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프로배구 박상하, 학폭 인정·전격 은퇴 선언..“반성하는 마음으로 살 것”

박동제 기자 l 기사입력 2021-02-23

본문듣기

가 -가 +

▲ 프로배구 박상하, 학폭 인정·전격 은퇴 선언 <사진출처=한국배구연맹>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부인했던 남자 프로배구 삼성화재 블루팡스 주장 박상하가 의혹 중 일부를 인정하며 전격 은퇴를 선언했다.

 

지난 22일 삼성화재 블루팡스 측은 입장문을 내고 “최근 박상하 선수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 분들께, 그리고 모든 배구 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박상하 선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이어 “구단은 이 시간 이후 현 선수단 뿐 아니라, 향후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 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 더 면밀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 등을 통해 학교 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공동으로 대응해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전했다.

 

또 “구단 소속 선수들에 대해 폭력예방 및 프로 선수로서의 소양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의 품격을 해치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일이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박상하는 구단을 통해 “최근 논란이 된 저와 관련된 학폭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 팬 여러분들께 불편함을 드리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저는 학창시절 학폭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중학교 시절 친구를 때린 사실이 있고, 고등학교 시절 숙소에서 후배를 때린 사실이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박상하는 “운동선수 이전에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폭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해서 마음이 무거웠다. 중·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 뿐이며 사과드린다”며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어떤 이유로도 학폭이 정당화 될 수 없다’라는 사실을 잘 알기에, 이에 책임을 지고 현 시간부로 배구선수를 은퇴해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그러면서 “연락이 닿아 사과의 마음을 전한 친구도 있지만, 아직 연락 드리지 못한 분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다만 지난 19일 포털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저의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과 같은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향후 관련 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알렸다.

 

앞서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학폭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씨의 글이 게재됐다. A씨는 박상하의 실명을 공개하며 지난 1999년 중학교 입학 이후 박상하 주도로 집단 따돌림과 폭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최근 한국 배구는 학폭 파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간판스타인 쌍둥이 자매 이재영, 이다영 선수와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 소속 송명근, 심경섭 선수의 학폭이 사실로 밝혀지며 충격을 안겼다. 이에 흥국생명 측은 이재영, 이다영의 무기한 출전 정지를, OK금융그룹은 송명근, 심경섭의 시즌 남은 경기 미출장을 결정했다.      

 

학폭 논란과 관련해 대한민국배구협회 측은 지난 15일 공식입장을 내고 “사안의 심각성을 고려해 학폭 가해자는 국가대표 선발 및 운영규정에 의거해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2020 도쿄올림픽 등 향후 모든 국제대회에 무기한 국가대표 선수선발에서 제외하겠다”면서 “향후 국가대표 지도자 및 선수 선발 시, 철저한 검증을 통해 올림픽 정신을 존중하고 준수하며 페어플레이 정신으로 국가대표팀에 임할 수 있는 지도자 및 선수만을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en's professional volleyball captain Park Sang-ha, who denied the suspicion of school violence, and Samsung Fire Insurance Blue Fangs captain Park Sang-ha, admitted some of the allegations and declared retirement.

 

On the 22nd, Samsung Fire & Marine Insurance's Blue Fangs released a statement and said, “I sincerely apologize to the victims, family members, and all volleyball fans for the recent controversy over school violence by Park Sang-ha.” Acknowledging the facts, the club announced its intention to retire and the club decided to accept it.”

 

“After this time, the club will more closely investigate the history of school violence and illegal activities not only in the current team, but also in the future player selection stage, and jointly with the Korean Volleyball Federation to report victims of school violence through the club website I will try to prevent this from happening again.”

 

In addition, “I will try to prevent violence and literacy training as a professional player to be conducted regularly for the players belonging to the club, thereby harming the dignity of a professional sports player and causing controversy to society. Once again, I deeply apologize to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I sincerely apologize for causing discomfort and concern to the club, colleagues, and volleyball fans due to the recent controversy over the abusive controversy related to me,” said Park Sang-ha. It is true. I confessed that there was a fact that I hit a friend in middle school, and I hit a junior at a dorm in high school.”

 

Park Sang-ha said, “As an adult before an athlete, I was constantly feeling heavy while watching the recent controversy over the academia in the sports world. I am so sorry and apologize to those who were hurt by me during my middle and high school days.” “Because I felt the responsibility for giving me irremovable pain and knowing that'there can not be justified for any reason I will take responsibility and retire the volleyball player at the present time and live with a heart of reflection.”

 

He said, “There are friends who have contacted me and conveyed their apology, but I sincerely apologize once again to those who have not yet reached out to me. The contents are not true at all, and we will try to clarify the truth through legal response in future related matters.”

 

Earlier, on the 19th, an article by Mr. A was posted in the online community, claiming that he was a victim of the abuse. Mr. A revealed Park Sang-ha's real name and was controversial, claiming that Park Sang-ha led to bullying and assault after entering middle school in 1999.

 

Meanwhile, recently, Korean volleyball has been controversial due to the ripple wave. The twin sisters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who are the leading stars of the female professional volleyball player Heungkuk Life, and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of OK Financial Group, were shocked by the facts. Accordingly, Heungkuk Life Insurance decided to suspend Lee Jae-young and Lee Da-young from playing indefinitely, and OK Financial Group decided that Song Myung-geun and Shim Gyeong-seop did not go to the game for the rest of the season.

 

Regarding the controversy over the school violence, the Korean Volleyball Association made an official position on the 15th and said, “Considering the seriousness of the matter, in accordance with the national selection and operation regulations for the abuser, the national representative indefinitely for all future international competitions, including the 2021 Volleyball Nations League and the 2020 Tokyo Olympics. He said, “In the future, when selecting national leaders and players, we will respect and observe the spirit of the Olympics through thorough verification, and we will select only those who can compete for the national team with the spirit of fair play.”

 

dj3290@naver.com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