다수인 90.8%는 올해 이직을 시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직을 시도할 시점은 구체적으로 ‘1분기’(37.3%), ‘2분기’(26.9%), ‘3분기’(19.5%), ‘4분기’(16.3%) 순이었다.

 

그러나 이들이 생각하는 올해 이직 성공률은 평균 58.5%로 집계돼 높지 않았다.

 

반면, 지난해 이직을 미루지 않은 직장인들(375명)은 그 이유로 ‘현재 직장에서 도저히 더 버틸 수 없어서’(42.7%)를 첫 번째로 들었다. 다음으로 ‘원하는 기업의 채용 공고가 나와서’(25.9%), ‘코로나와 무관하거나 호재인 업종으로 이직할 것이어서’(17.1%), ‘폐업 위기 등 재직중인 직장 상황이 안 좋아져서’(13.3%), ‘좋은 포지션을 제안 받아서’(12.3%) 등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들은 이직을 위해 현재 준비 중인 것으로 ‘채용 공고 탐색’(65.5%)을 가장 많이 꼽았다. 또한, ‘이력서, 자소서 등 업데이트’(46.4%), ‘자격증 취득 준비’(29.2%), ‘취업포털에 이력서 공개’(18.8%), ‘영어 등 공인 외국어 시험 준비’(13.9%), ‘포트폴리오 정리’(12.4%)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67% of office workers, burdened by the gap

-Reporter Park Soo-young

As companies have reduced the size of their recruitment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it has been found that last year's employee turnover attempts have decreased significantly.


According to Inin, on the 23rd, a survey of 1125 employees who are willing to change jobs ‘whether they delayed their job change last year?


By type of company, the proportion of postponing jobs was highest in the order of SMEs (68.4%), mid-sized companies (63.9%), and large corporations (60.9%).


By position, in the order of assistant manager (74.1%), employee (67.2%), manager (64.2%), executive (52.2%), and manager (50%), employees with lower positions postpone their turnover relative to those with higher positions. There were many.


The reason they postponed their turnover was'because the turnover gap that will occur is burdensome' (51.1%) ranked first. Next,'because the job announcement of the desired company did not come out' (44.5%),'there is high uncertainty such as the possibility of cancellation of employment' (25.2%),'the number of jobs at the workplace in which they are currently employed' (18.9%), It could be bad' (15.3%).


The most significant effect of postponing job change on work life was ‘being inertial without thinking’ (46.8%). Continued'More dissatisfaction with the workplace' (33.7%),'Trying to find satisfaction at the current job' (28.9%),'Concentrating more on external activities than on the job' (17.5%), They will be more focused on their existing tasks' (13.2%), which had more negative effects than positive.


90.8%, the majority of those who postponed their job openings last year, said they would try to leave this year. Specifically, the time to try to change jobs was in the order of '1st quarter' (37.3%), '2nd quarter' (26.9%), '3rd quarter' (19.5%), and '4th quarter' (16.3%).


However, the success rate they think this year was not high, with an average of 58.5%.


On the other hand, workers who did not postpone their job change last year (375 people) first heard “because they couldn't hold on to the current job any longer” (42.7%). Next,'because the job announcement of the desired company came out' (25.9%),'because I will be relocating to an industry that is not corona-related or favorable' (17.1%), and'because the situation at the workplace is not getting better such as the crisis of closure' (13.3%). ),'I was offered a good position' (12.3%).


On the other hand, all respondents cited'Search for employment announcements' the most (65.5%) as they are currently preparing for job change. In addition,'Resume, personal letter, etc. update' (46.4%),'Preparation for obtaining a certificate' (29.2%),'Resume disclosure on employment portal' (18.8%),'Prepare for official foreign language exams such as English' (13.9%), ' Answers such as'reorganizing the portfolio' (12.4%) followe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